메뉴 건너뛰기

공유게시판

2084321509_uSy3gzbQ_AB063663-C302-48D9-9

2084321509_TP3gkmqC_F8EFF989-F0C3-45C6-8

2084321509_Ek374nr0_3B5C12B5-32D8-4AA9-8

2084321509_evCB0bAf_A6602EBB-05F7-47FD-9

2084321509_S07eA2JN_E5FE7CE6-68C3-4A80-A

2084321509_SC7WRapL_CACF7BF1-869E-4826-A

2084321509_o6GVd8EQ_B3430284-381F-46D5-9

2084321509_oMqb95wh_FBCA408A-B3F8-40BD-B

(알림) 6/24 통일 노동운동가 임미영사무국장 4주기 추모제!

 

임미영사무국장의 명복을 빕니다!!!

 

임미영사무국장의 삶과 죽음을 기리며,

아름다운 사람이여 그대 잘 가시오!

 

지금의 남북정상회담 조미회담을 지켜보며 

다가오는 조국의 평회통일을 기다리는 시점에 통일노동운동가로 

헌신적인 활동을 해 오신  임미영동지가 


향년 55세로 2014 6 28일 지병으로 세상을 떠난 지 4주기를 추모하니 

더욱 그리움과 안타까운 마음 더하고 있습니다.

 

고 임미영사무국장을 추억하시는 많은 동지들의 

임미영동지 4주기 추모행사 참여를 바랍니다

 

 

-임미영 통일노동운동가 4주기 추모제-

 

=>일시; 2017년 624일 오전 11

=>장소분당메모리얼파크 추모공원

 

<고 임미영사무국장 약력>

 

1956년 915일 부산 출생, 1986년 결혼, 1987년 410일 득남(김필상)

 

1999년 민가협양심수후원회 회원 가입 이후 편집위원으로 활동.

2005년 노동사회과학연구소 회원 가입

 

2006년부터 2011년까지 양심수후원회 사무국장으로 활동

2007년 구속노동자후원회 회원 가입 후 2009년 구속노동자후원회 운영위원으로 활동.

 

2009년 7월 사월혁명회 가입 후 2010년 여성위원장 역임

 

2010년 범민련후원회 사무국장으로 활동

2011년 삼성일반노조 사무국장으로 활동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653 현장 [공동성명]현대기아차 비정규직 서울고용노동청 점거농성 노동시민사회 공동성명 2018-09-21 3
24652 현장 [대법관 대국민 투표] 국민이 직접 대법관을 뽑아주세요~~ file 2018-09-21 13
24651 현장 9/19 삼성 규탄집회! “이재용 인사에 북 리룡남 “여러가지로 유명하던데” 2018-09-20 10
24650 현장 오마이 뉴스 -삼성SDI 하청 일하다 숨진 청년의 아 버지 "노조 있었다면..." 2018-09-19 32
24649 현장 2004년 수원 삼성전자 정규직노동자 노동조합 설립 탄압 사례 3 [1] 2018-09-16 44
24648 현장 시그네틱스 대법 상고 기각으로 2년만에 승리하다 file 2018-09-14 39
24647 자유 공공운수노조 신규채용 공고 2018-09-14 51
24646 현장 금속서울남부 성진씨에스분회 투쟁승리 결의대회를 진행했습니다. file 2018-09-14 35
24645 현장 금속서울남부 신영프레시젼분회 9월2째주 연대투쟁으로 이어가고있습니다 file 2018-09-14 34
24644 현장 성명] 쌍용자동차 해고자 복직 합의를 환영하며 열사들의 뜻을 이어 노동존중 농협을 만들어 나가는 투쟁에 앞장서 나갈 것이다 file 2018-09-14 40
24643 현장 9/12 삼성 규탄집회! 삼성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2018-09-13 38
24642 현장 한국지엠부평비정규직지회 추석특판 file 2018-09-13 43
24641 현장 공무원노조 해직자 관련 국회토론회에 초청합니다. file 2018-09-11 35
24640 현장 금속서울남부 신영,성진분회 중식집회연대로 함께투쟁하고있습니다. file 2018-09-11 33
24639 현장 금속서울남부 성진씨에스분회 코오롱본사와청와대 집중투쟁이어가고있습니다. file 2018-09-11 31
24638 현장 오마이뉴스 - 삼성계열사 백혈병 피해자 가족들 "배제없는 사죄와 배상하라" 2018-09-10 32
24637 자유 일제강제징용 울산 노동자, 홋카이도 고래잡이에도 동원돼 [1] 2018-09-09 49
24636 현장 시그네틱스 9월 2째주 투쟁현황 file 2018-09-08 38
24635 현장 성명] 조합장과 이사들이 주동하는 조합해산 추진을 강력히 규탄한다 file 2018-09-07 47
24634 현장 삼성전기에서 외아들 장동희가 백혈병으로사망했습니다 2018-09-06 4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