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공유게시판

237346075_legsPv4M_F9B2948F-B3E7-4936-B4

7/24 반올림 삼성전자 10년 분쟁 합의서

7/24 합의서 내용에는 삼성SDI 삼성전기 등 삼성계열사 
삼성백혈병 등 직업병피해자들의 구제내용이 없어 심히 우려됩니다


삼성백혈병은 삼성전자반도체노동자들만의 직업병문제가 아닙니다 

또 다시 삼성SDI 삼성전기 등 삼성전자계열사 정규직 비정규직 백혈병 등 직업병피해자들의 문제는 외면되고 은폐될까 걱정입니다!

[그래픽] 반올림 삼성전자 10년 분쟁

입력 2018.07.22. 14:23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삼성전자가 이른바 '반도체 백혈병' 분쟁 해결을 위한 조정위원회의 제안을 무조건 수용하기로 했다.

피해자를 대변하는 시민단체인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도 이를 받아들이기로 함에 무려 10년 이상 이어져 온 양측의 갈등이 마침내 종지부를 찍을 가능성이 커지면서 최종 결론이 주목된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


10년이 넘게 지속해 오던 삼성전자 반도체 백혈병 문제가 '반도체 사업장에서의 백혈병 등 질환 발병과 관련한 문제 해결을 위한 조정위원회'가 내놓은 최종 권고안으로 종식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2일 재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최근 조정위가 내놓은 제안을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반도체 백혈병 피해자를 대변하는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도 조정위 제안을 수락한 것으로 전해진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조정위의 제안에는 △새로운 질병 보상 방안 △반올림 피해자 보상안 △삼성전자 측의 사과 △반올림 농성 해제 △재발 방지 및 사회공헌 등이 포함돼 있다.



10년을 끌어온 문제가 갑작스레 종식될 움직임을 보이는 건 조정위가 강한 태도를 보인 점이 작용한 것으로 여겨진다. 

지금까지는 삼성전자와 반올림이 원하는 바를 전하면 조정위가 조정안을 제시하고 이를 다시 양측이 받아들일지를 결정했다. 반면 이번에는 조정위가 양측 의견을 듣고서 최종적인 중재안을 제시했다. 이때 조정위는 어느 한쪽이 중재안을 거부하면 더 이상 활동을 이어갈 수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내부 논의를 거쳐 이르면 2개월 뒤에 나올 중재안의 내용과 관계없이 무조건 수용한다는 쪽으로 방침을 정하고, 전날 이런 입장을 조정위원회 측에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와 반올림의 만남은 지난 2007년 삼성전자 기흥공장에서 근무하던 故 황유미 씨가 급성 백혈병으로 사망하면서 시작했다.

이후 반도체 피해자들이 연이어 나타났고 2012년 피해자 보상을 두고 삼성전자가 반올림에 대화를 제안했지만 별다른 결론을 끌어내지 못했다. 여기에 반올림 소속 피해자 8명 중 일부가 2014년 반올림과 따로 보상을 요구하며 '가족대책위원회(가대위)'를 구성해 나가기도 했다.

2014년 말 조정위가 구성됐고 2015년 7월 '조정 권고안'이 나왔지만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고 삼성전자가 2015년 9월 자체 보상안을 발표하고 신청자들에게 보상을 시작하면서 논란은 더 깊어졌다. 반올림은 삼성전자의 자체 보상안에 반발하며 2015년 10월7일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앞에서 천막 농성을 시작했다.

올해 4월 '삼성 옴부즈만 위원회'는 삼성전자 반도체·디스플레이 생산라인 직업병 관련 작업환경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위원회는 ‘현재’의 생산 라인은 직업병과 관계가 없으며 과거 생산라인은 자료가 남아있지 않아 조사 불가란 결론을 내렸다.

[신아일보] 김성화 기자

shkim@shinailbo.co.kr

출처 : 신아일보(http://www.shinailbo.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654 현장 시그네틱스 추석전 투쟁현황~~~ newfile 2018-09-26 2
24653 현장 [공동성명]현대기아차 비정규직 서울고용노동청 점거농성 노동시민사회 공동성명 2018-09-21 16
24652 현장 [대법관 대국민 투표] 국민이 직접 대법관을 뽑아주세요~~ file 2018-09-21 27
24651 현장 9/19 삼성 규탄집회! “이재용 인사에 북 리룡남 “여러가지로 유명하던데” 2018-09-20 34
24650 현장 오마이 뉴스 -삼성SDI 하청 일하다 숨진 청년의 아 버지 "노조 있었다면..." 2018-09-19 70
24649 현장 2004년 수원 삼성전자 정규직노동자 노동조합 설립 탄압 사례 3 [1] 2018-09-16 77
24648 현장 시그네틱스 대법 상고 기각으로 2년만에 승리하다 file 2018-09-14 76
24647 자유 공공운수노조 신규채용 공고 2018-09-14 87
24646 현장 금속서울남부 성진씨에스분회 투쟁승리 결의대회를 진행했습니다. file 2018-09-14 73
24645 현장 금속서울남부 신영프레시젼분회 9월2째주 연대투쟁으로 이어가고있습니다 file 2018-09-14 74
24644 현장 성명] 쌍용자동차 해고자 복직 합의를 환영하며 열사들의 뜻을 이어 노동존중 농협을 만들어 나가는 투쟁에 앞장서 나갈 것이다 file 2018-09-14 76
24643 현장 9/12 삼성 규탄집회! 삼성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2018-09-13 75
24642 현장 한국지엠부평비정규직지회 추석특판 file 2018-09-13 79
24641 현장 공무원노조 해직자 관련 국회토론회에 초청합니다. file 2018-09-11 73
24640 현장 금속서울남부 신영,성진분회 중식집회연대로 함께투쟁하고있습니다. file 2018-09-11 69
24639 현장 금속서울남부 성진씨에스분회 코오롱본사와청와대 집중투쟁이어가고있습니다. file 2018-09-11 74
24638 현장 오마이뉴스 - 삼성계열사 백혈병 피해자 가족들 "배제없는 사죄와 배상하라" 2018-09-10 71
24637 자유 일제강제징용 울산 노동자, 홋카이도 고래잡이에도 동원돼 [1] 2018-09-09 82
24636 현장 시그네틱스 9월 2째주 투쟁현황 file 2018-09-08 72
24635 현장 성명] 조합장과 이사들이 주동하는 조합해산 추진을 강력히 규탄한다 file 2018-09-07 8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