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공유게시판

237346075_legsPv4M_F9B2948F-B3E7-4936-B4

7/24 반올림 삼성전자 10년 분쟁 합의서

7/24 합의서 내용에는 삼성SDI 삼성전기 등 삼성계열사 
삼성백혈병 등 직업병피해자들의 구제내용이 없어 심히 우려됩니다


삼성백혈병은 삼성전자반도체노동자들만의 직업병문제가 아닙니다 

또 다시 삼성SDI 삼성전기 등 삼성전자계열사 정규직 비정규직 백혈병 등 직업병피해자들의 문제는 외면되고 은폐될까 걱정입니다!

[그래픽] 반올림 삼성전자 10년 분쟁

입력 2018.07.22. 14:23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삼성전자가 이른바 '반도체 백혈병' 분쟁 해결을 위한 조정위원회의 제안을 무조건 수용하기로 했다.

피해자를 대변하는 시민단체인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도 이를 받아들이기로 함에 무려 10년 이상 이어져 온 양측의 갈등이 마침내 종지부를 찍을 가능성이 커지면서 최종 결론이 주목된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


10년이 넘게 지속해 오던 삼성전자 반도체 백혈병 문제가 '반도체 사업장에서의 백혈병 등 질환 발병과 관련한 문제 해결을 위한 조정위원회'가 내놓은 최종 권고안으로 종식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2일 재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최근 조정위가 내놓은 제안을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반도체 백혈병 피해자를 대변하는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도 조정위 제안을 수락한 것으로 전해진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조정위의 제안에는 △새로운 질병 보상 방안 △반올림 피해자 보상안 △삼성전자 측의 사과 △반올림 농성 해제 △재발 방지 및 사회공헌 등이 포함돼 있다.



10년을 끌어온 문제가 갑작스레 종식될 움직임을 보이는 건 조정위가 강한 태도를 보인 점이 작용한 것으로 여겨진다. 

지금까지는 삼성전자와 반올림이 원하는 바를 전하면 조정위가 조정안을 제시하고 이를 다시 양측이 받아들일지를 결정했다. 반면 이번에는 조정위가 양측 의견을 듣고서 최종적인 중재안을 제시했다. 이때 조정위는 어느 한쪽이 중재안을 거부하면 더 이상 활동을 이어갈 수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내부 논의를 거쳐 이르면 2개월 뒤에 나올 중재안의 내용과 관계없이 무조건 수용한다는 쪽으로 방침을 정하고, 전날 이런 입장을 조정위원회 측에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와 반올림의 만남은 지난 2007년 삼성전자 기흥공장에서 근무하던 故 황유미 씨가 급성 백혈병으로 사망하면서 시작했다.

이후 반도체 피해자들이 연이어 나타났고 2012년 피해자 보상을 두고 삼성전자가 반올림에 대화를 제안했지만 별다른 결론을 끌어내지 못했다. 여기에 반올림 소속 피해자 8명 중 일부가 2014년 반올림과 따로 보상을 요구하며 '가족대책위원회(가대위)'를 구성해 나가기도 했다.

2014년 말 조정위가 구성됐고 2015년 7월 '조정 권고안'이 나왔지만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고 삼성전자가 2015년 9월 자체 보상안을 발표하고 신청자들에게 보상을 시작하면서 논란은 더 깊어졌다. 반올림은 삼성전자의 자체 보상안에 반발하며 2015년 10월7일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앞에서 천막 농성을 시작했다.

올해 4월 '삼성 옴부즈만 위원회'는 삼성전자 반도체·디스플레이 생산라인 직업병 관련 작업환경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위원회는 ‘현재’의 생산 라인은 직업병과 관계가 없으며 과거 생산라인은 자료가 남아있지 않아 조사 불가란 결론을 내렸다.

[신아일보] 김성화 기자

shkim@shinailbo.co.kr

출처 : 신아일보(http://www.shinailbo.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738 자유 서산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 수탁기관에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 서산시위원회 2019-02-17 20
24737 자유 금속노조, 밀실협상 ‘대우조선 매각 중단 촉구’ 기자회견 18일 연다 2019-02-17 23
24736 자유 <새책> 『여자떼 공포, 젠더 어펙트 ― 부대낌과 상호작용의 정치』 출간! (권명아 지음) 2019-02-14 16
24735 자유 공공운수노조 사무처 신규채용 공고 file 2019-02-14 39
24734 현장 2/13 삼성재벌 규탄집회, 삼성직업병투쟁 아직 끝나지 않았다! 2019-02-14 16
24733 자유 사무금융연맹 임원 총 사퇴를 엄중히 촉구한다 ! 2019-02-12 47
24732 현장 사무금융연맹 임원 총 사퇴를 엄중히 촉구한다 ! 2019-02-12 29
24731 현장 공공연구노조 이성우집행부의 해고자 탄압을 강력 규탄한다. 2019-02-11 40
24730 현장 공공연구노조 이성우집행부는 해고자 탄압을 즉각 중단하고 복직 투쟁에 제대로 복무하라! 2019-02-11 36
24729 자유 초대! 『깊이 읽는 베르그송』 출간 기념 역자 강연회 (2/17 일 2시) 2019-02-07 29
24728 현장 생계비로 해고자들을 위협하는 것은 폭력이다 2019-02-07 54
24727 현장 삼성일반노조 2019년 1월소식지입니다! 2019-02-07 51
24726 자유 전국건설노동조합 대구경북전기원지부 사무차장 입니다 2019-02-07 76
24725 자유 <새책> 『있지도 않은 자유를 있다고 느끼게 하는 거짓 자유』 출간! (엄윤진 지음) 2019-02-02 39
24724 현장 추모 논평- 삼성SDI백혈병사망노동자 故 황선민님의 명복을 빕니다. 2019-02-01 43
24723 현장 1/30 매주 수 삼성재벌 규탄집회 삼성노조파괴조직 5호담당제와 지대위 2019-01-31 34
24722 현장 공공연구노조 이성우 위원장엑 공개 질의합니다. 2019-01-30 78
24721 현장 [공공연구노조] 이성우 위원장님께 문의드립니다 : 해고자를 ‘해고’하는 이유 2019-01-27 162
24720 현장 [공공연구노조] 희생자(해고자-정상철,강용준) 성명 file 2019-01-27 79
24719 현장 문재인대통령 한국노총,민주노총 위원장들과 면담 2019-01-25 11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