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공유게시판

정부 부동산 대책으로 한풀 꺾이는 듯 했던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이 지난달 다시 급등했다. 특히 그동안 잠잠했던 노원·도봉·강북 등 강북권 아파트값이 치솟았다. 강남권에 이어 강북권이 들썩인 참여정부 당시 시장 흐름과 유사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8일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평균 3.83%로 집계됐다. 8월 상승률(1.17%) 3배가 넘는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수준이며, 월간 기준으로 2006년 11월(6.23%) 이후 약 12년 만에 최고치다.
자치구별 상승률을 보면 강북구가 5.53%로 가장 많이 올랐고 양천구(5.39%), 구로구(4.88%), 노원구(4.49%), 도봉구(4.46%) 등이 평균 상승률을 웃돌았다.
이와 관련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서울 노원, 도봉, 강북 등 외곽지역에 3~4억원대 소형 저가 아파트 수요가 증가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단기간 서울 아파트값이 급등하자 여윳돈이 부족한 실수요층이 가격대가 낮은 외곽 역세권 단지 위주로 매수에 나섰다는 얘기다.
합 랩장은 이런 현상이 잇단 부동산 규제를 쏟아낸 참여정부와 비슷하다고 봤다. 그는 “각종 부동산 규제가 시행된 2007년에도 강남 등 버블세븐 지역은 가격 안정과 거래 감소가 나타났으나 노원 등 외곽 지역은 수요가 늘고 가격 상승세가 확산됐다”고 말했다.
이 같은 급등세는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단기간 아파트값이 많이 올랐고 보유세 강화, 대출 규제, 공급 계획 등 정부 부동산 대책 효과가 맞물리면서 시장이 점차 안정될 것이란 판단에서다.
하지만 서울시 공급계획만으로는 집값 추가 상승을 막기 어렵다는 의견이 많다. 9·21 공급계획에 따르면 서울시는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 없이 총 5만4000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시내 중소형 택지 11곳 개발(약 1만 가구) △상업지역·준주거지역 용적률 한시적 완화(약 1만7600가구) △역세권 용도지역 상향(약 1만7000가구) 등을 추진한다.
중소형 택지 개발은 인근 주민들이 반대하고 용적률 인센티브와 역세권 용도지역 상향도 단기 공급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빈집을 매입해서 임대주택으로 공급하는 대책도 교통, 교육 등 입지 여건을 중시하는 실수요자로부터 외면받을 가능성이 있다.
대규모 주택공급을 위한 그린벨트 해제는 정부와 서울시의 입장차가 크고, 기존 도심 노후주택 재개발·재건축 규제 완화는 정부와 서울시 모두 부정적이어서 현실화되기 어렵다.
이에 전문가들은 향후 서울 아파트값이 급락할 가능성은 낮다고 본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강화된 보유세 개편안이 본격 시행되는 내년 상반기까지 소폭 상승세가 예상된다"고 했다. 김은진 부동산114 리서치팀장은 “단기 급등에 따른 피로감으로 일부 지역은 내년 이후 기술적 (가격) 조정 가능성이 있지만 단기간 공급 부족을 해소하기 어려워 가격 오름세는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유엄식기자r26Aovo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738 자유 서산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 수탁기관에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 서산시위원회 2019-02-17 20
24737 자유 금속노조, 밀실협상 ‘대우조선 매각 중단 촉구’ 기자회견 18일 연다 2019-02-17 23
24736 자유 <새책> 『여자떼 공포, 젠더 어펙트 ― 부대낌과 상호작용의 정치』 출간! (권명아 지음) 2019-02-14 16
24735 자유 공공운수노조 사무처 신규채용 공고 file 2019-02-14 40
24734 현장 2/13 삼성재벌 규탄집회, 삼성직업병투쟁 아직 끝나지 않았다! 2019-02-14 16
24733 자유 사무금융연맹 임원 총 사퇴를 엄중히 촉구한다 ! 2019-02-12 47
24732 현장 사무금융연맹 임원 총 사퇴를 엄중히 촉구한다 ! 2019-02-12 29
24731 현장 공공연구노조 이성우집행부의 해고자 탄압을 강력 규탄한다. 2019-02-11 40
24730 현장 공공연구노조 이성우집행부는 해고자 탄압을 즉각 중단하고 복직 투쟁에 제대로 복무하라! 2019-02-11 36
24729 자유 초대! 『깊이 읽는 베르그송』 출간 기념 역자 강연회 (2/17 일 2시) 2019-02-07 29
24728 현장 생계비로 해고자들을 위협하는 것은 폭력이다 2019-02-07 54
24727 현장 삼성일반노조 2019년 1월소식지입니다! 2019-02-07 51
24726 자유 전국건설노동조합 대구경북전기원지부 사무차장 입니다 2019-02-07 76
24725 자유 <새책> 『있지도 않은 자유를 있다고 느끼게 하는 거짓 자유』 출간! (엄윤진 지음) 2019-02-02 39
24724 현장 추모 논평- 삼성SDI백혈병사망노동자 故 황선민님의 명복을 빕니다. 2019-02-01 43
24723 현장 1/30 매주 수 삼성재벌 규탄집회 삼성노조파괴조직 5호담당제와 지대위 2019-01-31 34
24722 현장 공공연구노조 이성우 위원장엑 공개 질의합니다. 2019-01-30 78
24721 현장 [공공연구노조] 이성우 위원장님께 문의드립니다 : 해고자를 ‘해고’하는 이유 2019-01-27 162
24720 현장 [공공연구노조] 희생자(해고자-정상철,강용준) 성명 file 2019-01-27 79
24719 현장 문재인대통령 한국노총,민주노총 위원장들과 면담 2019-01-25 11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