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공유게시판

코카콜라 광주공장에서 농성 중이던 화물연대 노조원과 경찰이 물리적으로 충돌해 양측 8명이 다치고, 2명이 경찰에 연행됐습니다.
어제(8일) 민주노총 광주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쯤 광주 북구 코카콜라 광주공장 앞에서 농성 중이던 화물연대 소속 노조원과 경찰이 서로 몸싸움을 벌여 화물연대 노조원과 민주노총 광주본부 부본부장 등 2명이 다쳤습니다.
이 과정에서 경찰 3명도 다쳤고, 코카콜라 물류 운송을 위해 차량을 몰고 공장으로 진입하던 비노조원 운전자도 몸싸움에 휘말리면서 다쳤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몸싸움은 화물연대 광주지부 코카콜라 분회 소속 노조원과 연대단체 회원들이 공장 안으로 진입하려는 화물차를 가로막자, 경찰이 이를 말리다가 일어났습니다.
경찰 측은 노조원을 말리던 경찰관이 폭행당해 의식을 잃어, 쓰러진 경찰관을 구하려다가 충돌로 번졌다고 설명했습니다.
반면 노조 측은 경찰의 강경 진압으로 몸싸움이 시작됐다고 주장했습니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경찰관을 때린 혐의(공무집행방해)로 화물연대 노조원인 52세 A 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연대단체 회원인 26세 B 씨를 붙잡아 조사 중입니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에도 화물연대 농성을 지원하기 위해 농성장을 찾은 연대단체 회원 2명이 경찰과 충돌해 다치기도 했습니다.

한편 화물연대 노조원들은 '운송료 현실화'등을 요구하는 현수막을 차량에 내걸었다는 이유만으로 코카콜라 운송사 GU 측으로부터 해고와 다를 바 없는 배차 배제 조치를 당했다고 주장하며, 지난달 17일부터 공장 정문 앞에서 농성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두 차례에 걸쳐 노조원과 노조원 가족 등 9명이 업무방해와 공무집행방해로 현행범 체포돼 불구속 입건됐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739 현장 2/20 삼성재벌규탄집회, 남한사회 ‘악의 축’ 삼성족벌세습 끝장내자! 2019-02-22 9
24738 자유 서산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 수탁기관에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 서산시위원회 2019-02-17 25
24737 자유 금속노조, 밀실협상 ‘대우조선 매각 중단 촉구’ 기자회견 18일 연다 2019-02-17 24
24736 자유 <새책> 『여자떼 공포, 젠더 어펙트 ― 부대낌과 상호작용의 정치』 출간! (권명아 지음) 2019-02-14 16
24735 자유 공공운수노조 사무처 신규채용 공고 file 2019-02-14 45
24734 현장 2/13 삼성재벌 규탄집회, 삼성직업병투쟁 아직 끝나지 않았다! 2019-02-14 17
24733 자유 사무금융연맹 임원 총 사퇴를 엄중히 촉구한다 ! 2019-02-12 75
24732 현장 사무금융연맹 임원 총 사퇴를 엄중히 촉구한다 ! 2019-02-12 53
24731 현장 공공연구노조 이성우집행부의 해고자 탄압을 강력 규탄한다. 2019-02-11 71
24730 현장 공공연구노조 이성우집행부는 해고자 탄압을 즉각 중단하고 복직 투쟁에 제대로 복무하라! 2019-02-11 68
24729 자유 초대! 『깊이 읽는 베르그송』 출간 기념 역자 강연회 (2/17 일 2시) 2019-02-07 67
24728 현장 생계비로 해고자들을 위협하는 것은 폭력이다 2019-02-07 95
24727 현장 삼성일반노조 2019년 1월소식지입니다! 2019-02-07 91
24726 자유 전국건설노동조합 대구경북전기원지부 사무차장 입니다 2019-02-07 115
24725 자유 <새책> 『있지도 않은 자유를 있다고 느끼게 하는 거짓 자유』 출간! (엄윤진 지음) 2019-02-02 77
24724 현장 추모 논평- 삼성SDI백혈병사망노동자 故 황선민님의 명복을 빕니다. 2019-02-01 80
24723 현장 1/30 매주 수 삼성재벌 규탄집회 삼성노조파괴조직 5호담당제와 지대위 2019-01-31 71
24722 현장 공공연구노조 이성우 위원장엑 공개 질의합니다. 2019-01-30 115
24721 현장 [공공연구노조] 이성우 위원장님께 문의드립니다 : 해고자를 ‘해고’하는 이유 2019-01-27 205
24720 현장 [공공연구노조] 희생자(해고자-정상철,강용준) 성명 file 2019-01-27 11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