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9.13. 노사정위 야합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조회 수 6530 추천 수 0 2015.09.13 22:29:16


기어코 노동자 목숨 내놓으라는 노사정 야합
- 9.13. 노사정위 야합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


민주노총은 9월13일 노사정위원회가 발표한 노동시장 구조개악 관련 노사정대표자 합의를 야합으로 규정하며, 따라서 이를 결코 수용할 수 없음을 엄중히 밝힌다. 민주노총은 오늘 야합에 따라 쉬운 해고, 낮은 임금, 많은 비정규직을 노린 노동시장 구조개악이 급기야 강행된 것으로 해석하며, 강력한 투쟁으로 맞설 것임을 밝힌다.


이번 노사정 대표자 야합은 절대 다수 미조직 노동자들에게 재앙을 가져다 줄 수밖에 없는 박근혜표 ‘노동개악’의 핵심인 일반해고 및 취업규칙 가이드라인을 승인해준 역대 최악의 ‘야합’이다.


오늘 노사정 야합의 핵심은 두 가지로, 일반해고제와 취업규칙 변경요건 관련 가이드라인(지침)에 대한 내용과 기간제법·파견제법 등 비정규법 관련 사항이다. 쉬운 해고 제도 도입 관련해서 애초 정부의 계획대로, 노동부 가이드라인을 발표하겠다는 발톱을 드러냈다. ‘노사간 충분한 협의’를 거치겠다는 언급은 실효성 없는 핑계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온 세상이 알고 있다. 더구나 이번 잠정합의문은 지금까지 정부가 언감생심 언급조차 못했던 중장기적인 ‘제도개선 방안 마련’까지 합의함으로써 법제화의 길까지 터주고 말았다. 현행법이 ‘근로계약 체결과 해지’에 있어서 충분한 기준과 절차를 정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를 ‘개선’하겠다는 것은 사실상 ‘쉬운 해고’를 위한 관련 조항 개악을 하겠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또 ‘취업규칙 변경 요건 가이드라인’의 경우, 일반해고 제도 도입 가이드라인과 마찬가지로, 정부의 애초 계획대로 노동자에게 불리한 취업규칙 변경조차도 노동자 동의 없이도 허용하겠다는 취지의 가이드라인을 발표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는 점에서 심각성이 다르지 않다.


이번 노사정 야합의 또 다른 위험은 ‘기간제법과 파견법’ 관련 합의다. 기간제 사용기간 최장 4년까지 연장과 고소득전문직 및 고령노동자의 경우 파견 전면 허용 관련한 비정규직법 ‘개악’ 시도를 이번 정기국회 회기 내에 시도하겠다는 의미라는 점에서, 분노를 삭힐 수 없다.


민주노총은 야합 분쇄를 위한 즉각적인 대응 투쟁에 나설 것이다. 9월14일 비상 상임집행위원회와 비상 중앙집행위원회를 잇따라 소집해 즉각적인 규탄대회 개최 등 노동시장 구조개악 강행에 따른 대응투쟁계획 수립 및 집행을 위한 본격 논의에 착수한다. 아울러 즉각적인 야합 저지 투쟁과 함께 △전국단위사업장 대표자 대회 △전국 현장순회 △1만 선봉대 즉각 가동 △11.14. 10만 민중총궐기 등, 하반기 노동시장 구조개악 관련 개악입법 저지를 위한 총파업 투쟁 준비에도 만전을 기해 나아갈 것이다.


이번 야합의 중심에 선 박근혜 정부와 한국노총은 더 이상 노동자에게 정부도, 노조도 아님을 스스로 인정했다. 국민을 죽이는 정부, 노동자를 보호하지 않는 노총은 존재 이유가 없다. 민주노총은 모든 노동자를 살리기 위한 투쟁에 누구보다 가장 앞장서 싸울 것임을 분명히 한다.


2015. 9. 13.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365 [취재요청]비정규직노동자 공동파업 돌입 선포 기자회견 2015-09-21 1788
9364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9/21~9/27일) file 2015-09-20 4935
9363 <공동기자회견문>침략과 전쟁의 안보법안 제․개정 강행하는 아베 정권 규탄한다! 2015-09-18 2365
9362 [보도자료] 남북노동자 통일축구대회 개최를 위한 조선직업총동맹 중앙위원회 제안에 대한 민주노총.한국노총 입장 file 2015-09-18 1904
9361 [대변인 브리핑]민주노총 9월 23일 총파업 돌입, 서울로 집결 - ‘쉬운 해고, 평생 비정규직’ 노동개악에 맞선 피할 수 없는 결단 file 2015-09-18 2616
9360 [기자회견]노동개악 반대 시민사회단체 시국농성 선언문, 장그래운동본부 성명 2015-09-17 2016
9359 [보도자료]노동개악 야합 주범 노동부 규탄, 전국 16개 시•도 민주노총 지역본부 결의대회 개최 2015-09-16 2106
9358 [정책논평]새누리당 노동개악 입법안 비판 - 90%를 위한다던 거짓 노동개혁의 실체가 낱낱이 드러나다 file 2015-09-16 2998
9357 [취재요청]부당노동행위 징벌제도 실효성 확보 위한 제도개선 토론회 file 2015-09-16 2000
9356 <중앙노동위원회 노동자위원 위촉 결과에 관한 민주노총의 입장> 노동위원회 독립성 훼손한 중노위 노동자위원 위촉 결과 규탄한다 2015-09-16 2121
9355 [노동개악 야합 분쇄투쟁 선포 기자회견]쉬운 해고-저임금 노동개악에 맞서 고용확대-양극화해소 총파업에 나서자 file 2015-09-15 2103
9354 [보도자료]박근혜의 꼭두각시 노사정위 야합무효 선언 민주노총 임원/대표자 긴급 집회 2015-09-15 2643
9353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 위원장 모두 연설]노사정위는 약탈자에게 대문 열어줬다. 민주노총은 굴복하지 않는다. 총파업, 범국민 총궐기로 맞서 싸울 것 2015-09-14 3092
9352 [취재요청] 홈플러스 먹튀매각 정부가 나서라 file 2015-09-14 1692
9351 [보도자료 / 정책보고서] 노동시장 구조개선을 위한 노사정합의문(안) - 사회적 대타협 -」의 문제점 file 2015-09-14 2888
9350 [대변인 브리핑]민주노총 노동개악 야합 대응투쟁 방안 오늘 긴급 논의, 16시 비상중집 개최 2015-09-14 2051
» [성명]9.13. 노사정위 야합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file 2015-09-13 6530
9348 [성명]노동개악 강행 위한 정부 겁박-노사정 야합시도 즉각 중단하라 file 2015-09-13 2053
9347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9/14~9/20일) file 2015-09-13 1852
9346 [성명] 최경환 노동개악 강행 입장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성명서 file 2015-09-11 193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