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국민 노후자산 550조를 다루는 위원회가 반년 동안 개점휴업 상태,

기금운용위원회·실무평가위원회 파행 운영, 복지부를 규탄한다

 

1222, 복지부는 당초 23일 개최 예정이던 국민연금 기금운용 실무평가위원회를 돌연 취소, 내년 1월로 연기했다. 실무평가위원회가 연기됨에 따라 28일 잠정 예정되었던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역시 취소되었다.

 

실무평가위원회 최종 취소에 앞 서, 복지부는 이날 오전 실무평가위원회 회의의 서면 심의전환 여부를 묻는 의견을 수렴했다. 현행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 운영규정에 의하면 서면 심의를 위해서는 재적위원 3분의 2 이상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 서면 심의 전환은 성사되지 않았고, 실무평가위원회 회의는 취소됐다.

 

국민연금법은 기금 운용에 관한 중요한 사항을 심의·의결하기 위해 정부위원과 연금 가입자 대표가 참여하는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를 두도록 하고 있고, 이 기금운용위원회 산하에 실무평가위원회를 두어 기금운영 실무를 평가하도록 하고 있다. 조금 단순하게 말하자면 기금운용위원회는 국민연금 기금 관리·운영과 관련하여 법이 정한 최고 의사결정기구이며, 실무평가위원회는 기금운용위원회의 판단을 돕기 위한 사전 심의 기구로, 기금운용위원회에 상정되는 안건은 실무평가위원회의 심의·평가를 거친다. 23일로 개최 예정이었던 실무평가위원회가 취소되면서, 28일로 잠정 예정되었던 기금운용위원회 역시 취소된 이유다.

 

이번 기금운용위원회와 실무평가위원회는 각각 71, 624일 개최된 이후 약 6개월 동안 단 한 차례도 개최되지 않았다. 2천만 명 이상의 국민 노후 자금 550조원을 책임지고 있는 의사결정기구가 6개월 동안 정지되었다는 것은 그 자체로도 매우 심각한 문제다. 하지만 더욱 심각한 문제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핵심 중 하나인 삼성 이재용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연금기금의 불법적 운용 의혹이 불거져 복지부와 기금운용본부가 압수수색까지 당한 상황에서 연금 운용의 최고의결기구인 기금운용위원회가 소집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기금운용위원회와 실무평가위원회는 법에 따라 가입자 대표가 참여하는 최고 의사결정 기구인 만큼 복지부는 회의를 개최해 구체적인 사항을 보고하고, 연금의 주인인 국민들이 이를 알 수 있도록 할 의무를 갖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복지부가 이 시국에기금운용위원회를 6개월 동안 개최하지 않았다는 것, 그나마 6개월 만에 개최하려던 위원회를 서면심의로 돌리려 하다 결국 취소한 처사는 단순히 직무 유기를 넘어 국정농단 혼란의 종범을 자처하는 모습이 아닐 수 없다.

 

기금운용위원회와 실무평가위원회가 이처럼 파행으로 운영될 수 있었던 것은 위원회 소집과 안건 상정 권한 등 위원회 운영 권한이 과도하게 정부에게 집중되어 있기 때문이다. 현행 국민연금법은 위원회 개최 주기에 대한 별도의 규정이 없다. 또한 회의 소집과 안건 상정은 오직 위원장(기금운용위원장은 복지부 장관, 실무평가위원장은 복지부 차관)만 가능하며, 위원들에게 제공되는 정보 역시 제한적이다. 아무리 의혹이 일어도 국민의 대표인 위원들은 회의를 소집하거나 안건을 상정할 수 없다. 그동안 민주노총, 한국노총을 비롯한 다수의 위원들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대해 수없이 지적하고 비판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비판이 회의록에 몇 줄 기록되고 끝나는 것에 그친 이유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은 직장 가입자 대표로서, 국민의 노후를 책임지는 주체로서 기금운용위원회, 실무평가위원회 파행 운영을 당장 중단하고 조속히 정상화 할 것을 복지부에 강력히 요구한다. 나아가 국회는 박근혜-최순실-이재용 게이트의 재발 방지와 기금운용에 대한 국민 통제권을 강화할 수 있는 국민연금법 개정안을 빠른 시일 내에 마련할 것을 요구한다.

 

20161223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한국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양대노총 성명] 기금운용위원회·실무평가위원회 파행 운영, 복지부를 규탄한다 2016-12-23 1483
10278 [논평] 압도적 가결로 다시 식구가 된 현대중공업노동조합을 뜨거운 가슴으로 환영한다. 2016-12-22 1815
10277 [취재요청] 고의․상습 임금체불, 이랜드파크 ‘박형식’ 구속 촉구 기자회견 2016-12-21 1555
10276 [보도자료] 박근혜 즉각 퇴진.구속! 박근혜 정책 폐기! 재벌총수.전경련.새누리당 등 공범/부역세력 처벌 및 해체 요구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6-12-21 1431
10275 [보도자료] 박근혜-재벌총수 뇌물죄 철저 수사 촉구 및 박근혜 - 재벌총수 구속촉구 고발장 접수 민주노총 기자회견 2016-12-21 1365
10274 [취재요청]박근혜 즉각 퇴진.구속! 박근혜 정책 폐기! 재벌총수.전경련.새누리당 등 공범/부역세력 처벌 및 해체 요구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6-12-20 1321
10273 [취재요청] 박근혜-재벌총수 뇌물죄 철저 수사 촉구 및 박근혜 및 재벌총수 뇌물죄 고발장 접수 민주노총 기자회견 2016-12-20 1251
10272 [취재요청] 구의역 사망재해 시민대책위 진상조사단 2차 진상조사 결과 시민보고회 2016-12-20 1200
10271 [보도자료] 황교안 퇴진! 박근혜 정권 적폐청산 - 정책 폐기! 부역장관 퇴진! 민주노총 기자회견 file 2016-12-19 1487
10270 [이기권 노동부 장관 퇴진 기자회견문] 재벌호위부, 고용박탈부 이기권 재벌부역 장관 퇴진하라 2016-12-18 1399
10269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2/19~12/25) 2016-12-17 1672
10268 [취재요청] 2016 세계이주노동자의 날 기념 이주노동자대회 file 2016-12-16 1549
10267 이현대 조직국장 11.30. 항소심 최후진술 file 2016-12-16 1562
10266 [보도자료]박근혜정권 적폐청산-정책 폐기! 부역내각 및 관료 퇴진! 민주노총 기자회견(문) file 2016-12-15 1449
10265 [취재요청] 박근혜정권 적폐청산 - 정책 폐기! 부역 내각 및 관료 퇴진! 민주노총 기자회견 2016-12-14 1269
10264 [보도자료] 국제노동계, 박근혜-최순실-재벌 게이트로 한국사회에 대한 총체적 평가 필요성 제기 2016-12-14 1061
10263 [기자회견문] 박근혜 적폐 노동개악 폐기 및 부역자 청산 촉구 양대노총 - 국회의원 기자회견 2016-12-13 2290
10262 [한상균 위원장-배태선 전 조직실장 실형선고 규탄 기자회견문] 무너진 불법권력의 눈치를 본 권력부역 정치판결 2016-12-13 1610
10261 [취재요청] 박근혜 적폐 노동개악 폐기 및 부역자 청산 촉구 양대노총- 환경노동위원회 위원 기자회견 2016-12-12 1162
10260 [성명] 현중노조, 민주노총과 함께 구조조정 저지 투쟁 반드시 승리합시다! 2016-12-12 105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