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보 도 자 료

일시

201617()

문의 : 민주노총 대변인 남정수 010-6878-3064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민주노총, 퇴진행동과 함께

1, 노조파괴 범죄자 - 뇌물죄 적용 재벌총수 구속 집중투쟁

 

특검수사가 본격화되고 있고, 이재용 등 재벌총수 소환도 임박하고 있습니다.

 

박근혜 탄핵소추의 핵심은 뇌물죄 적용이고, 이는 재벌총수에 대한 뇌물죄 적용과 직결됩니다. 이에 민주노총은 삼성 이재용은 물론, 현대차 정몽구, 롯데 신동빈, SK 최태원 등 재벌총수의 특검 소환과 뇌물죄 적용을 강력하게 촉구할 계획입니다.

 

또한 현대차의 노조파괴 직접 개입으로 자결한 유성기업 고 한광호 열사 300일 추모제도 110일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재벌은 노동개악 청부, 노조파괴 범죄, 온갖 특혜를 대가로 한 뇌물수수 등 중대범죄의 주범이고 공범입니다. 재벌의 책임을 묻고 반드시 엄중한 처벌을 받도록 해야 합니다.

 

일단, 특검수사가 본격화 되는 19일부터 14일 까지를 노조파괴 범죄- 뇌물죄 적용 재벌총수 구속 촉구 집중투쟁기간으로 설정해 집중투쟁을 진행하고, 특히 114() 12차 범국민행동의 날을 박근혜 즉각퇴진-조기탄핵과 함께재벌총수 구속을 주된 요구로 해서 진행할 계획입니다.

 

박근혜가 탄핵 되더라도 재벌총수가 면죄부를 받는다면 반쪽짜리 특검이라고도 할 수 없습니다. 박근혜의 퇴진은 헬 조선 타파의 출발이어야 하고, 그 주범인 재벌총수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재벌체제의 전면적인 개혁이 동반되어야 합니다.

기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관심과 취재요청 드립니다.

<첨부> 1월 민주노총 재벌 투쟁 일정

 

 

제목

일시

장소

주최

참가지침

1

일일삼성(一日三省) “이재용과 삼성은 하루에 세 번 반성하라

1.7.()

14:00

강남역

삼성본관

삼성전자서비스지회/삼성지회/반올림 등

주최-유관단위

참가

2

특검 앞 정몽구 특검

1.10.()

16:00

삼성동

특검 앞

퇴진행동

재벌특위

재벌관련단위

참가

고 한광호 열사 300일 추모제

1.10.()

19:00

양재동

현대차

본사

유성범대위

[집중]

수도권

확대간부

3

재벌총수-이재용 구속 촛불문화제

1.11.()

19:00

강남역

삼성본관

주최:퇴진행동

주관:민주노총

[집중]

수도권

상근간부

4

재벌총수 뇌물죄 처벌 필요성 토론회

1.12.()

10:00

프란치스코회관 420

퇴진행동

재벌특위

참가안내

5

재벌총수-이재용 구속 촛불문화제

1.13.()

19:00

강남역

삼성본관

퇴진행동

개최여부

미정

6

즉각퇴진-조기탄핵-공작정치주범 및 재벌총수 구속 12차 범국민행동의 날

1.14.()

17:30()

광화문

광장

퇴진행동

[집중]

수도권

조합원

 

1.13.() <재벌총수-이재용 구속 촛불문화제()> 개최 여부는 퇴진행동과 협의해 확정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301 [보도자료] 현대중공업 분할을 통한 지배력 강화 시도 저지를 위한 독점규제및공정거래에관한법률 개정촉구 기자회견 2017-01-16 233
10300 [성명] 특검의 이재용 구속영장 청구를 환영한다 2017-01-16 294
10299 [성명]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사드배치 결정 인정발언 규탄 성명 2017-01-16 345
10298 [논평] 이기권장관은 가족고용부 장관인가? ‘노동개혁 가면’ 벗고 사퇴하라 2017-01-16 436
10297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16~1/22) 2017-01-14 704
10296 [성명] 국회는 개헌 논의가 아니라 선거법부터 개정하라 2017-01-11 753
10295 [논평] 실업급여 수급 자격은 연령에 상관없이 모든 노동자에게 확대 적용되어야 한다 2017-01-11 670
10294 [2017 민중총궐기 투쟁선포 기자회견문] 2017-01-11 829
10293 [취재요청] 유성기업ㆍ갑을오토텍 사태 장기화 주범, 편파ㆍ늦장수사 검찰 규탄 기자회견 2017-01-11 627
10292 [성명]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이 반드시 필요하다 2017-01-10 642
10291 [논평] 낯 뜨거운 자화자찬과 노동개악 정책 재탕, 삼탕 한 최악의 정책방향 2017-01-09 736
» [보도자료] 민주노총, 1월, 노조파괴 범죄자 - 뇌물죄 적용 재벌총수 구속 집중투쟁 2017-01-07 986
10289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9~1/15) 2017-01-07 1002
10288 [성명] 찬란한 촛불 민주주의 혁명을 색깔론으로 덧칠하지 마라. 2017-01-06 1036
10287 [신년사] 박근혜정권 퇴진과 헬 조선 타파를 위해 거침없이 나아가겠습니다. file 2016-12-30 1990
10286 [성명] 최근 전북건설현장에서 발생한 이주노동자 강제추방사건에 대한 민주노총 성명 2016-12-30 1991
10285 [보도자료] 한국GM 비정규직 대량해고 규탄 기자회견 2016-12-29 1421
10284 [성명] 불미스런 의혹의 중심에 선 문형표 이사장은 공단 운영의 정상화를 위해서라도 그 자리에서 물러나라 2016-12-27 1674
10283 [논평] 노동시간 연장을 단축으로 둔갑시킨 이기권 재벌부역 장관은 퇴진하라 2016-12-26 1721
10282 [취재요청] 불법제조 버스용 에어컨 장착 현대-기아차 대형버스 전면 리콜 조치 촉구 기자회견 2016-12-26 134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