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기자회견문]

사드 배치 한미 합의는 원천무효다.

국회는 전면조사하고 철저히 검증하라!

   

한미당국이 사드 한국 배치를 강행하고 있는 가운데, 사드 배치에 관한 한미 간 합의의 실체가 모호한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우리는 정체불명의 한미간 합의의 원천무효를 선언하면서 국회가 그 실체를 전면 조사할 것을 요구한다.

 

현재까지 드러난 바로는 사드 한국 배치 관련 한미간 합의라는 것은 한국 국방부의 정책기획관과 주한미군사령부 기획참모부장이 서명한 한미 공동 실무단 운용결과보고서뿐이다. 이는 적법한 권한을 가진 자에 의한 한미간 조약이 아닐 뿐만 아니라 양국 국방부 간의 기관 간 약정에도 해당하지 않는다. 국방부와 외교부 관계부서 실무자들도 이를 인정하고 있다.

 

사드 한국 배치 문제는 한반도와 동북아 안보지형을 근본적으로 뒤흔들고 주권을 침해하며 우리 국민과 국가에 중대한 재정적 부담을 지우는 합의로서 국가간 권리와 의무행위를 창출하는 조약을 통해 처리되어야 한다. 그러나 사드 배치에 관한 한미간 합의는 적법한 권한을 가진 자(대통령이나 외교부장관, 또는 적법한 위임을 받은 자 등)가 적법한 절차(한미 간 협정 체결-법제처 심의-차관회의 의결-국무회의 의결-대통령 재가-국회 동의)에 따라 맺은 것이 아니라 한미당국의 일방적이고 독단적인 합의일 뿐이다. 이에 우리는 사드배치 관련 한미 간 합의가 불법으로서 원천무효임을 선언하며 전면 철회할 것을 요구한다. 설령 한미당국 간 비밀 이면합의가 있다하더라도 이는 사안의 중대성에 걸맞는 적법한 형식과 절차도 거치지 않은 채 비밀리에 맺은 것이라는 점에서 불법임은 마찬가지다.

 

사드 배치에 관한 이 같은 합의는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이 빚어낸 최악의 적폐이자 국방부가 저지른 독단과 전횡의 대표적 사례이다. 이는 한미당국도 불법으로 인정한 1990년 용산기지이전에 관한 한미 간 합의서(MOU, MOA)의 악화된 반복이다. 따라서 박근혜-최순실의 불법적 적폐와 국방부의 반복되는 전횡은 이번 기회에 반드시 근절시켜야 한다.

 

우리는 먼저 정부가 한미 간 합의의 모든 실체를 분명히 밝힐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한미 간 합의의 실체가 있다면 전면 공개하고 그 적법성 여부를 가려 국회와 국민의 동의과정을 거쳐야 한다. 적법한 합의가 아니라면 사드 배치 관련 모든 절차를 즉각 중단하고 관련 책임자에게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

 

박근혜 대통령이 직무가 정지된 상황이고 그 대행인 황교안 총리도 국정농단의 공범으로서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국회의 책무가 막중하다는 점을 강조하고자 한다. 국회는 국정의 감시자로서, 특히 국가적 비상상황에서 나라의 장래를 좌우할 사드 한국 배치문제에 대해 전면적 조사를 통해 한미 간 합의의 불법성을 밝히고 사드 배치 원천무효 선언과 관련 책임자 처벌을 요구해야 한다.

 

우리는 한미 간 합의를 내세워 사드 배치를 존중해야 한다는 일부 대선 주자들에게 묻는다. 한미 간 합의의 실체나 그 적법성 여부를 확인한 적이 있는가. 최소한의 확인 절차도 밟지 않고 미국 눈치 보기나 표 계산 때문에 한미 간 합의 존중을 내세우는 것이라면 무엇보다 국익을 중시해야 할 대선 주자로서 부끄러운 일이 아닌가. 우리는 대선 주자들이 사드 배치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기에 앞서 먼저 한미 간 합의의 실체를 확인하고 적법한 합의가 아니라면 원천무효와 원점 재검토 입장을 명확히 밝힐 것을 요구한다.


                                                            2017. 2. 23.

김현권 의원,(더불어 민주당) 정동영 의원(국민의당),김종대 의원(정의당), 윤종오 의원, 김종훈 의원(이상 무소속) 사드배치철회성주투쟁위원회,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원불교 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 사드한국배치저지 전국행동,사드배치반대 대구경북대책위원회, 사드배치저지 부울경 대책위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346 [특수고용노동자 노동기본권 보장 토론회 자료집] file 2017-02-27 707
10345 [취재요청]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거부 정부규탄 기자회견 file 2017-02-27 665
10344 [성명] 특검연장 거부한 황교안을 탄핵하자 2017-02-27 1102
10343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2/27~3/5) 2017-02-25 1127
10342 [양대노총 공동성명] ‘소녀상엔 이전 공문’, ‘노동자상엔 부지협조 불가’, ‘주권’을 잊은 국가에는 미래가 없다. 2017-02-24 1184
» [기자회견문] 사드 배치 한․미 합의는 원천무효다. 국회는 전면조사하고 철저히 검증하라! 2017-02-23 993
10340 [보도자료] 재벌세습 저지! 구조조정 분쇄! 총고용 보장! 현대중공업 파업투쟁 승리 기자회견 2017-02-22 1079
10339 [취재요청] 문형표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해임 촉구 기자회견 2017-02-20 1125
10338 [취재요청] 재벌세습 저지! 구조조정 분쇄! 총고용 보장! 현대중공업 파업투쟁 승리 기자회견 2017-02-20 950
10337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2/20~2/26) 2017-02-18 1346
10336 [논평] 범죄를 저지른 자본이 처벌받지 않는 시대를 끝내야 한다 2017-02-17 1423
10335 [논평] 79년만의 삼성재벌 총수 구속, 쾌거이자 청산해야 할 수치의 역사다. 2017-02-17 1434
10334 [보도자료]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전원 불법파견 고등법원 판결 기자회견 2017-02-16 1127
10333 [취재요청]현대·기아차 비정규직 전원 불법파견 고등법원 판결 기자회견 2017-02-15 996
10332 [보도자료] 2월 임시국회 개혁입법 쟁취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7-02-15 933
10331 [양대노총 공동성명] 국회는 2월 임시국회에서 최저임금법과 위험의외주화금지법을 반드시 심의·의결하라! 2017-02-15 802
10330 [취재요청] 2월 임시국회 개혁입법 쟁취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7-02-14 869
10329 [논평] 헌재결정 승복합의가 아니라 탄핵민심에 승복하라 2017-02-13 1042
10328 [보도자료]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추진위원회 발족식 file 2017-02-13 753
10327 [보도자료] 최저임금1만원 - 최저임금법 개정촉구 기자회견 file 2017-02-13 83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