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

철도공사의 막가파식 징계탄압, 부역사장 홍순만 퇴출투쟁으로 답할 것이다.

 

철도공사의 노동탄압이 막가파로 자행되고 있다.

228, 철도공사는 노조간부, 조합원 등 255명에 대해 대량해고와 징계를 자행했다.

파면 24, 해임 65명 등 89명을 해고하고 나머지 조합원에 대해서도 정직 등 중징계를 했다.

노동조합의 정당한 합법파업에 대한 징계조치는 명백한 부당징계이자 부당노동행위다.

심지어 지난 1월 새로 선출된 신임 노조위원장을 파면하고 사무처장도 해임했다.

노조 대표자를 해고한 것은 노사관계의 정상화가 아니라 파탄 내겠다는 패악적 징계이이다.

 

철도공사의 불법징계 강행은 노조를 무력화하려는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지난 131, 철도공사가 강행한 성과연봉제의 효력이 법원에 의해 중지되었다.

성과연봉제의 효력을 중지하라는 철도노조의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인 것이다.

또한 철도노조는 74일간의 파업을 끝내고 현장에 복귀한 이후에도 철도공사의 무단적인 철도업무 외주화에 맞서 투쟁하고 있다.

74일간의 파업투쟁과 법원의 성과연봉제 효력중단 결정, 외주화에 맞선 노조의 투쟁에 대한 철도공사의 보복징계라 볼 수밖에 없다.

 

박근혜정권의 노동개악 정책이 불법임을 알고도 앞장서 추진해 온 철도공사다.

철도공사 홍순만 사장은 박근혜정권의 대표적인 부역자로 마땅히 퇴출되어야 한다.

공공철도를 민영화 하는 것은 효율경영이 아니고 국민피해다.

철도업무를 외주화 하는 것은 경영효율이 아니라 시민안전을 이윤에 팔아먹는 것이다.

불법 성과연봉제는 법원에 의해 효력정지 되었다. 밀어붙인 책임을 마땅히 져야 한다.

퇴출되어야 할 사장이 징계만행을 저지르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적반하장이다.

 

철도공사는 호시탐탐 철도민영화와 철도업무 및 노선을 외주화 하기 위해 혈안이 되어있다.

정권의 몰락이 눈앞에서 벌어지고 있는데도 정권과 재벌에 충성하는 부역자의 본분을 다하고 있다. 철도공사의 부당한 징계탄압도 그 연장선에 불과하다.

적폐는 결코 스스로 사라지지 않는다. 청산해야 한다.

철도노조에 대한 불법징계는 원상회복 되고, 홍순만과 부역 경영진들은 퇴출되어야 한다.

이것이 박근혜 탄핵촛불의 가장 앞자리에 선 철도조합원들의 요구이고 정의이기 때문이다.

 

2017228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366 [논평] (문재인 후보측의 노동회의소 검토 관련) 노동자의 이익을 대변하고 보호하는 법정노동단체는 노동조합이다. 2017-03-14 3158
10365 [논평] 박근혜 없는 지금이 ‘헬 조선' 해체 할 적기 , 민주노총 본격 투쟁 시작할 것 2017-03-13 993
10364 [기자회견문] 한반도 전쟁위기 고조시키는 키리졸브-독수리 연습 중단하라! [1] 2017-03-13 776
10363 [성명] 불법적인 사드 배치 원천무효, 사드를 배치하려는 모든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2017-03-13 684
10362 2017 촛불권리선언과 100대 촛불개혁과제 file 2017-03-11 862
10361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3/13~3/19) [1] 2017-03-11 838
10360 [촛불혁명 승리 선언문] 더 나은 세상을 위해 박근혜를 탄핵시킨 촛불은 꺼지지 않을 것이다 2017-03-10 1286
10359 [보도자료] 3·8 조기퇴근 시위 3시 STOP 2017-03-08 938
10358 [논평] 3시 STOP! 차별과 착취 STOP! 성차별 없는 평등세상을 만들어야 한다. 2017-03-08 878
10357 [보도자료] 법무부 외국인 계절근로자제도 중단 촉구 기자회견 file 2017-03-08 712
10356 [성명] 이주노동자는 노예가 아니다! 법무부는 외국인계절근로자사업 시행을 즉각 중단하라! 2017-03-07 803
10355 [논평] 문재인 후보는 ‘악성노조’발언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사과하라 2017-03-06 8854
10354 [고 황유미 10주기 추모 성명] 삼성은 직업병 피해 노동자와 가족에게 공개사과하고 즉각 반올림과 대화에 나서라 2017-03-06 990
10353 [한광호 열사 영결식 조사] ‘미안합니다. 사랑합니다.’ 노동탄압 없는 곳에서 평안히 영면하소서. 2017-03-04 866
10352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3/6~3/12) 2017-03-04 877
10351 [논평] 2017년 3월 1일, 역사상 유례없는 가장 모욕적인 기념사가 발표되었다. 2017-03-02 859
10350 [성명] 국민연금의 반복되는 재벌 편들기,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 2017-03-02 1202
10349 [성명] 한반도 핵 전쟁 위기 고조시키는 키리졸브/독수리연습 중단하라! 2017-03-01 977
10348 [보도자료]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를 거부한 정부규탄 기자회견 2017-02-28 807
» [성명] 철도공사의 막가파식 징계탄압, 부역사장 홍순만 퇴출투쟁으로 답할 것이다. 2017-02-28 117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