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

국민연금의 반복되는 재벌 편들기,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27일 울산시 한마음회관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회사를 4개 회사로 분할하는 회사 분할 계획서 승인의 건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현대중공업(조선·해양), 현대일렉트릭&에너지시스템(전기·전자), 현대건설기계(건설장비), 현대로보틱스(로봇) 4개 법인으로 분사하게 된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2월 이미 태양광발전산업(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과 선박사후관리업(현대글로벌서비스)을 물적분할한 바 있어 이번 결정으로 최종 6개 기업으로 나뉘게 됐다.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은 주주총회 인사말을 통해 사업분할은 장기화하고 있는 불황에서 각 사업의 역량과 가치를 최대한 끌어올리기 위한 결정이라고 주장했지만, 회사 분할의 진짜 의도는 경영 효율화가 아니라 대주주의 지분율을 높여 지배체제를 강화하는데 초점이 놓여 있다는 지적이다.

 

최근 재벌 총수들은 자사주 제도의 허점을 이용해 계열사에 대한 지배권을 높이는 편법을 활용해 왔다. 자사주란 회사가 발행한 주식을 다시 회사가 사들인 주식이다. 현행 상법상 자사주는 의결권이 없다. 하지만 회사를 분할해 자사주를 다른 회사로 옮기는 순간 자사주의 의결권이 부활한다. 예를 들어 자사주 15%를 갖고 있는 A기업을 A기업과 B기업으로 인적분할하면 B기업은 A기업이 갖고 있던 자사주 지분 15%만큼 A기업 주식을 갖게 된다. 이렇게 되면 A기업의 대주주는 원래의 지분에 더해 분할 과정에서 B회사가 갖게 된 15%만큼 추가 지분을 갖게 된다. 물론 분할 과정에서 대주주의 돈은 한 푼도 들어가지 않는다.

 

현대중공업 주총에서 벌어진 분할 결정에서도 똑같은 일이 벌어졌다. 분할된 6개사 중 현대로보틱스가 지주회사가 되면서 현대중공업이 보유하고 있던 자사주 13.4%를 그대로 넘겨 받는다. 최대 주주인 정몽준 일가의 현대중공업 지배력이 13.4%만큼 늘어난 셈이다.

 

결국 이번 현대중공업 주주총회는 정몽준 일가의 편법적인 현대중공업 지배력 강화에 손을 들어준 것이다. 더 심각한 문제는 현대중공업 주식의 8.07%를 보유한 국민연금이 이번 주총에서 분할계획에 찬성했다는 점이다. 국민연금기금 의결권 행사지침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가입자·가입자이었던 자 및 수급권자에게 이익이 되도록 신의에 따라 성실하게 의결권을 행사해야 하며,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수익률 제고를 위하여 환경, 사회, 기업지배구조 등 책임투자 요소를 고려하여 의결권을 행사해야 한다.

 

하지만, 국민연금은 이번에도 의결권 행사지침을 충실히 수행했는지 회의적이다. 현대중공업의 분할 찬성이 환경, 사회, 기업지배구조 등 책임투자원칙에 부합하는 결정으로 보기 어렵다. 오히려 현대중공업의 분할은 이후 막대한 인력 구조조정, 분할사 이전으로 노동자의 삶을 뿌리째 흔들고 지역경제 침체 등 부정적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점에서 반사회적 결정에 가깝다. 또한 정몽준 일가의 기업 지배력 독점을 강화함으로서 우리 기업의 고질적인 지배구조 왜곡을 더욱 확대시키는 결과를 나을 것이다. 이 점에서 기업지배구조 투명성을 고려한 책임투자 원칙에도 반하는 결정이다.

 

최순실-박근혜-삼성 비리게이트에 연루되면서 국민연금 기금운용에 대한 사회적 불신이 매우 높다. 국민의 소중한 노후자산이 정권과 재벌의 이익에 또다시 악용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 그러나 이번 현대중공업 분할 찬성 역시 구조조정의 우회적 수단, 재벌 총수 일가의 지배력 강화의 일환에 국민연금이 동원되고, 국민연금이 여전히 재벌의 지배구조 개선이나 사회적 책임에 제 역할을 하고 있지 못하다는 것을 반증하고 있다. 현재 국회에 국민연금 의결권 행사 개선과 관련해 여럿 법안이 상정돼 있다. 국민연금이 재벌의 지배구조를 개선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는 방향으로 하루빨리 개정돼야 한다. 국민연금을 주인인 국민에게 돌려주고, 공적 연금으로서 갖는 사회책임 투자 원칙에 충실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줄 것을 국회와 정부에 강력히 요구한다.

 

2017.3.2

 

공적연금강화국민행동,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한국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365 [논평] 박근혜 없는 지금이 ‘헬 조선' 해체 할 적기 , 민주노총 본격 투쟁 시작할 것 [5] 2017-03-13 1056
10364 [기자회견문] 한반도 전쟁위기 고조시키는 키리졸브-독수리 연습 중단하라! [5] 2017-03-13 866
10363 [성명] 불법적인 사드 배치 원천무효, 사드를 배치하려는 모든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3] 2017-03-13 732
10362 2017 촛불권리선언과 100대 촛불개혁과제 file [4] 2017-03-11 1147
10361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3/13~3/19) [5] 2017-03-11 882
10360 [촛불혁명 승리 선언문] 더 나은 세상을 위해 박근혜를 탄핵시킨 촛불은 꺼지지 않을 것이다 2017-03-10 1342
10359 [보도자료] 3·8 조기퇴근 시위 3시 STOP 2017-03-08 1011
10358 [논평] 3시 STOP! 차별과 착취 STOP! 성차별 없는 평등세상을 만들어야 한다. 2017-03-08 929
10357 [보도자료] 법무부 외국인 계절근로자제도 중단 촉구 기자회견 file 2017-03-08 1008
10356 [성명] 이주노동자는 노예가 아니다! 법무부는 외국인계절근로자사업 시행을 즉각 중단하라! 2017-03-07 874
10355 [논평] 문재인 후보는 ‘악성노조’발언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사과하라 2017-03-06 9358
10354 [고 황유미 10주기 추모 성명] 삼성은 직업병 피해 노동자와 가족에게 공개사과하고 즉각 반올림과 대화에 나서라 2017-03-06 1015
10353 [한광호 열사 영결식 조사] ‘미안합니다. 사랑합니다.’ 노동탄압 없는 곳에서 평안히 영면하소서. 2017-03-04 889
10352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3/6~3/12) 2017-03-04 898
10351 [논평] 2017년 3월 1일, 역사상 유례없는 가장 모욕적인 기념사가 발표되었다. 2017-03-02 905
» [성명] 국민연금의 반복되는 재벌 편들기,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 2017-03-02 1709
10349 [성명] 한반도 핵 전쟁 위기 고조시키는 키리졸브/독수리연습 중단하라! 2017-03-01 1052
10348 [보도자료]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를 거부한 정부규탄 기자회견 2017-02-28 919
10347 [성명] 철도공사의 막가파식 징계탄압, 부역사장 홍순만 퇴출투쟁으로 답할 것이다. 2017-02-28 1264
10346 [특수고용노동자 노동기본권 보장 토론회 자료집] file 2017-02-27 74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