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논평] 국민의당, 바른정당, 자유한국당 개헌 국민투표추진 합의 관련

 

헛발질 그만하라

촛불민심에 역행하는 개헌논의 중단하고 정치선거제도 개혁부터 하라

 

15, 국민의 당, 바른정당, 자유한국당이 대선 당일 개헌 국민투표 추진을 합의했다고 한다.

자기들끼리의 3당 합의는 국민을 정략적인 담합정치의 노예로 만드는 반민주적 행태이다.

조기대선에서 개헌을 하자는 것은 촛불민심과 동떨어진 헛발질이자 권력욕에 불과하다.

특검사무실 청소노동자가 최순실의 기막힌 억울타령에 내질렀던 말을 돌려주고 싶다.

 

1600만 촛불의 박근혜 탄핵은 정치와 권력의 주인은 국민임을 분명히 확인시켜준 바 있다.

정치권은 국민이 위임해준 권력을 소통을 통해 국민의 의사와 이익에 맞게 행사해야 한다.

개헌논의는 대선 후 국민적 소통과정을 거쳐 추진해도 늦지 않음을 분명히 한다.

당리당략 개헌하라고 촛불 든 것이 아니고 박근혜를 탄핵한 것이 아니다.

3당 담합에 의한 개헌 국민투표추진 합의를 백지화 하라.

 

민심을 거스른 3당의 개헌추진 합의의 문제는 한두 가지가 아니다.

자유한국당, 바른정당은 개헌을 입에 올릴 자격조차 없는 박근혜정권에 부역한 공범정당이다.

또한 권한집중 대통령제의 대안이 보수정당의 권력분점을 위한 권력구조개편이 되어선 안 된다.

더구나 박근혜 탄핵으로 만들어 진 조기대선에 개헌을 끼워 넣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다.

전 국민적 의견을 수렴하고 토론해야 할 개헌사안을 대선에‘1+1 끼워 넣기가 가당키나 한가.

지금은 개헌을 말하고, 개헌 정쟁으로 편을 가르고 논란을 할 때가 아니다.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 과제를 하기에도 충분치 않은 시간이다.

 

제 정당들은 권력분점을 위한 개헌논의가 아니라 정치제도와 선거제도 개혁에 나서야 한다.

대선결선투표제, 선거연령 18, 정당명부비례대표제 도입 등 정치선거제도개혁이 시급하다.

진보정치세력의 진출을 원천적으로 봉쇄한 적폐인 정치선거제도를 그대로 두고 개헌을 한다고 하니 손톱에 낀 티끌만큼의 진정성도 보이지 않는다.

 

국민의 당, 바른정당, 자유한국당은 개헌논의 중단하고 정치선거제도 개혁부터 합의하라.

 

2017315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논평] (3당 개헌 국민투표추진 합의 관련) 헛발질 그만하라. 정치선거제도 개혁부터 하라 2017-03-15 903
10368 [취재요청] 2017 민주노총 대선투쟁 선포 기자회견 2017-03-15 956
10367 [최임연대 공동성명] 국민을 이기는 국회 없다. 최저임금법 즉각 개정하라. 2017-03-15 629
10366 [논평] (문재인 후보측의 노동회의소 검토 관련) 노동자의 이익을 대변하고 보호하는 법정노동단체는 노동조합이다. 2017-03-14 3216
10365 [논평] 박근혜 없는 지금이 ‘헬 조선' 해체 할 적기 , 민주노총 본격 투쟁 시작할 것 [3] 2017-03-13 1016
10364 [기자회견문] 한반도 전쟁위기 고조시키는 키리졸브-독수리 연습 중단하라! [3] 2017-03-13 794
10363 [성명] 불법적인 사드 배치 원천무효, 사드를 배치하려는 모든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3] 2017-03-13 708
10362 2017 촛불권리선언과 100대 촛불개혁과제 file [2] 2017-03-11 891
10361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3/13~3/19) [3] 2017-03-11 850
10360 [촛불혁명 승리 선언문] 더 나은 세상을 위해 박근혜를 탄핵시킨 촛불은 꺼지지 않을 것이다 2017-03-10 1297
10359 [보도자료] 3·8 조기퇴근 시위 3시 STOP 2017-03-08 946
10358 [논평] 3시 STOP! 차별과 착취 STOP! 성차별 없는 평등세상을 만들어야 한다. 2017-03-08 880
10357 [보도자료] 법무부 외국인 계절근로자제도 중단 촉구 기자회견 file 2017-03-08 738
10356 [성명] 이주노동자는 노예가 아니다! 법무부는 외국인계절근로자사업 시행을 즉각 중단하라! 2017-03-07 808
10355 [논평] 문재인 후보는 ‘악성노조’발언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사과하라 2017-03-06 9168
10354 [고 황유미 10주기 추모 성명] 삼성은 직업병 피해 노동자와 가족에게 공개사과하고 즉각 반올림과 대화에 나서라 2017-03-06 994
10353 [한광호 열사 영결식 조사] ‘미안합니다. 사랑합니다.’ 노동탄압 없는 곳에서 평안히 영면하소서. 2017-03-04 870
10352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3/6~3/12) 2017-03-04 880
10351 [논평] 2017년 3월 1일, 역사상 유례없는 가장 모욕적인 기념사가 발표되었다. 2017-03-02 865
10350 [성명] 국민연금의 반복되는 재벌 편들기,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 2017-03-02 126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