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 세월호는 진실과 함께 인양되어야 한다.

조회 수 727 추천 수 0 2017.03.23 10:36:40

[성명]

세월호는 진실과 함께 인양되어야 한다.

 

독립적 선체조사활동으로 의혹투성이 침몰원인을 밝혀야 한다.

304명 무고한 희생자를 발생시킨 이유와 책임자를 밝혀야 한다.

 

1073일 만에 세월호가 모습을 드러냈다.

깊은 어둠속에 진실이 묻혀있던 3년의 시간이었다.

세월호 선체인양은 함께 묻혀있던 진실을 인양하는 출발이어야 한다.

 

세월호 인양으로 무엇보다 미수습자 가족의 기다림의 고통이 끝나길 희망한다.

그 어떤 말로도 위로가 될 수없이 인양을 손꼽아 기다려온 가족들이다.

 

304명의 무고한 희생자들이 있었지만 침몰의 원인은 물론 책임자 누구도 밝히지 못한 채 3년을 보내왔다. 밝히지 못한 것이 아니라 은폐와 조작, 방해와 탄압의 시간이었다.

그 주범인 박근혜는 파면되어 구속처벌을 기다리고 있지만 여전히 세월호 침몰과 304명의 무고한 희생에 대한 책임을 부인하고 있다.

진실규명을 위한 세월호 특조위는 박근혜정권의 집요한 방해와 탄압으로 활동이 종료되었지만 국회에서 통과된 특별법에 의한 선체조사위원회의 독립적 조사활동으로 이제 그 진실을 하나씩 밝혀야 할 것이다.

 

우려스러운 것은 세월호 선체의 훼손정도다.

지난 3년간 박근혜정권은 인양을 방해하거나 지연시켜왔다.

그 과정에서 선체에 여러 훼손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선체조사위원회의 조사활동에 정부의 개입과 간섭, 통제는 철저히 차단되어야 한다.

선체조사와 함께 새로운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통한 특조위 활동이 재개되어야 한다.

이를 통해 한 점의 의혹도 남기지 않고 세월호 침몰의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

 

2017323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399 [보도자료] 민주노총 <위험의 외주화 금지>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 요구하며 4월 노동자 건강권 쟁취 투쟁의 달 사업 펼친다 file 2017-04-03 714
10398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4/3~4/9) 2017-03-31 1130
10397 [보도자료] 4.3항쟁 69주년 정신계승! 평화기행 및 전국노동자대회 2017-03-31 879
10396 [논평] 난생처음 경험하는 평등한 감옥생활은 그 자체가 훌륭한 스승이 될 것이다. 2017-03-31 2423
10395 [성명]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는 미수습자 가족과 피해자 유가족의 피 끓는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 2017-03-30 757
10394 [성명]노조파괴 부당노동행위가 서명식 위원장을 죽였다 코엑스 경영진 퇴진하고 엄정히 처벌하라 2017-03-30 820
10393 [보도자료] 주요 대선(예비)후보공약 비교 분석(노동,재벌체제,사회분야 중심) file 2017-03-29 1025
10392 [보도자료] 세상을 바꾸는 대선, 노동존중 평등사회로! 민주노총 전국 동시다발 결의대회 2017-03-29 825
10391 [보도자료] 2017 세계아이스하키여자선수권대회 남북 공동응원 노동자 응원단 발족 기자회견 2017-03-29 670
10390 [취재요청] 2017 세계아이스하키여자선수권대회 남북 공동응원 노동자응원단 발족 기자회견 2017-03-28 731
10389 [취재요청]“세상을 바꾸는 대선, 노동존중 평등사회로” 민주노총 전국 동시다발 결의대회 2017-03-28 781
10388 [간접고용 이슈페이퍼 1] 간접고용 용역.하청노동자 고용불안정 해결방안 file 2017-03-28 704
10387 [성명] 최저임금법 손도 못 대고 끝난 무위도식 국회, 그 책임 반드시 물을 것이다. 2017-03-28 565
10386 [브리핑] 민주노총-민중연합당 김선동 대선후보 간담회 결과 file 2017-03-27 741
10385 [논평] 뒤늦은 구속영장 청구 유감이자 다행, 신속한 영장발부가 법치 2017-03-27 515
10384 [보도자료] ILO 329차 이사회 삼성 무노조정책과 간접고용 남용에 대한 첫 권고 채택 2017-03-27 735
10383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3/27~4/2) 2017-03-25 785
10382 [논평] 이름 바꾼다고 혁신하는 거 아니다. 전경련 해체가 답이다. 2017-03-24 1158
10381 [성명] 개혁은 뒷전, 개악공방으로 날 새는 환노위 법안소위의 직무유기를 규탄한다 2017-03-23 885
» [성명] 세월호는 진실과 함께 인양되어야 한다. 2017-03-23 72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