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

 

개혁은 뒷전, 개악공방으로 날 새는 환노위 법안소위의 직무유기를 규탄한다.

근기법 건들지 말고 출퇴근 재해 산재법, 최저임금법 개정 처리하라

 

23, 국회 환노위 법안소위는 또다시 근로기준법 개악을 두고 공방을 벌이다 끝났다.

시급하고 절박한 출퇴근재해 산재보험법과 최저임금법 개정은 심의조차 되지 않았다.

우선 처리해야 할 개혁입법을 깔고 앉은 채 개악입법에 목매는 것은 국회의 직무유기다.

국회의원 탄핵제도가 있다면 지금 당장 탄핵해야 할 개혁민심에 반하는 행태다.

 

먼저, 다시 한 번 근기법 개악을 중단하라는 요구를 명토 박지 않을 수 없다.

오늘 소위에서 주 최대 52시간에 대해 처벌유예기간은 물론 특별연장근로 8시간 인정, 가산수당 할증율 축소, 탄력근로시간제 확대까지 구 새누리당이 제출한 노동개악 원안이 다 쏟아져 나왔다고 한다.

무덤에 들어 간 노동개악 법안을 다시 들추어내는 오만과 퇴행에 기가 막힌다.

노동개악에 집착하는 자유한국당과 사용자에게 특혜와 이익을 보장해주고 싶어 하는 바른정당, 개혁입법처리에 단호한 태도를 보이지 못하는 야당들의 모습에 절망한다.

 

근기법 노동개악이 아니라 출퇴근 산재보험법과 최저임금법 개정법안 처리가 우선이다.

출퇴근 재해 산재보험법 37조는 일부 노동자에게만 적용되는 평등원칙 위배로 헌재의 위헌 결정으로 2017년 말까지 개정입법 처리되어야 한다.

개정입법이 통과되지 않으면 사업주 제공차량 이용 출퇴근 산재 적용마저 없어지게 된다.

조기대선 국면에서 2018년부터 출퇴근 산재가 적용되려면 이미 늦었지만 3월 국회에서 법안이 통과되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출퇴근 재해를 입은 노동자가 온전히 입증을 해야 하는 등 현장의 대 혼란이 예상된다.

 

최저임금법 개정도 마찬가지로 시급하다.

최저임금을 결정할 최저임금 위원회는 사실상 파산상태다.

2018년도 최저임금을 결정하기 위한 방안과 공정하고 객관적인 최저임금위원회 구성과 관련한 법,제도 정비를 하지 않는다면 오는 6월말까지 결정해야 하는 최저임금 결정에 심각한 혼란을 끼칠 것이 불 보듯 명확하다. 각 당 대선후보들이 앞 다투어 최저임금 1만원과 대폭인상 공약을 내놓으면서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지 도무지 알 수 없다.

 

내일, 환노위 법안소위는 마지막 회의를 더 할지 여부를 결정한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경고하고 요구한다.

이미 근로기준법에 명확히 규정 된 노동시간을 두고, 고용노동부의 불법 행정해석과 사업주의 불법에 면죄부를 주기위한 근기법 개악논의로 날 새지 마라.

민심이 만든 개혁의 시기다.

출퇴근 재해 산재보험법과 최저임금법 개정을 우선 처리하라.

 

2017323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399 [보도자료] 민주노총 <위험의 외주화 금지>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 요구하며 4월 노동자 건강권 쟁취 투쟁의 달 사업 펼친다 file 2017-04-03 714
10398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4/3~4/9) 2017-03-31 1130
10397 [보도자료] 4.3항쟁 69주년 정신계승! 평화기행 및 전국노동자대회 2017-03-31 879
10396 [논평] 난생처음 경험하는 평등한 감옥생활은 그 자체가 훌륭한 스승이 될 것이다. 2017-03-31 2423
10395 [성명]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는 미수습자 가족과 피해자 유가족의 피 끓는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 2017-03-30 757
10394 [성명]노조파괴 부당노동행위가 서명식 위원장을 죽였다 코엑스 경영진 퇴진하고 엄정히 처벌하라 2017-03-30 820
10393 [보도자료] 주요 대선(예비)후보공약 비교 분석(노동,재벌체제,사회분야 중심) file 2017-03-29 1025
10392 [보도자료] 세상을 바꾸는 대선, 노동존중 평등사회로! 민주노총 전국 동시다발 결의대회 2017-03-29 825
10391 [보도자료] 2017 세계아이스하키여자선수권대회 남북 공동응원 노동자 응원단 발족 기자회견 2017-03-29 670
10390 [취재요청] 2017 세계아이스하키여자선수권대회 남북 공동응원 노동자응원단 발족 기자회견 2017-03-28 731
10389 [취재요청]“세상을 바꾸는 대선, 노동존중 평등사회로” 민주노총 전국 동시다발 결의대회 2017-03-28 781
10388 [간접고용 이슈페이퍼 1] 간접고용 용역.하청노동자 고용불안정 해결방안 file 2017-03-28 704
10387 [성명] 최저임금법 손도 못 대고 끝난 무위도식 국회, 그 책임 반드시 물을 것이다. 2017-03-28 565
10386 [브리핑] 민주노총-민중연합당 김선동 대선후보 간담회 결과 file 2017-03-27 741
10385 [논평] 뒤늦은 구속영장 청구 유감이자 다행, 신속한 영장발부가 법치 2017-03-27 515
10384 [보도자료] ILO 329차 이사회 삼성 무노조정책과 간접고용 남용에 대한 첫 권고 채택 2017-03-27 735
10383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3/27~4/2) 2017-03-25 785
10382 [논평] 이름 바꾼다고 혁신하는 거 아니다. 전경련 해체가 답이다. 2017-03-24 1158
» [성명] 개혁은 뒷전, 개악공방으로 날 새는 환노위 법안소위의 직무유기를 규탄한다 2017-03-23 885
10380 [성명] 세월호는 진실과 함께 인양되어야 한다. 2017-03-23 72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