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은 위험사회에서 생명안전사회로 대 전환의 시금석이다

 

416일 어제 안산 합동분향소에는 주요 정당의 대선후보들이 앞 다투어 찾아와 세월호 참사가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 처벌을 하겠다는 발언을 했다. 이에 앞서 지난 413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대선후보 국민안전 약속식과 같은 날 오전에 열린 대선캠프 초청 생명안전 토론회에서도 위험의 외주화 금지와 중대재해 기업 처벌법 제정을 포함한 안전한 일터와 사회에 대한 입장들을 줄줄이 발표했다.

 

우리는 이미 대형 참사가 터질 때마다 정치권이 줄줄이 찾아와 책임자 처벌과 재발방지를 대책을 이야기 하는 장면을 너무도 익숙하게 오랫동안 보아 왔다. 그리고 중대 사고때마다 재벌 대기업들이 고개를 숙이고, 검찰에서도 몇 십 명을 기소했다느니 하는 입장 발표도 너무도 많이 보아왔다. 가장 대표적인 것 중의 하나가 세월호 참사 이후다.

박근혜 정권은 정부책임을 희석시키기 위한 꼼수의 일환으로 전국적으로 유병언 수색을 하고, 각종 법을 동원하여 유병언 일가를 때려잡겠다며 호언하면서 기업처벌 형량을 강화하는 법 개정을 하겠다는 입법 추진을 공포하기도 했다.

 

그러나 현실은 과연 어떠한가? 38명이 사망하고 전국을 공포에 떨게 한 메르스 확산의 진원지 삼성이 받은 벌금은 800만원이었고, 세월호 참사 이후 청해진 해운 기업 법인이 받은 벌금은 1,000만원에 불과했다. 가습기 살균제 참사를 일으킨 옥시도 제대로 처벌되지 않았다. 매년 2,400명이 사망하는 산재사망에 대한 처벌은 더욱 심각하다. 노동자 사망이 줄을 잇지만 검찰이 구속, 불구속을 포함하여 기소를 하는 경우는 5%에 불과하다.

하청 노동자 산재사망에 대한 원청의 처벌은 무혐의가 남발되고 있다. 중대재해가 발생할 때 마다 여야를 막론하고, 보수언론까지 영국의 기업 살인법과 같은 강력한 처벌법이 필요하다고 했지만 실질 추진된 것은 없었다.

 

지난 414일 세월호 참사 3주기를 앞두고서 뒤늦게나마 한국판 기업 살인법인 중대재해 기업처벌법이 입법 발의 되었다. 기업 법인, 기업과 정부의 최고 책임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없이는 반복적인 산재사망과 재난참사에 대한 예방 대책은 사상누각에 불과하다.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이야말로 노동자, 시민의 생명안전을 가장 최우선으로 놓겠다는 대선후보와 정당의 안전정책의 진정성을 가늠할 수 있는 시금석이다.

 

민주노총은 뒤늦게나마 발의된 중대재해 기업처벌법의 즉각적인 제정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또한 중대재해 기업처벌법의 즉각적인 제정을 위해 노동자, 시민의 강력한 연대투쟁을 전개할 것임을 다시 한 번 밝히는 바이다.

 

2017417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453 [보도자료] 행정부 권한으로 가능한 노동분야 적폐청산과 개혁과제 토론회 file 2017-04-25 257
10452 [보도자료] 생명안전 업무 KTX 정비 및 선로 유지 보수 외주용역 철회 철도노조, 시민단체 공동 기자회견 file 2017-04-25 241
10451 [취재요청] 선거일 유급휴일 법제화! 노동자 투표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 2017-04-25 284
10450 [성명] 또 다시 시작된 인간사냥! 대통령선거에 가려진 이주노동자의 인권에 주목하라 2017-04-25 227
10449 [취재요청] 4.28 산재사망 추모! 위험의 외주화 주범 재벌 규탄! 건강한 일터 안전한 사회 쟁취! 민주노총 투쟁 결의대회 2017-04-25 200
10448 [취재요청] 광화문 고공단식농성 지지와 연대를 위한 '만원행동' 기자회견 2017-04-25 185
10447 [민주노총 중집 입장] 금속노조 기아차지부의 1사 1조직 분리총회 중단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2017-04-24 2620
10446 [취재요청] 생명안전 업무 KTX 정비 및 선로 유지 보수 외주용역 철회 철도노조, 시민단체 공동 기자회견 2017-04-24 225
10445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4/24~5/1) 2017-04-21 821
10444 [취재요청] 행정부 권한으로 가능한 노동분야 적폐청산과 개혁과제 토론회 2017-04-21 472
10443 [성명] 134명을 해고한 장휘국 광주교육감, 발 뻗고 잠 잘 자고 있습니까? 2017-04-20 2353
10442 [보도자료] 고공단식투쟁 승리를 위한 지원대책회의’지지 기자회견 file 2017-04-20 553
10441 [취재요청] ‘고공단식투쟁 승리를 위한 지원대책회의’ 고공단식농성 지지 기자회견 2017-04-19 633
10440 [보도자료] 대통령 후보 최저임금정책 비교 및 최저임금연대 2018년 적용 최저임금 요구안 발표 기자회견 file 2017-04-19 534
10439 [성명] 갑을자본의 살인적 노조파괴와 불법 직장폐쇄가 끝내 죽음으로 내몰았다. 2017-04-19 894
10438 [취재 및 보도요청] 건설노조에 대한 형법상 처벌 남용 근절 방안 모색 국회토론회 2017-04-18 451
10437 [취재요청] 대통령 후보 최저임금 정책 비교 및 최저임금연대 2018년도 적용 최저임금 요구안 발표 기자회견 2017-04-18 471
10436 [보도자료] tvN ‘혼술남녀’ 신입 조연출 사망사건 대책위원회 입장발표 기자간담회 2017-04-18 1289
» [성명]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은 위험사회에서 생명안전사회로 대 전환의 시금석이다 2017-04-17 478
10434 [경총의 '화평법 개정안에 대한 정책건의서'에 대한 시민사회 성명] 경총은 화학물질 희생자들에게 사과하고 안전한 사회를 위해 책임을 다하라 2017-04-17 43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