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논평] 매일경제, ‘다음달 총파업 선언에 여론 역풍맞은 민노총왜곡보도 관련


 

쓰고 싶은 대로 쓰는 건 소설이다. 차라리 재벌의 기관지임을 선언하라.

 

19, 매일경제에다음달 총파업 선언에 여론 역풍맞은 민노총이라는 기사가 나왔다.

취재도 없이 사실관계를 왜곡해 민주노총을 공격하기 위해 쓰고 싶은 대로 쓴 소설이다.

재벌자본의 기관지를 자임한 기레기의 제 버릇 남 못주는 행태이자, 언론권력의 펜을 노동을 공격하는 흉기로 사용한 대표적 사례다.

 

기사의 수준을 보자.

먼저, 이름조차 제대로 부르지 않는 것은 노동자들에게 갑질하는 재벌의 행태와 똑같다.

대부분 언론들은 민주노총이라 하는데, 황색 찌라시 수준의 기레기들은 일관되게 민노총이라 부른다. 조합원 80여만 명이 가입되어있는 공적인 단체를 임의대로 부를 요량이면 자유한국당은 자유당으로, 더불어민주당은 더민당으로 불러라.

 

그리고 취재결과를 보도했다고 하는데 무엇을 취재했는지 알 수 없다.

527일 대규모 집회와 630일 예고된 사회적 총파업을 임금.단체협상을 위한 여론전으로 매도하는 것을 보면 취재는커녕 사실을 의도적으로 왜곡하고 있다.

5.27 대규모 집회와 6.30 사회적 총파업을 하는 이유는최저임금 1만원’‘비정규직 철폐’‘노조 할 권리’‘재벌체제 해체’‘국가기구 개혁과 사회공공성 강화등 노동자와 국민들의 요구를 실현하기 위함이다. 대다수 저임금, 미조직,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절박한 요구이기도 하다

민주노총은 이미 기자회견을 통해 취지와 의제를 밝혔고, 새 정부에도 이와 같은 내용으로 노정교섭 요구를 한 바 있다. 아무리 재벌의 이익이 침해받을까 두렵더라도 쓰고 싶은 대로 쓰는 것은 기사가 아니라 소설이다.

 

민주노총이 새 정부를 압박하고 촛불민심을 아전인수 한다고 하는 데는 매경이 언제부터 문재인 정부를 걱정하고, 촛불민심을 존중했는지 기가 막힐 따름이다.

민주노총과 만원행동의 집회와 투쟁은 새 정부에게 노동적폐 청산과 노동정책공약의 빠른 추진과 이행을 요구하고, 이명박근혜정권과 다른 노동존중 입장에 기반을 둔 노동정책의 대전환, 공약 중 최저임금 2020년까지 실현 등 부족한 부분은 더 앞당겨 실현할 것을 요구하는 것이다.

파업은 그 필요에 의해 노동조합이 판단하고 절차를 거쳐 진행될 것이기에 하등 문제가 될 수 없다

압박이란 프레임으로 새 정부와 민주노총을 갈라치기 하려는 견강부회 하지말고 지난 정권에서 매경이 어떤 입장과 태도를 보였는지부터 밝히는 것이 우선이다.

또한 민주노총은 촛불민심을 독점하거나 사유화할 생각이 전혀 없고 그렇게 한 바도 없다.

다만 노동자들의 절박한 요구도 헬 조선 대한민국을 바꾸자는 촛불민심임을 당당히 요구하고 밝히는 것이다.

 

민주노총 공격에 덧칠을 하고자 한상균 위원장 석방요구에 대해 마치 터무니없는 요구인 것처럼 늘어놓고 있다. 자신들이 부역했던 박근혜와 이재용이 감옥에 들어가니 한상균 위원장 석방을 두려워하는 모습이 참으로 가련하다.

한상균 위원장은 재벌청부 노동개악을 추진하고, 국정농단, 뇌물수수혐의로 구속 된 박근혜정권에 맞서 싸우다 구속된 것이고, 국제노총 등에서도 저항권을 행사하다 구속된 노동조합 대표자를 구속하는 것은 전례가 없다며 석방을 촉구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당연히 석방을 요구하지만 이를 노-정 교섭과 사회적 총파업의 핵심요구로 상정하지 않고 있다. 재벌자본에 맞섰던 한상균 위원장 석방문제는 매경 같은 재벌 앞잡이 신문이 왈가왈부할 일이 아니니 관심을 끊어주길 바란다.

 

매경의 민주노총 공격은 최저임금 1만원, 노조 할 권리, 비정규직 철폐, 재벌체제 해체 등 재벌이 저질러 놓은 온갖 노동적폐 청산과 재벌의 책임을 묻는 목소리가 더 커질까 두려워 재벌의 이익을 지키기 위한 몸부림에 불과하다그럴 바엔 언론의 외피를 쓰지 말고 차라리 재벌의 기관지로 가는 편이 나을 것이다.

 

2017519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516 [취재요청] 5.27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노조할 권리 “지금 당장” 촛불행동 file 2017-05-26 503
10515 [취재요청] 최저임금 1만원 쟁취, 간접고용-특수고용 비정규직 문제 해결, 노동정책 대전환 촉구를 위한 민주노총 집중농성 돌입 기자회견 2017-05-26 451
10514 [성명]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이 박근혜 정부와 차별성을 갖기 위한 조건 2017-05-26 538
10513 [구의역참사 1주기 토론회 자료집] 노동자와 시민에게 안전한 지하철을 바란다 file 2017-05-25 445
10512 [논평] 엄중한 처벌과 함께 노조파괴 범죄에 대한 전면적인 진상조사를 촉구한다. 2017-05-24 693
10511 [만원행동 보도자료] 뭉쳐야 뜬다! 최저임금1만원, 비정규직철폐! 만원버스 file 2017-05-24 620
10510 [연이은 비정규직 정규직전환 계획 발표 관련 입장] 간접고용 문제 해결의 첫걸음, 원청은 비정규노조와 교섭에 나서라 2017-05-24 616
10509 [논평] 한상균 위원장에 대한 자의적 구금을 중단하고 즉각 석방하라 2017-05-24 491
10508 [퇴진행동 해산선언 기자회견문] 1700만 촛불과 함께한 모든 날이 행복했습니다. 2017-05-24 464
10507 [보도자료] 유엔 실무그룹 “한상균 위원장 구속은 자의적 구금, 즉각 석방하라” file 2017-05-24 519
10506 [취재요청] 구의역 참사 1주기 추모 토론회-노동자와 시민에게 안전한 지하철을 바란다 2017-05-24 331
10505 [보도자료] 삼성중공업 사망사고 진상조사단 구성과 근본대책 수립 요구 기자회견 (선전물 첨부) file 2017-05-22 507
10504 [취재요청서] 삼성중공업 사망사고 진상조사단 구성과 근본대책 수립 요구 기자회견 file 2017-05-22 494
10503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5/22~5/28) 2017-05-19 994
» [논평] 쓰고 싶은 대로 쓰는 건 소설이다. 차라리 재벌의 기관지임을 선언하라. 2017-05-19 2152
10501 [일자리위원회 관련 민주노총 입장] 첫 단추를 잘 꿰지 않으면 일자리위원회가 산으로 갈 수 있다 2017-05-17 1409
10500 [만원행동 보도자료]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노조 할 권리 5.27 ‘지금당장’ 촛불행동 참여 호소 기자회견 file 2017-05-17 956
10499 [만원행동 성명] 최저임금 1만원 임기 내 실현 공약 수정시도 중단하라. 지금당장 만원으로 2017-05-17 904
10498 [성명] 최저임금 1만원 공약은 뒤로 밀리는 것이 아니라 앞당겨져야 한다 2017-05-17 724
10497 [기자회견문] (매튜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 선임보좌관 방한 관련 기자회견) 미국은 사드배치 강요 말라 2017-05-16 68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