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최저임금위원회 노동자위원,

2018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협상복귀 기자회견

 

 

 

 

 

 

 

 

2017. 6. 15() 11:30

광화문 세종대왕상 앞

 

 

 

 

 

 

붙임 1. 기자회견 개요 및 프로그램 1

2. 기자회견문 2

 

최저임금위원회 노동자위원,

2018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협상복귀 기자회견

 

 

 

1) 개요

 

- 제목 : 최저임금위원회 노동자위원, 2018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협상에 임하며

- 일시 : 615() 11:30

- 장소 : 광화문 세종대왕상 앞

- 주최 : 최저임금위원회 노동자위원

 

 

2) 기자회견 프로그램

 

- 사회: 강훈중 한국노총 대변인

- 발언 1: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

- 발언 2: 문현군 한국노총 부위원장

- 기자회견문 낭독: 김현중 한국철도·사회산업노동조합 위원장

김진숙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홈플러스노동조합 사무국장



[기자회견문]

 

2018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협상에 임하며

 

오늘 9명의 최저임금 노동자위원들은 최저임금위원회 제3차 전원회의에 복귀하고자 한다.

 

1년 전 기울어진 운동장인 최저임금위원회를 박차고 나온 노동자위원들은 잘못된 최저임금제도를 바로잡고자 법·제도 개선 투쟁에 매진해 왔다

국회에는 스무 개가 넘는 최저임금법 개정안이 발의되어 있지만, 반서민정당의 반대로 논의조차 제대로 되지 못했고, 그러는 사이 다시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 시기가 도래했다.

 

최저임금법 개정으로 공정하고, 중립적인 최저임금 결정시스템을 구축하고자 했던 노동자위원들의 바람은 아직 이루어지지 못했다

그러나 그 사이 적폐정권이 물러가고, 최저임금 1만원을 약속한 정부가 출범했다

새 정부의 태도 변화는 다행스러운 일이지만 최저임금위원회의 불공정한 구조가 변한 것은 아니다. 여전히 어떤 대통령이 당선되느냐, 정부 정책이 어떻게 변화하느냐에 따라, 어떻게 될지 모르는 구조이다노동자위원들이 그동안 복귀하지 않았던 이유는 이 부분에 대한 확답이 필요하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그런 만큼 최저임금이 정권의 입김에 휘둘리지 않도록 가구생계비 반영 등 최저임금 결정기준은 물론이고, 공정한 위원회 구성과 최저임금 위반·미만 근절을 위한 제도개선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 새 정부와 정치권의 전향적이고 적극적인 행동을 기대한다.

 

제도 개선과 관련하여 충분하진 않지만 새 정부의 공약, 집권 여당의 제도 개선 약속이 있는 만큼, 최저임금 노동자와 국민들의 대표인 노동자위원들은 다시 협상장에 앉아 우리의 목표를 현실화시키기 위한 노력, 2018년 적용 최저임금이 1만원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자 한다

한 사람의 생계비도 제대로 감당하지 못하는 수준에서 결정되어 온 최저임금이 더 이상 국민들의 생활과 괴리되지 않도록 우리는 사활을 걸고 협상에 임할 것이다.

 

최저임금위원회에 복귀하는 자리에서 우리 노동자위원들은 다짐한다

우리는 중소영세하청기업과 자영업자의 고통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으며, 최저임금 1만원 실현 과정에서 이들을 위한 전면적인 지원대책은 필수적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자 한다.

을과 을의 싸움이 아니라, ‘을과 을이 함께살아가는 상생의 방안을 제안하고 함께 관철시켜나갈 것임을 다짐한다.

 

이번 최저임금 협상에의 복귀가 최저임금 법·제도 개선 투쟁의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을 의미하는 것임을 밝히며, 올해 최저임금 협상 과정부터 시작하여 최저임금 1만원 실현과 함께 불합리한 최저임금제도를 바로잡는데 더욱 매진해 반드시 최저임금법 개정을 쟁취해 낼 것임을 천명한다.

 

2017. 6. 15

최저임금위원회 노동자위원 일동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575 [취재요청] 용산역 일제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촉구대회 2017-06-23 390
10574 [보도자료] 민주노총과 일자리위원회 정책간담회 진행 2017-06-23 802
10573 [위원장 경향신문 기고글] 노조가입률 30% 시대를 위하여 file 2017-06-23 356
10572 [논평] 출퇴근 산재보험 국회 환노위 통과에 부쳐 2017-06-22 551
10571 [논평] 31명의 사상자를 낸 삼성중공업 참사, 문재인 대통령의 삼성중공업이 책임져야 한다던 약속은 어디 갔나? 2017-06-22 392
10570 [보도자료] “올리자 1만원! 모이자 6월 30일!” 6.30 사회적 총파업에 함께하는 만원행동 기자회견 2017-06-21 618
10569 [보도자료] 간접고용문제 올바른 해법찾기 토론회(자료집) file 2017-06-21 443
10568 [취재요청] 6.30 사회적 총파업에 함께하는 만원행동 기자회견 2017-06-20 694
10567 [취재요청] ‘간접고용 문제 올바른 해법찾기 공개 토론회’개최 2017-06-20 393
10566 [성명] 최저임금 위반·미만, 못 잡는 게 아니라 안 잡고 있다 file 2017-06-20 580
10565 [보도자료] ILO 결사의 자유위원회 권고 이행 촉구 기자회견 2017-06-19 491
10564 [취재요청]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 생명안전 약속’ 이행 촉구 기자회견 및 ‘안전정책 10대 과제’의 국정기획자문위 전달식 file 2017-06-19 564
10563 [취재요청] 2017년 6월, ILO 결사의자유위원회 권고 관련 기자회견 2017-06-19 458
10562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6/19~6/25) 2017-06-16 936
10561 [논평] 공공기관 성과연봉제 폐기, 비정규직 문제해결과 청년일자리 창출로 이어져야 한다. 2017-06-16 764
10560 [논평] 하이디스 정리해고 무효판결, 2년 2개월 넘게 투쟁해온 조합원들의 값진 승리 2017-06-16 796
10559 [논평] 대표적 환경적폐 사업,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추진 중단되어야 한다. 2017-06-16 548
10558 [6.15공동선언 발표 17주년,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노동본부 공동 결의문] 2017-06-16 519
10557 [논평] 국가폭력 은폐조작에 대한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의 시작이어야 한다. 2017-06-15 496
» [보도자료] 최저임금위원회 노동자위원, 「2018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협상」 복귀 기자회견 2017-06-15 48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