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고작 155원 인상? 11년만의 인상안에 생색내는 사용자위원들을 규탄한다

시급 6,625원. 이게 인상안인가. 2018년 최저임금 결정 법정시한인 6월 29일 자정을 코앞에 두고 사용자위원들이 던진 최초요구안이다. 2.4% 인상안으로 155원 올리자는 말이다. 동결과 삭감안만 내다 11년만에 인상안을 냈으니 주목해달라는 사용자위원 간사인 경총 전무의 뻔뻔한 주장에 기가 막힌다. 이번 최저임금위원회는 촛불시민혁명 직후 열린 만큼 국민 염원에 부응해야 할 역사적 책무가 무거웠다. 사용자위원들은 촛불민심을 묵살하고 불문곡직 자신의 아집만을 고집한 채 500여만 저임금 노동자들을 우롱하는 안을 낸 것이다. 그것도 세 번씩이나 자신들이 한 약속 시한을 넘겨 법정시한 종료 직전이란 최저임금위원회 역사상 초유의 사태를 만들어가며 형편없는 최초요구안을 던진 행태는 용납할 수 없다.

2.4% 인상 설명도 궁색하기 짝이 없다. 최저임금법에 정한 4가지 결정기준 중 근로자 생계비와 유사 근로자 임금, 노동생산성에는 인상 이유를 찾을 수 없어 마지막 소득분배율 2.4%를 반영했다니 이런 망발이 어디 있는가. 최근 가구생계비가 쟁점이 된데서도 알 수 있듯이 생계비는 가장 중요한 최저임금 결정기준이 돼있고, 유사 근로자 임금과 노동생산성도 부당하게 저임금을 감내해온 노동자들의 처지에선 반드시 반영해야 할 결정기준인데도 일부러 도외시했다. 사용자위원들은 극단적인 양극화와 지나친 불평등으로 심각한 위기에 직면한 한국사회 바깥에 살고 있는가. 삶의 벼랑 끝에 선 수많은 비정규-청년-여성노동자들의 한숨과 눈물이 우스운가. 알량한 2.4% 인상율은 사용자위원들이 대표하는 이 땅 사용자들의 양심 지표에 다름아니다.

심지어 사용자위원들은 노동자위원들의 상생 논의도 거부했다. 저임금 노동자와 똑같이 어려운 처지에 놓인 을들인 영세자영업자와 중소상공인들에 대한 지원대책을 논의하자는 노동자위원들의 합리적 제안마저 거절했다. 유통상인연합회와 맘 편히 장사하고 싶은 상인들의 모임 등 재벌 중심 한국사회의 적폐를 혁파해 을들이 공생할 수 있는 방도를 마련하자며 최저임금 1만원 인상을 지지하는 자영업자들이 늘어나고 있는데도 눈감고 있는 사용자위원들은 자격 미달이다. 최저임금은 국민임금이자 사회임금이라고 할 정도로 영향력이 큰 만큼 대표다운 대표가 들어와 교섭해야 실효가 있다. 아예 참석조차 하지 않는 전경련 소속 사용자위원을 비롯해 사용자위원 전체의 대표 자격에 심각한 의문을 제기할 수 밖에 없다.

무성의한 논의로 일관한 끝에 시급 6,625원을 제안한 사용자위원들은 우리의 삶을 논의할 자격이 없다. 촛불민심은 한국사회의 적폐 청산과 사회대개혁을 거세게 주문했다. 최저임금 1만원은 그 시금석이 되는 첫 번째 개혁 과제다. 사용자위원들이 적폐를 고수하려 한다면 역사의 뒷장으로 물러나야 마땅하다. 사용자위원들을 대표하는 경총과 전경련이 무슨 자격이 있는가. 상생의 공동체를 만들어가야 할 화급한 역사적 시기에 스스로 적폐임을 자인한 사용자위원들은 필요없다. 최저임금연대는 비인간적인 시급 6,625원 인생을 제안한 사용자위원들을 강력하게 규탄하며, 수백만 최저임금 적용 당사자들의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는 최저임금 1만원 달성을 위해 끝까지 함께 할 투쟁하고 연대할 것이다.

 2017년 6월 30일

최저임금연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611 [취재요청] 김종중 열사 문제해결과 조합원 고용보장 등 갑을오토텍 정상화를 위해 이제는 청와대도 나서야 합니다. 2017-07-05 367
10610 [87년 노동자대투쟁 30주년 기념 전국노동자대회 선언문/대회사/환영사 등 모음] 2017-07-05 582
10609 【최저임금위원회 제7차 전원회의 결과 브리핑】 2017-07-04 583
10608 [취재요청] 11년 만에 제시한 인상이 고작 155원! 노동자 우롱, 노동적폐 공범 경총 규탄대회 2017-07-04 465
10607 [성명] 굴욕적 한미동맹 강화와 ‘자주, 평화, 민족대단결’정신은 결코 양립할 수 없다. 2017-07-04 907
10606 [보도자료] 1987년 노동자대투쟁 30주년 기념 전국노동자대회 file 2017-07-04 449
10605 [최종진 위원장 직무대행 산업안전보건의 날 기념식 축사] 2017-07-03 479
10604 [논평] 사라진 사업장 밖 간접고용 비정규직을 공시하라. 2017-07-03 607
10603 [경총규탄 지역별 동시다발 기자회견문] 재벌의 하수인이 된 사용자위원, 그 입 다물라! 2017-07-03 457
10602 [만원행동 성명] 현행 최저임금조차 과도하다는 황당한 궤변 경총의 존재 자체가 해악이다 2017-06-30 782
10601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7/3~7/9) (수정) 2017-06-30 1025
» [최저임금연대 성명] 고작 155원 인상? 11년만의 인상안에 생색내는 사용자위원들을 규탄한다 2017-06-30 637
10599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노조 할 권리! 6.30 사회적 총파업 대회사 및 총파업 선언문] 2017-06-30 671
10598 [보도자료] 최저임금 만원- 비정규직 철폐-노조 할 권리 “지금당장” 6.30 사회적 총파업 file 2017-06-30 687
10597 [양대노총 성명] 법정시한 1시간 남기고 2.4% 최초안 제출하며 노동자 우롱한 사용자위원 강력히 규탄한다 2017-06-30 366
10596 [1차 보도자료] 6.30 사회적 총파업, 최저임금 노동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파업에 나섭니다. file 2017-06-29 613
10595 [만원행동] 노동자의 권리를 찾고 세상을 살리는 사회적 총파업에 함께 합시다 2017-06-29 444
10594 [최저임금위원회 제5차 전원회의 결과 브리핑] 2017-06-29 477
10593 [보도자료] ‘경총은 최저임금 논의 할 자격이 없다’ 민주노총 기자회견 2017-06-29 412
10592 [논평] 경총은 기다려라. 저임금과 비정규직 확대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곧 갈 것이다. 2017-06-28 57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