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논평]

사라진 사업장 밖 간접고용 비정규직을 공시하라.

대량해고 구조조정이 일자리 질 악화의 주범으로 드러나

- 2017년 고용형태 공시결과 발표관련

 

고용형태공시 결과가 발표되었다.

통계수치의 허상을 벗겨내니 일자리의 질은 더 나빠졌다.

그리고 공시자료엔 사업장 밖 간접고용 비정규직 규모는 반영조차 되지 않아 반쪽짜리 공시라고 부르기도 민망할 정도다.

 

먼저, 2017년도 공시결과를 보면 직접고용 노동자의 규모가 좀 늘고, 간접고용(소속 외 노동자) 규모가 0.7%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늘어난 직접고용 47,000명 중에 단시간이 27,000명 늘어나 일자리의 ''은 오히려 나빠졌다.

간접고용에서 29,000명이 줄었는데 이것은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에서만 32,000명 줄어드는 등 조선업에서만 54,000명 줄어 든 결과를 반영한 것에 불과하다

조선소 하청노동자에 대한 대량해고의 결과가 간접고용 비중이 줄어든 것으로 보이게 하는 착시효과다.

 

더불어 5,000인 이상 대기업들이 간접고용 비정규직 확대의 주범임이 다시 한 번 확인되었다

5000인 이상 재벌대기업들의 간접고용은 25.5%, 단시간 노동자는 9.3%로 나타나 그 이하규모 기업들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은 비중을 보여주고 있다.

 

가장 심각한 것은 고용형태 공시에 간접고용 규모를 제대로 반영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공시내용 중 간접고용을 의미하는 소속 외 노동자의 경우, ‘사업장 내파견, 용역, 도급 계약에 의해 근무하는 노동자로 한정하고 있고, 사업장 밖의 간접고용 비정규직은 제외하고 있다

지금 가장 심각한 비정규직 고용형태는 두말할 것도 없이 간접고용 비정규직이다

사내하도급 간접고용 이외에 원청의 실질적 지배개입 하에 있는 자회사, 협력업체 또는 위장도급 형태의 사업장 밖 간접고용 규모는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

사업장 밖 간접고용 비정규직 증가는 정규직에 대한 구조조정의 결과이기도 하다.

 

이를 극명하게 보여주는 사례가 KT의 공시자료다.

KT의 경우 2014년도에 상시근로자 32,157(기간의 정함이 없음 31,872)에 간접고용(소속 외 노동자)21,359명이었고, 2015년도에도 간접고용이 17,668명이었다.

그런데 2016년도에 갑자기 4,047(기간의 정함이 없음 23,105)으로, 2017년도엔 3,327(기간의 정함이 없음 23,298)명으로 공시되었다. 불과 3년 만에 정규직은 8,574명이 줄어들었고, 멀쩡한 간접고용노동자 18,000여명이 사라진 것이다.

사라진 간접고용노동자들은 KT의 인터넷 가설업무, A/S 업무, 콜센터 업무 등을 하는 KTS, KTIS, KTCS, KTM&S 등 소속의 노동자들이다

실질적으로 KT업무를 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이들은 KT의 고용형태공시에 반영조차 되지 않고 있다.

SK브로드밴드, 삼성전자 서비스센터 등도 마찬가지다.

 

공시제도가 이렇게 운영될 경우 사업장 밖 간접고용 비정규직이 늘어나 고용의 질이 더 나빠질수록 KT의 사례에서 보듯이 비정규직고용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나게 된다.

눈 가리고 아웅 하는 식의 고용형태 공시는 기업이 자율적으로 고용구조를 개선하도록 하기 위해 도입된 취지에 역행하여 자율적으로 축소은폐하는 결과를 보여줄 뿐이다.

또 올해부터 간접고용의 경우 1,000인 이상 사업장부터 '업무내용' 까지 공시할 계획이었는데 시행시기가 내년으로 늦춰져 버렸다. 업무내용은 불법파견 간접고용 비정규직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다

비정규직 제로, 나쁜 일자리를 없애겠다는 문재인 정부는 비정규직 실태를 왜곡하는 고용형태 공시제도부터 뜯어고쳐야 한다.

 

201773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618 [취재요청] 특성화고-마이스터고 산업체 파견 현장실습 제도 중단 교육부장관 면담 요구 기자회견 2017-07-07 496
10617 [취재요청] 김종중 열사투쟁 승리! 고용안정 쟁취! 갑을오토텍지회 2차 상경투쟁 2017-07-07 459
10616 [만원행동 논평] 이언주 의원에게 2017-07-06 626
10615 [보도자료] 재벌과 사용자단체의 앞잡이 노릇하는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 규탄 지역구 사무실 항의방문 및 1인시위 2017-07-06 421
10614 [논평] 20만명 해고 협박, 최저임금 인상 반대로 재벌과 사용자단체의 첨병 노릇 하는 이언주 의원을 규탄한다 2017-07-06 894
10613 【제8차 전원회의 브리핑】 최저임금 현행처럼 전 업종 단일 적용키로 결정, 2017-07-06 442
10612 [보도자료]국가폭력 책임자처벌! 7.8민중대회 성사! 백남기농민 국가폭력사건 발생 600일 기자회견 2017-07-05 446
10611 [취재요청] 김종중 열사 문제해결과 조합원 고용보장 등 갑을오토텍 정상화를 위해 이제는 청와대도 나서야 합니다. 2017-07-05 386
10610 [87년 노동자대투쟁 30주년 기념 전국노동자대회 선언문/대회사/환영사 등 모음] 2017-07-05 620
10609 【최저임금위원회 제7차 전원회의 결과 브리핑】 2017-07-04 596
10608 [취재요청] 11년 만에 제시한 인상이 고작 155원! 노동자 우롱, 노동적폐 공범 경총 규탄대회 2017-07-04 475
10607 [성명] 굴욕적 한미동맹 강화와 ‘자주, 평화, 민족대단결’정신은 결코 양립할 수 없다. 2017-07-04 936
10606 [보도자료] 1987년 노동자대투쟁 30주년 기념 전국노동자대회 file 2017-07-04 481
10605 [최종진 위원장 직무대행 산업안전보건의 날 기념식 축사] 2017-07-03 496
» [논평] 사라진 사업장 밖 간접고용 비정규직을 공시하라. 2017-07-03 624
10603 [경총규탄 지역별 동시다발 기자회견문] 재벌의 하수인이 된 사용자위원, 그 입 다물라! 2017-07-03 469
10602 [만원행동 성명] 현행 최저임금조차 과도하다는 황당한 궤변 경총의 존재 자체가 해악이다 2017-06-30 790
10601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7/3~7/9) (수정) 2017-06-30 1042
10600 [최저임금연대 성명] 고작 155원 인상? 11년만의 인상안에 생색내는 사용자위원들을 규탄한다 2017-06-30 654
10599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노조 할 권리! 6.30 사회적 총파업 대회사 및 총파업 선언문] 2017-06-30 69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