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보 도 자 료

일시

201776()

문의

대변인 남정수 010-6878-3064

이선희 경기본부 조직국장 010-3755-6416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20만명 해고 협박판 깔아주고, 최저임금 인상 반대로

재벌과 사용자단체의 앞잡이 노릇하는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 규탄 지역구 사무실 항의방문 및 1인시위

 

일시 : 77() 오후 2

장소 : 이언주 의원 지역구 사무실 (경기 광명시 범안로 1050 성보프라자)

참가 : 민주노총 경기지역본부 본부장, 중부지부 의장, 단위사업장 대표자 등

 

1) 국민의당 및 이언주 의원 규탄 항의방문 및 1인 시위 배경

- 2018년도 최저임금 요구안 막바지 심의를 앞둔 시점에 국민의당 원내부대표인 이언주 의원이 최저임금 대폭 인상을 반대하며 재벌과 사용자단체의 나팔수 노릇을 하고 있음

- 630, 자신이 주최한 토론회에서 소상공인 단체 대표들이 최저임금을 인상할 경우 20만명을 해고하겠다는 막장결의를 했는가 하면, 오늘도 문재인 정부가 노동자 말만 듣는 것 같다며 최저임금 인상에 부정적인 발언을 하고, 정부가 소상공인 대책을 제시하더라도 최저임금 인상과는 별개라며 지난 토론회에서 보여준 입장과 태도를 바꾸지 않고 반복하고 있음.

- 스스로 중소상공인, 자영자를 위한다면 무엇이 이들을 위태롭게 하고 있는지 파악하고, 재벌의 갑질과 횡포로 부터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보호할 대책마련을 하는 게 우선이고, 이것은 당연히 최저임금 1만원과 연동한 지원대책마련으로 나가야 함에도 이를 별개의 문제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최저임금 인상에 반대한 재벌과 사용자단체의 입장을 대변하는 못된 행태.

- 이언주 의원은 르노삼성자동차 법무팀장 ,에스오일 상무출신으로 스스로 친재벌, 친대기업 입장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고, 이는 박근혜정권의 입장과 하등 다를 바 없음. 다만 그 방패막이로 중소상공인을 명분과 핑계로 삼고 있는 것임

- 사실 이런 이언주 의원의 행보는 국민의당 자체의 문제이기도 함

- 국민의당은 2016년 총선때는 2020년까지 최저임금 만원을 공약했다가, 지난 대선에서는 자유한국당 홍준표와 똑같이 임기 내 1만원이라는 하나마나한 공약으로 후퇴했고, 지금은 원내부대표인 이언주 의원을 앞세워 최저임금 인상에 반대하는 입장을 보이고 있음.

- 이에 민주노총은 전 국민의 임금이고, 비정규직, 청년들의 절실한 요구인 최저임금 1만원을 외면하고 짓밟는 국민의당과 이언주 의원을 규탄하는 1인 시위와 항의방문을 하게 되었음


2) 진행

- 이언주 의원 지역구사무실 앞 1인시위 / 항의방문 및 항의서한 전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616 [만원행동 논평] 이언주 의원에게 2017-07-06 621
» [보도자료] 재벌과 사용자단체의 앞잡이 노릇하는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 규탄 지역구 사무실 항의방문 및 1인시위 2017-07-06 415
10614 [논평] 20만명 해고 협박, 최저임금 인상 반대로 재벌과 사용자단체의 첨병 노릇 하는 이언주 의원을 규탄한다 2017-07-06 889
10613 【제8차 전원회의 브리핑】 최저임금 현행처럼 전 업종 단일 적용키로 결정, 2017-07-06 438
10612 [보도자료]국가폭력 책임자처벌! 7.8민중대회 성사! 백남기농민 국가폭력사건 발생 600일 기자회견 2017-07-05 440
10611 [취재요청] 김종중 열사 문제해결과 조합원 고용보장 등 갑을오토텍 정상화를 위해 이제는 청와대도 나서야 합니다. 2017-07-05 381
10610 [87년 노동자대투쟁 30주년 기념 전국노동자대회 선언문/대회사/환영사 등 모음] 2017-07-05 608
10609 【최저임금위원회 제7차 전원회의 결과 브리핑】 2017-07-04 594
10608 [취재요청] 11년 만에 제시한 인상이 고작 155원! 노동자 우롱, 노동적폐 공범 경총 규탄대회 2017-07-04 472
10607 [성명] 굴욕적 한미동맹 강화와 ‘자주, 평화, 민족대단결’정신은 결코 양립할 수 없다. 2017-07-04 930
10606 [보도자료] 1987년 노동자대투쟁 30주년 기념 전국노동자대회 file 2017-07-04 474
10605 [최종진 위원장 직무대행 산업안전보건의 날 기념식 축사] 2017-07-03 493
10604 [논평] 사라진 사업장 밖 간접고용 비정규직을 공시하라. 2017-07-03 620
10603 [경총규탄 지역별 동시다발 기자회견문] 재벌의 하수인이 된 사용자위원, 그 입 다물라! 2017-07-03 467
10602 [만원행동 성명] 현행 최저임금조차 과도하다는 황당한 궤변 경총의 존재 자체가 해악이다 2017-06-30 788
10601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7/3~7/9) (수정) 2017-06-30 1037
10600 [최저임금연대 성명] 고작 155원 인상? 11년만의 인상안에 생색내는 사용자위원들을 규탄한다 2017-06-30 650
10599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노조 할 권리! 6.30 사회적 총파업 대회사 및 총파업 선언문] 2017-06-30 687
10598 [보도자료] 최저임금 만원- 비정규직 철폐-노조 할 권리 “지금당장” 6.30 사회적 총파업 file 2017-06-30 721
10597 [양대노총 성명] 법정시한 1시간 남기고 2.4% 최초안 제출하며 노동자 우롱한 사용자위원 강력히 규탄한다 2017-06-30 37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