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취 재 요 청

일시

2017718()

문의 : 한상진 민주노총 조직국장 010-5584-4831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전관예우, 거짓변론, 증거인멸... 갑을오토텍 노조파괴 공범

신현수 국정원 기조실장, 박형철 반부패 비서관 해임촉구 및 형사고소 기자회견

일 시 : 2017719() 10

장 소 : 청와대 앞 분수대

 

1. 취지

- 정론직필을 위해 힘쓰시는 귀 사에 연대의 인사를 드립니다.

- 지난 621일 직장폐쇄가 철회되고 이번 주 토요일 (22) 노조파괴 과정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으며 항거했던 김종중 열사의 장례가 예정되며 갑을오토텍의 정상화를 위한 과정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 하지만 이번 상황의 근본 원인인 계획된 노조파괴 범죄의 발본색원 즉, 불법을 저지른 사측과 이를 비호하고 대리한 모든 개인과 조직, 기관의 범죄행위에 대한 단죄 그리고 조합원 고용안정 고용보장이 전제되지 않은 갑을오토텍 정상화의 길은 요원합니다.

- 우리는 지난 몇 차례의 과정을 통해 갑을오토텍 사태를 장기화 시키며 사측의 불법에 직, 간접적으로 관여한 부적격 인사들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이는 노조파괴에 관연한 부적격 인사들의 정부요직 발탁으로 인해 사측에게 거짓된 신호를 주고 거짓된 판단과 해석의 가능성을 열어 줄 수 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 특히 국정원 기조실장으로 재직중인 신현수 전 김&장 소속 변호사가 그러합니다.

- 신현수 실장은 갑을오토텍 노조피괴 과정에서 노동조합의 고소에 의해 특별근로감독이 예정된 상황에서 사측 임직원들의 휴대물품에 대한 압수수색이 예견되자 박효상 전 대표이사 등 형사사건에 관한 증거인멸, 은닉, 위변조할 것을 공모하고 권기대 당시 노무부문장에게 휴대전화메시지 및 카톡메시지를 삭제할 것을 권유했습니다.

- 또한 고용노동부 천안지청의 압수수색 과정에서 확보한 노무부문장 권기대의 휴대폰 압수수색 자료에 의하면 김&장 법률사무소 소속 변호사들이 갑을오토텍 노조파괴 증거인멸 시기를 전후해 30차례 이상 메시지를 주고받거나 통화한 것이 확인이 됩니다.

- 그리고 박효상 전 대표는 권기대 노무부문장에게 압수수색에 대비하여 모든 카톡문자는 지우세요. 전화로 합시다라는 지시를 내렸고 이에 권 부문장은 다 정리하고 있다. &장하고 지시하신 대로 진행하고 있다.”라고 답하는 등 권 전 부문장과 신현수 등의 의사소통은 박효상의 증거인멸 지시를 전후해 집중적으로 이뤄졌습니다.

- 이처럼 고용노동부의 압수수색을 열흘가량 앞두고 증거인멸에 관여했다고 추정되는 정황은 신현수 등 피고소인들이 단순한 법률자문을 한 것이 아니라 권기대 부문장의 통화기록 내역에서 확인되는 것처럼 수사기관의 압수수색에 대비한 증거인멸에 적극 관연한 것으로 이는 형법상 증거인멸의 죄에 해당합니다.

- 이에 현 국정원 기조실장 신현수를 비롯한 당시 김&장 법률사무소 소속 법률가들에 대한 고소를 진행합니다.

- 그리고 청와대는 이렇듯 범죄행위가 명백한 신현수 국정원 기조실장에 대한 하마평이 나올 때마다 민주노총을 비롯한 많은 노동, 사회, 시민단체들의 부적격 인사에 대한 임명 철회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묵살하며 결과적으로 갑을오토텍 노조파괴에 동조하고 갑을오토텍 정상화에 발목을 잡고 있음을 인정하고 이에 대한 대책을 내놔야 합니다.

- 이에 대한 귀 사의 적극적인 취재와 보도를 요청합니다.

2. 진행

- 사회 :

- 취지발언 : 이재헌 갑을오토텍 지회장

- 고소취지 : 김상은 변호사

- 규탄발언 : 김경자 민주노총 부위원장

- 기자회견문 낭독 : 서쌍용 금속노조 부위원장 / (1인 더)

 

첨부 : 신현수 외 4인 고소장

기자회견문은 현장배포

 

2017718

전국금속노동조합 충남지부 갑을오토텍지회 / 김종중열사 장례위윈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644 [성명] 양심수 석방 없는 촛불정부는 기만이다. 8.15 특별사면 단행하라 2017-07-18 1206
» [취재요청] 신현수 국정원 기조실장, 박형철 반부패 비서관 해임촉구 및 형사고소 기자회견 file 2017-07-18 762
10642 [성명] 시급 7,530원. 대통령 공약에 가로막힌 최저임금 1만원 요구 2017-07-16 4840
10641 [만원행동 논평] 인간다운 삶을 가능케 하는 최저임금을 위해 계속 싸우겠습니다. 2017-07-16 2491
10640 [양대노총 노동자위원] 2018년 적용 최저임금 심의결과 브리핑 2017-07-16 847
10639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7/17~7/23) 2017-07-14 919
10638 [취재요청] ‘조선하청노동자 블랙리스트 철폐, 대량해고 저지’ 고공농성 100일, 조선하청노동자 힘내라 100인 선언 기자회견 2017-07-14 751
10637 [논평] 문재인 정부 졸속인사의 결과다. 노동적폐청산을 제대로 할 노동부 장관을 천거하라 2017-07-13 1759
10636 [취재 및 보도요청] 7/15~7/16 1박2일, 최임위 앞 '최저임금 1만원 쟁취 문화제 및 농성' 2017-07-13 782
10635 [보도자료] 여성혐오, 여성노동비하 이언주 의원 규탄 및 제명 촉구 당사자 기자회견 2017-07-13 791
10634 [성명] 울산시장은 ‘노동기념비’ 설치불허 방침을 철회하고, 부지 제공에 적극 협조하라 2017-07-12 643
10633 [취재요청] 여성 혐오, 여성노동 비하하는 이언주 의원 즉각 사퇴 촉구 여성 당사자 기자회견 2017-07-12 531
10632 [보도자료] 7월 12일, 최종진 위원장 직무대행과 어수봉 최저임금위원회 위원장 만남 관련 2017-07-12 635
10631 [보도자료] 잔인한 노조파괴로 희생되신 故 김종중 열사를 이제야 보내드립니다. 2017-07-12 484
10630 [보도자료] “최저임금 1만원 시급하다” 사회 각계 2,090인 선언 기자회견 file 2017-07-12 531
10629 [논평] 배태선 동지 만기출소를 환영합니다. 한상균 위원장을 즉각 석방해야 합니다. 2017-07-11 670
10628 [취재요청] “최저임금 1만원 시급하다” 사회 각계 2,090인 선언 기자회견 2017-07-11 451
10627 [취재요청] 이주노동자 폭력단속 및 이주인권 활동가에게 폭행 자행한 울산출입국 규탄 기자회견 2017-07-11 487
10626 [보도자료] “최저임금 1만원 실현” 양대노총 대표자 기자회견 2017-07-11 493
10625 [취재요청] ‘최저임금 1만원 실현' 양대노총 공동 기자회견 2017-07-10 58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