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취 재 요 청

2017811()

담당

미조직비정규전략사업부장 박유리 010-7662-0201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고용허가제가 때문에 사람이 죽었다

고용허가제 폐지! 사업장 이동의 자유 보장!

이주노동자 사망사건 해결 촉구 기자회견

 

1. 공정 보도를 위해 힘쓰시는 귀사에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2. 87() 충북 충주의 자동차 부품회사에서 일을 하던 27살 네팔노동자 케샤브 슈레스타(Keshav Shrestha)씨가 회사 기숙사 옥상에서 유서를 남기고 자살을 선택했습니다. 다른 공장으로 가고 싶어도 안 되고, 네팔에 가서 치료 받고 싶어도 안 된다는 유서엔 깊은 절망이 담겨 있었었습니다. 이틀 뒤인 9일에는 경기 화성의 돼지농장에서 일하던 이주노동자가 사업장 변경의 어려움을 호소하며 목숨을 끊었다고 합니다.

 

3. 이주노동자는 일이 힘들고 위험해도 사업장 변경의 자유가 없어서 그냥 일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 한국의 고용허가제 때문입니다. 사업주의 동의가 있지 않으면 사업장을 변경할 수 없고. 사업장의 문제로 설사 변경이 가능하다 하더라도 3개월 내에 다른 사업주의 선택을 받지 못한다면 본국으로 쫓겨나야 합니다. 힘들고 문제가 있어도 참고 일하라고 만든 한국의 제도 속에 희망을 품고 일하러 온 이주노동자가 죽임을 당하고 있습니다.

 

4. 죽음의 제도 고용허가제 폐지! 사업장 이동의 자유 보장! 이주노동자 사망사건 해결을 촉구하며 아래와 같이 기자회견을 진행합니다. 적극적인 취재를 요청합니다.

- 아 래 -

고용허가제 폐지사업장 이동의 자유 보장!

이주노동자 사망사건 해결 촉구 기자회견

일시 : 2017.8. 14() 오전 11

장소 : 청와대 분수대 앞

주최 : 민주노총 , 서울경기인천이주노동자노동조합, 이주공동행동

기자회견 순서

- 발언1 : 민주노총 임원

- 발언2 : 우다야 라이 (서울경기인천 이주노동자노동조합 위원장)

- 발언3 :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 발언4 : 경기이주공대위

- 기자회견문 낭독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680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8/14~8/20) 2017-08-11 822
» [취재요청] 고용허가제 폐지! 사업장 이동의 자유 보장! 이주노동자 사망사건 해결 촉구 기자회견 2017-08-11 1033
10678 [성명] 고용허가제가 사람을 죽였다. 죽음의 제도 고용허가제 폐지하라 2017-08-11 888
10677 [보도자료] 강제징용 노동자상 서울 제막식 - 강제징용 노동자상을‘서울 용산역’에 건립합니다. file 2017-08-10 799
10676 [시민사회단체 공동성명] 정부 여당은 민영화법인 서비스법과 규제프리존법 합의 추진을 중단하라 2017-08-10 725
10675 [보도자료] 집배원 과로사·자살방지 대책위 공식 출범, “국민조사위 구성하고 즉각 인력 증원하라” 2017-08-10 539
10674 [취재요청] 집배노동자 장시간 노동철폐 및 과로사 · 자살방지 시민사회 대책위원회 출범선포 기자회견 file 2017-08-09 725
10673 [보도자료] 8.15 광복절 앞두고 국제 노동계, 한상균 위원장 사면·석방 촉구 잇따라 file 2017-08-09 888
10672 [성명] 폭염 속 작업 중 노동자 사망, 노동부는 폭염 시 작업중지 법제화 하라. 2017-08-08 946
10671 [보도자료] 민주노총 최종진 위원장 직무대행, 제2차 일자리위원회 참석, 노동계 입장 제시 2017-08-08 888
10670 [보도자료]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 민주노총 방문, 양대노총 공동대응 강화하자는데 공감 2017-08-08 716
10669 [보도자료] 8월 8일,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 민주노총 방문 2017-08-07 687
10668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8/7~8/13) 2017-08-05 1130
10667 [성명] 잇단 마필관리사의 죽음에 대해 막말을 자행한 부산고용노동청장, 자격 없다. 2017-08-04 899
10666 [성명] 정부와 국회가 존재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죽음의 행렬을 멈춰라! 2017-08-02 1082
10665 [성명] 규제프리존법 제정 촉구, 박근혜 적폐를 이어가겠다는 것인가? 2017-08-01 1138
10664 [성명] 한반도 평화 위협하는 사드 배치는 촛불의 명령도, 국민의 뜻도 아니다. 2017-07-29 1950
10663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7/31~8/6) 2017-07-28 1555
10662 [보도자료] 7월 28일, 투쟁사업장 해결을 위한 1차 노정 대표급 협의 진행 2017-07-27 1669
10661 [논평] 윤종오 의원에 대한 2심 판결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 2017-07-26 143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