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보 도 자 료

일시

2017818()

문의

남정수 대변인 010-6878-3064

박준선 기획국장 010-7228-1805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87년 노동자 대투쟁 30주년!

노동자 인간 선언 30민주노조운동 정신계승 사업 진행

- 8/22~8/30, 87년 노동자 대투쟁 기념 노동전시회

- 9/6, 87년 노동자 대투쟁 30주년 기념 대 토론회 진행

 

1. 올해는 877~9월 노동자 대투쟁 3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노동자들은 군사정권의 노동통제와 탄압에 숨죽여 있던 시절을 박차고 198775일 현대엔진을 필두로 하여 민주노조 건설, 어용노조 민주화 투쟁, 임금인상투쟁과 군사적인 노동통제에 맞서 들불처럼 일어섰습니다. 1987629일부터 1031일까지 3,311건의 노동자 투쟁이 벌어졌고 3개월간 연인원 200만명이 넘는 노동자들이 거리에서인간답게 살고 싶다고 외쳤습니다. 그 결과 노동조합의 수는 2,658개에서 6,142개로 증가했고 조합원 수는 1707천여명(1988년 조직률 22%)로 증가했습니다.

 

2. 87년 노동자 대투쟁을 통해서 수많은 노동자들은 자신의 사업장의 담벼락을 넘어서 지역별 노동조합협의회를 만들고 전국노동조합협의회(전노협)과 전국업종노동조합회의(업종회의)를 건설했습니다. 이 성과를 바탕으로 하여 1995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을 만들어 노동자들의 자주적이고 민주적인 전국 노동자들의 총연합체를 건설해냈습니다.

 

3. 민주노총은 87년 수많은 선배 노동자들의 투쟁을 통해 만들어졌고 한국의 모든 노동자들의 이해를 대변하기 위해 활동하고 있습니다. 현재의 한국사회는 불평등한 사회입니다. 전체 노동자의 절반에 가까운 수가 비정규직 노동자들입니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고통 중의 하나는 노동자들이 단결하고 싸울 수 있는 조직인 노동조합이 없기 때문입니다. 많은 노동자들에게 헌법에 보장된 노동3권은 그림의 떡입니다. 노조를 만들었다는 이유로 해고되고 탄압받습니다. 특히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노조를 만들었다는 이유만으로 업체 계약해지, 해고 등으로 짧게는 1년 길게는 10년 동안 길거리에서 천막농성을 해야 하는 현실은 한국 사회에서 익숙한 풍경입니다.

 

4. 이에 민주노총은 노동자들도 인간이며 이 사회의 당당한 주체임을 선언한 877~9월 노동자 대투쟁의 정신을 기억하며 2017년 한국사회에서 노동조합의 필요성을 다시 환기시키기 위해 전시회와 토론회를 진행합니다. 17, 문재인 대통령이 노동조합 조직률을 높이고, 노조결성을 막는 사용자는 엄벌한다는 입장을 밝혔듯이, 87년 노동자대투쟁이 오늘 실질적인 노조 할 권리 전면보장으로 계승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언론보도를 요청합니다.

 

[첨부] 87년 노동자대투쟁 기념 노동전시회 및 토론회 진행계획


1. 87년 노동자 대투쟁 기념 노동전시회

 

* 전시명: 87년 노동자 대투쟁 기념 노동전시회 노동자 인간선언

* 기간: 822()부터 830()까지(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 주말에도 전시)

* 장소: 경복궁역(3호선) 지하1층 메트로 전시관 1

* 주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노동자역사 한내

* 주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노동자역사 한내, 서울지하철노조

* 후원: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 전시내용: 사진으로 보는 노동운동사, 87년 노동자 대투쟁 사진 전시, 노동자 투쟁 물품 전시, 노조 홍보물 변천사, 노동자 대투쟁 30주년 기념영상, 노동미술전, 민주노총 홍보부스, 민주노총 가맹조직 부스 등

* 노동자 대투쟁 설명하는 해설사 배치됨(민주노총 조합원 이외 일반 관람객 관람가능/전체무료)

노동전시회 여는 마당(개막식)

 

- 일시: 2017822() 18~20

- 장소: 경복궁역(3호선) 지하 1층 메트로 전시관

- 내용: 기념식, 노동가요와 함께 하는 노동자 투쟁 30

- 주요 참석자: 민주노총 최종진 위원장 직무대행 외 가맹 산별노조(연맹) 위원장, 노동자 역사 한내 양규헌 대표 외 간부, 백기완 선생님, 민주노총 전직 위원장(지도위원), 민주노총 조합원, 노동운동단체 회원 등

 

2. 87년 노동자 대투쟁 30주년 기념 대 토론회

87년 노동자 대투쟁 30: 노동세계의 변화와 민주노조운동의 미래

 

* 일시: 201796() 10:00~18:00

* 장소: 프란치스코회관 211

* 주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 프로그램

“87 노동자대투쟁 30: 노동세계의 변화와 민주노조운동의 미래

시간

프로그램

 

10:00~10:30

30주년 토론회 여는 마당

지도위원 등 인사

-1-

10:30~13:00

발제

한국경제에서 노동, 자본, 국가: 1987년 노동자대투쟁이후 30년 회고

김공회 박사(경상대)

새로운 자본전략과 노동계급의 변화-노동운동은 어떻게 할 것인가?

장귀연 박사(경상대)

87년 이후 30년간 한국사회 노동세계 변화

새로운 노동의 등장: 플랫폼 노동 등 노동형태 변화를 중심으로

김영선 박사(노동시간 센터)

토론

 

13:00~14:00

중식시간

 

-2-

1400:~16:30

발제

민주노조운동의 역사적 의미와 성찰

양규헌(노동자역사 한내 대표)

민주노총 미래전략 수립의 위한 현재적 과제

김혁(민주노총 사무부총장)

민주노조운동 30년 그리고 내일

민주노조운동과 비정규투쟁 평가

천연옥(민주노총 부산본부 비정규사업위원회 위원장)

토론

 

3

17:00~18:00

종합토론

 


3. 지역별 행사

 

* 노동자 대투쟁을 기념하기 위해 인천, 부산, 전북, 울산, 대구, 경남, 강원, 충남 등에서 8~9월 중 문화제, 토론회 등 다양한 기념행사가 진행됨. (지역별 취재요청 예정)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694 [보도자료] 한미전쟁연습 중단 촉구 <100인 기자회견 및 100인평화행동> file 2017-08-21 236
10693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8/21~8/27) 2017-08-18 369
10692 [취재요청] ILO 핵심협약 즉각 비준 촉구·노조법 전면개정 양대노총 기자회견 2017-08-18 181
10691 [취재요청] 모든 이주노동자의 노동권을 보장하는 노동허가제 쟁취! 820 전국이주노동자 결의대회 2017-08-18 170
» [보도자료] 87년 노동자 대투쟁 30주년! ‘노동자 인간 선언 30년’ 민주노조운동 정신계승 사업 진행 2017-08-18 178
10689 [논평] 강화된 예방대책 환영, 노조참여 확대 대책 보완 및 국회 입법 촉구한다. 2017-08-17 328
10688 [여성위] 노동자연대와의 연대 사업 중단에 대한 민주노총 여성위원회의 입장 2017-08-16 3942
10687 [논평] 지금부터가 적폐청산과 촛불개혁정권으로서 문재인정부의 진면목을 평가할 차례다. 2017-08-16 594
10686 [보도자료] 8.15 전국노동자대회 대회사/투쟁결의문 2017-08-15 625
10685 [성명] 한반도 전쟁을 단호히 반대한다. 평화협정체결로 전쟁위기를 종식시키자. 2017-08-14 713
10684 [보도자료] 자주없이 평화없다! 8.15 전국노동자대회 2017-08-14 521
10683 [논평] 노-정, 노-사 관계 바로잡기, 노동기본권 전면보장에 앞장서는 장관의 역할을 기대한다. 2017-08-14 495
10682 [보도자료] 강제동원피해 사죄와 배상 촉구 서명 전달 기자회견 2017-08-14 483
10681 [보도자료] 고용허가제 폐지! 사업장 이동의 자유 보장! 이주노동자 사망사건 해결 촉구 기자회견 file 2017-08-14 422
10680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8/14~8/20) 2017-08-11 825
10679 [취재요청] 고용허가제 폐지! 사업장 이동의 자유 보장! 이주노동자 사망사건 해결 촉구 기자회견 2017-08-11 1034
10678 [성명] 고용허가제가 사람을 죽였다. 죽음의 제도 고용허가제 폐지하라 2017-08-11 890
10677 [보도자료] 강제징용 노동자상 서울 제막식 - 강제징용 노동자상을‘서울 용산역’에 건립합니다. file 2017-08-10 800
10676 [시민사회단체 공동성명] 정부 여당은 민영화법인 서비스법과 규제프리존법 합의 추진을 중단하라 2017-08-10 726
10675 [보도자료] 집배원 과로사·자살방지 대책위 공식 출범, “국민조사위 구성하고 즉각 인력 증원하라” 2017-08-10 54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