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

언론노조 mbc, kbs본부 총파업 돌입, 언론부역자와 적폐에 사망선고를 내릴 것이다.

 

94, 언론노조 MBC, KBS본부가 언론적폐 청산을 위한 총파업에 돌입한다.

이번 총파업은 스스로 자신의 죄를 인정하지 않고 버티고 있는 언론적폐 부역자들의 마지막 명줄을 끊기 위한 언론노동자와 시민 모두의 적폐청산 투쟁이다.

 

MBC본부는 이미 400여명이 제작거부에 들어간 가운데 역대 최고의 93.2% 찬성으로 총파업을 가결했다. KBS본부도 828일 총파업선언문을 발표하고, 기자협회와 PD협회는 이미 보직사퇴, 제작거부에 돌입한 상태에서 총파업에 돌입한다. 뿐만 아니라 언론노조 SBS본부도 방송사유화 진상 조사 특별위원회 활동을 시작했다.

 

권력과 자본으로부터 독립한 공정언론 쟁취와 권력과 자본에 부역한 언론적폐, 부역인사를 청산하기 위한 언론 노동자들의 분노는 이미 차고도 넘친다. 이명박, 박근혜정권 10년간 언론은 정권의 나팔수이자 견()인차 노릇에 충실했다. 정치권력뿐만 아니라 얼마 전 삼성자본 앞에 비굴하게 무릎 꿇은 소위 언론인들의 굽은 펜대도 전 국민에게 낱낱이 폭로 되었다.

 

박근혜 정권을 무너뜨린 촛불이 다시 언론노동자들의 총파업 투쟁으로 재 점화 되고 있다.

정치권의 야합시도와 헌재의 좌고우면을 1700만 촛불이 무력화 시켰듯이 적폐청산의 과제는 누가 대신 해주는 것이 아니다. 노동자, 시민 스스로의 힘으로 가장 악랄한 적폐 중의 적폐인 언론적폐 인사들을 깨끗이 청소할 수 있다는 것을 언론노동자 총파업 투쟁이 보여줄 것이다.

산소 호흡기를 달고 연명하고 있는 언론부역자 MBC 김장겸, KBS 고대영 사장과 이사진 등 방송계 곳곳에서 똬리를 틀고 있는 언론부역자들 모두 즉각 퇴진해야 한다.

 

이제 방송을 권력의 사유물로 만들어 여론을 조작하고 사실을 왜곡하던 시대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 박근혜정권의 국정농단은 행정, 입법, 사법권력 외에 또 하나의 권력이라고 하는 언론과 방송 권력이 정권의 하수인이 되었기에 가능했던 것이다.

언론노동자들의 총파업투쟁은 바닥에 떨어진 공영방송의 신뢰를 회복하고 국민들에게 방송주권을 돌려주기 위한 언론독립 투쟁이다. 따라서 언론적폐청산과 공정언론을 위한 언론노조 총파업투쟁의 최후의 수혜자는 국민 모두이다. 민주노총은 모든 시민과 함께 전 국민적 지지속에 진행되는 언론노조의 총파업 총력투쟁을 반드시 승리로 만들어 권력과 자본으로부터 독립된 언론, 공정언론을 반드시 실현할 것이다.


201792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719 [브리핑] 가이 라이더 ILO 사무총장 - 민주노총/한국노총 위원장 간담회 결과 2017-09-05 122
10718 [보도자료] 공휴일 유급휴일 법제화 촉구 기자회견 file 2017-09-05 173
10717 [논평] 북한 핵실험 중단의 열쇠는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 철회에 있다. 지금 당장 평화협상에 나서라 2017-09-04 423
10716 [취재요청] 공휴일 유급휴일 법제화 촉구 기자회견 2017-09-04 149
10715 [보도자료] 비정규직 노동자 노동3권 보장! ILO 권고이행 촉구 기자회견 file 2017-09-04 173
» [성명] 언론노조 mbc, kbs본부 총파업 돌입, 언론부역자와 적폐에 사망선고를 내릴 것이다. 2017-09-01 242
10713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9/4~9/10) 2017-09-01 321
10712 [성명] 문재인 정부는 공무원 해고자 복직과 공무원노조 설립 신고 즉각 수용하라. 2017-09-01 299
10711 [취재요청] 비정규직 노동자 노동3권 보장! ILO 권고이행 촉구 기자회견 2017-09-01 162
10710 [논평] 신의칙 불인정, 통상임금의 법리를 바로 세운 기아차 통상임금 판결을 환영한다. 2017-08-31 278
10709 [성명] 노동시간 특례 폐기 심의조자 하지 않은 국회, 과로로 노동자, 시민이 죽어나가는 현실 방치하는 국회를 규탄한다. 2017-08-30 209
10708 [보도자료]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 적용 과정의 문제점과 대정부 요구 기자회견 file 2017-08-30 632
10707 [논평] 국회는 과로사·시민안전 위협 주범인 노동시간 특례 폐지 결국 내팽개치는가? 2017-08-29 180
10706 [취재요청]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 적용 과정의 문제점과 대정부 요구 기자회견 2017-08-28 366
10705 [보도자료] 노동시간 특례 폐지 시민사회 1,000인 공동선언 2017-08-28 202
10704 [보도자료]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전교조-민주노총 대표자 공동입장문 2017-08-27 1534
10703 [보도자료] 우키시마호 침몰 희생자 합동추모행사 및 단바망간 광산, 징용 노동자상 건립 1주년 추모제 file 2017-08-25 151
10702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8/28~9/3) 2017-08-25 297
10701 [취재요청] 59조 노동시간 특례 폐지 시민사회 1,000인 공동선언 기자회견 2017-08-25 171
10700 [논평] 알맹이 빠진 국민농락, 재벌 봐주기 솜방망이 판결의 반복이다. 2017-08-25 25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