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추도사 및 보도자료] 백남기농민 1주기 추모대회

조회 수 132 추천 수 0 2017.09.26 11:35:21

[고 백남기 농민 1주기 추모대회 민주노총 추도사]



백남기 농민이 박근혜 정권의 무도한 국가폭력에 쓰러지신 후, 우리의 간절한 염원에도 불구하고 다시 눈을 뜨지 못한 채 저희 곁을 떠나신지 1년입니다. 오랜 세월 백남기 농민이 생명 평화의 마음으로 일궈낸 밀밭은 세 번째 수확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백남기 농민은 민주주의의 밀알을 뿌려 싹을 틔워내셨습니다.

“우리 모두 백남기다!”라고 외치며, 진실을 은폐하려는 강제부검으로부터 농민을 지키기 위하여 서울대병원을 가득 메웠던 때, 우리 가슴엔 세상을 바꾸기 위한 투쟁의 밑불이 번지고 있었습니다. 드디어 지난 겨울 온 광장을 가득 메운 촛불의 힘으로, 주권자의 힘으로 불의한 권력을 무너뜨렸습니다.


그러나,

언론 적폐를 청산하고자 언론노동자들이 전면 파업을 벌이고 있는 지금,

끝내 사드 배치를 강행하여 군사긴장을 고조시키며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지금,

정권이 바뀌었어도 수많은 양심수들이 여전히 감옥에 갇힌 지금,

최저선을 모르고 폭락하는 쌀값에 평생 일군 땅을 놓아버려야 하는 지금,

노동존중을 약속한 대통령이 당선되었지만, 노동기본권, 노조 할 권리를 여전히 외치는 지금.

박근혜정권이 물러나고 촛불정신을 계승한다던 새 정부가 들어선 지금,

민중의 삶은 아직 바뀐 것이 없고 적폐는 여전합니다.


백남기 농민 1주기를 앞두고 국가폭력에 대한 정부의 공식사과가 있었습니다. 너무 늦은 사과입니다. 이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 재방방지대책 수립으로 지체 없이 나가야 합니다. 또한 정부가 2015년 11월 14일 불법부당한 공권력 사용이 수많은 피해자를 낳았음을 인정한만큼, 2015년 민중총궐기로 수감 중인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 또한 석방해야할 것입니다.


생명 평화의 일꾼, 백남기 농민. 당신의 이름을 기억한다는 것은 무엇입니까.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이라는 국민의 요구가 여전히 높습니다. 변화의 열망은 그 어느 때보다 뜨겁습니다. 백남기 농민이 심은 민주주의의 밀알은 바로 우리 가슴 속에서 자라나고 있습니다.


백남기 농민을 기억하며 민주노총이 약속드리겠습니다. 민주주의와 평등, 생명과 평화가 숨쉬는 세상을 만들고자 평생을 노력하셨던 당신의 뜻을 쉼 없이 이어가겠습니다.


고 백남기 농민의 안식을 기원합니다.


2017. 9. 23.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직무대행 최종진



*첨부: 고 백남기농민 1주기 추모대회 보도자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추도사 및 보도자료] 백남기농민 1주기 추모대회 file 2017-09-26 132
10757 [보도자료] 한상균 위원장 및 구속노동자 석방촉구 기자회견 2017-09-26 191
10756 [취재요청]늘어난 비정규직, 닫힌 노조할 권리 간접고용노동자 노조할 권리 해법 찾기 토론회 file 2017-09-25 147
10755 [취재요청서] 특성화고・마이스터고 산업체 파견 현장실습 중 인권침해에 대한 국가인권위 빠른 의견 표명 촉구 기자회견 file 2017-09-25 124
10754 [성명] 노동자들의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운동에 대한 왜곡을 즉각 중단하고, 일제 식민지 과거사 문제의 올바른 해결을 위해 나서라! 2017-09-25 493
10753 [취재요청] 한상균 위원장 및 구속노동자 석방촉구 법무부 앞 기자회견 2017-09-25 207
10752 [성명] 한반도 핵전쟁 참화 부르는 극한 대결을 중단하라. 2017-09-25 179
10751 [논평] 양대지침 폐기를 환영한다. 노조 할 권리보장과 노동법 전면개정으로 이어져야 한다. 2017-09-25 279
10750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9/25~10/1) 2017-09-22 323
10749 [논평] 파리바게뜨 5,378명 불법파견 확인, 전원 직접고용하고 노조활동 보장하라. 2017-09-21 272
10748 [취재요청] 국회 현장증언대회 - 노조파괴 부당노동행위 근절이 시급하다. 2017-09-21 290
10747 [논평] 정도를 벗어나 의욕만 앞세우면 오히려 일을 그르칠 수 있다 2017-09-20 243
10746 [‘평화주의자’ 조영삼 님 선종 애도 성명] ‘사드 철회 마중물이 되고자 한 평화주의자’조영삼 님의 명복을 빌며 2017-09-20 145
10745 [논평] 고 백남기 농민에 대한 정부의 공식사과, 지휘책임자 사법처리로 이어져야 2017-09-19 135
10744 [취재요청] 간접고용 철폐! 노조할 권리 쟁취! 간접고용 노동자 결의대회 2017-09-19 174
10743 [보도자료] ILO 핵심협약 즉각 비준! 노동법 전면개정! 노동적폐 완전청산! 민주노총 결의대회 대회사/결의문 2017-09-16 265
10742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9/18~9/24) 2017-09-15 333
10741 [보도자료] 노조 할 권리 ILO 핵심협약 즉각 비준! 노동법 전면개정! 노동적폐 완전청산!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7-09-15 198
10740 [보도자료] 민주노총 제9기 임원(위원장/수석부위원장/사무총장) 직접선거 돌입 관련 2017-09-15 262
10739 [논평] 비정규직 정규직화 정책에 딴죽 거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옷이 맞지 않으면 벗으라. 2017-09-14 24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