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보 도 자 료

일시

20171024()

문의

대변인 남정수 010-6878-3064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민주노총, 문재인 대통령과의 간담회 및 행사 불참에 대한 입장

 

민주노총은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5월부터 공식적으로 대통령과의 대화와 노정교섭을 요구해왔습니다. 민주노총은 대통령과의 간담회를 노정교섭 복원이라는 큰 방향에서 노정간 신뢰와 존중 속에 이전 정권과 다른 진정성 있는 만남과 토론이 이루어지는 자리로 만들기 위해 참여준비를 해왔습니다

그러나 청와대와 정부는 지난 몇 달간의 민주노총의 진정성 있는 대화요구를 형식적인 이벤트 행사로 만들며 파행을 만들고 있습니다.

 

민주노총은 오늘 대통령과의 간담회와 행사에 최종적으로 불참을 결정했습니다.

불참 결정은 민주노총을 존중하지 않은 청와대의 일방적 진행에 따른 불가피한 결정으로 강력한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무엇보다 노정대화로 논의되던 자리에 청와대와 정부가 일방적으로 노사정위원장을 배석시키겠다고 입장을 정한 것은 민주노총 조직 내부에서는 큰 논란이 있을 사안입니다.

그럼에도 민주노총에서는 노정관계 복원이라는 대의에 입각하여, 1부 대표자 간담회 참여를 결정했습니다. 이런 민주노총의 진정성 있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청와대는 주객을 전도해 1부의 진정성 있는 간담회보다 2부 정치적 이벤트를 위한 만찬행사를 앞세우는 행보를 하면서 결국 사단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청와대는 2부 만찬행사에 민주노총 소속 일부 산별 및 사업장을 개별 접촉하여 만찬 참여를 조직하였고, 이 과정에서 마치 민주노총의 양해가 있었던 것인 양 왜곡하기도 했습니다이는 대화의 상대인 민주노총을 존중하지 않고, 민주노총의 조직체계와 질서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입니다.

 

이에 민주노총은 청와대에 2부 만찬행사에 민주노총 소속 개별조직에 대한 초청을 중단할 것과 관련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했습니다. 그러나 어떤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도 없이 개별 접촉한 민주노총 산별조직과 산하 조직 참가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바꾸지 않았습니다.

 

민주노총은 정부가 오늘 간담회를 추진하는 의미가 무엇인지 정부에 되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노동자는 문재인 정부의 홍보사진에 언제나 동원되는 배경 소품이 아닙니다.

민주노총은 문재인 정부가 진정으로 노동자와 노동조합을 존중하길 원합니다.

촛불혁명이 요구하는 노동존중 사회, 모든 노동자에게 노동3권이 보장되고 보호되는 나라를 만들기 위한 공통의 목표와 방향을 공유하고 함께 설계하길 요구합니다.

 

민주노총은 오늘의 간담회 불참결정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청와대와 정부에서 오늘의 이 사태가 발생하게 된 과정을 반추하길 강력히 촉구합니다존중이 없이 신뢰 있는 대화는 불가능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진정으로 노동존중의 의지로 책임 있는 노정교섭에 나설 것을 촉구합니다.

우리가 기대하는 것은 세련된 이벤트가 아니라 우직한 진실성입니다

 

20171024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807 [보도자료] “함께 가자!” 2017 촛불 1년 비정규직 없는 세상 만들기 전국노동자대회 file 2017-10-28 429
10806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0/30~11/5) 2017-10-27 455
10805 [취재요청] 함께 가자! 2017 촛불 1년 비정규직 없는 세상 만들기 전국노동자대회 2017-10-27 336
10804 [성명] 노동존중 정부에서 노동개악 작심발언 한 홍영표 의원, 환노위원장 자격 없다. 2017-10-26 824
10803 [보도자료] 최저임금위원회 어수봉 위원장의 반노동·친자본 발언 관련 양대노총 항의방문 결과 2017-10-25 272
10802 [보도자료] 한상균 위원장, 미국노총으로 부터 “조지 미니-레인 커클랜드 인권상” 수상 file 2017-10-25 431
10801 [보도자료]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계획 관련 민주노총 입장 2017-10-25 570
10800 [보도자료] 양대노총 노동자위원 최저임금위원회 어수봉위원장 막말관련 항의방문 2017-10-25 204
» [보도자료] 민주노총, 문재인 대통령과의 간담회 및 행사 불참에 대한 입장 2017-10-24 7031
10798 [보도자료] 노동적폐 오적 청산 민주노총 집중투쟁 주간 선포 및 선포식 2017-10-23 513
10797 [취재요청] KEC 손해배상 청구소송 기자회견 2017-10-23 219
10796 [취재요청] 노동적폐 오적 청산 민주노총 집중투쟁 선포식 2017-10-20 376
10795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0/23~10/29) 2017-10-20 417
10794 [논평] 탈핵정책은 중단 없이 추진되어야 하고, 시민참여 탈핵운동이 본격화되어야 한다. 2017-10-20 210
10793 [안전한 세상을 위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시민행동 논평]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권고안 발표에 대한 입장 2017-10-20 129
10792 [논평] 최저임금위원회 어수봉 위원장은 망언에 대해 책임져라. 2017-10-19 359
10791 [보도자료] 최저임금인상 무력화 시도 중단! 10.25 학교비정규직 총파업지지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2017-10-19 163
10790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공공부문 해고노동자 원직복직 원상회복 촉구 기자회견 2017-10-18 167
10789 [취재요청] 최저임금인상 무력화 시도 중단! 10.25 학교비정규직 총파업지지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file 2017-10-18 119
10788 [보도자료] 민주노총 최종진 위원장 직무대행, 3차 일자리위원회 참석 발언요지 등 2017-10-18 3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