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파리바게뜨 불법파견 문제 해결과
청년노동자 노동권 보장을 위한 시민사회대책위원회

수   신
각 언론사 사회부, 노동부, 법조, 경제, 국회
발   신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사무처장 임영국 (010-2442-3633)
참여연대 최재혁 팀장(010-4740-9143)
제   목
<성명서> 상생기업 설명회, 과연 누구를 위한 상생인가?
날   짜
2017.11.08.(수) 


보도자료

1. 파리바게뜨는 최근 고용노동부의 시정명령을 거부하고, 시정명령 취하 소송과 집행정지를 신청했다. 또한 불법파견업체로 밝혀진 협력업체들은 소위 상생기업이라 얘기하는 합자회사 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2. 파리바게뜨 불법파견 문제 해결과 청년노동자 노동권 보장을 위한 시민사회단체 대책위원회(빠바 시민대책위)는 협력업체 주도의 설명회가 사실 왜곡과 기만으로 사실상의 동의서를 강요하고 있다는 점에서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성명서와 같이 입장을 밝히고자 함.

■설명회 녹취 파일 공개 예정 (※요청하는 경우)

<녹취 파일 주요 내용>
- “직접고용하더라도 파견법 위반” “어떠한 경우에도 직고용하면 불법파견 모순에 빠진다”
- (고용노동부 결정을) “비상식적이고 무리한 결정” “정부의 고집스런 정책 때문”
- “개인 동의 안되면 물류나 공장 다른 곳으로 가는 것, 업무 재배치 할 것이다”
- “노동부에서도 이쪽으로 가는게 대다수 의견이라 하면”(합자회사 동의할 것처럼 호도)
- “상여금 100%인상한다니까 파리크라상 직원들이 왜 차이를 두냐고 한다, 지금 본사는 상여 추석50%, 설50%씩이거든..” ☞허위사실 : 본사 상여700%(짝수달 100%, 설50%, 추석50%)였는데, 올해 교섭에서 200%를 기본급화 하여 상여 500%로 합의했음)
- “점주도 협력사도 직고용을 원하지 않는다, 본부도 그렇다, 언론에서도 그렇고”
- ‘확인서’ 양식의 문제점 : 일방적인 직접고용 포기 확인서인 점. 위계적 강압으로 사인 받고 있는 점. 확인서 받는 주체도 없고 이행당사자도 아닌 협력업체가 월권으로 받으로 다니고 있음.   등등

※덧붙임1 : 성명서 (상생기업 설명회, 과연 누구를 위한 상생인가?)
※덧붙임2 : 직접고용 포기 확인서(양식)
[성명서] 
 합자회사 설명회, 과연 누구를 위한 상생인가?
기만과 억측이 난무하는 합자회사 설명회, 불법·부당노동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파리바게뜨 본사가 최근 고용노동부의 직접고용 시정명령을 거부하고 시정명령 취하 소송과 집행정지를 신청했다. 언론보도에 의하면 합자회사를 위한 설명회 등을 진행하는데 시간이 부족하다 등의 이유였다고 한다. ‘파리바게뜨 불법파견 문제 해결과 청년노동자 노동권 보장을 위한 시민사회대책위원회’(시민대책위)는 협력업체 주도의 합자회사 설명회가 거짓된 정보와 사실 왜곡으로 여론을 호도하고 있으며 직영 제조기사에게, 사실상 제빵노동자에게도 합자회사에 대한 일방적인 동의를 강요하고 있는 현 상황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

1. 상생기업으로 표현하는 소위, ‘합자회사’에 대한 설명회는 지난 10월 28일부터 지역별로 개최되고 있다. 그런데 이 설명회는 ‘불법’ 파견업체이자 무허가 파견업체로 밝혀진 협력업체가 주관하고 있다. 정작 직접고용해야 할 시정명령 이행당사자인 파리바게뜨 본사는 아무런 공식 입장 표명도 없이 뒤로 빠져 있고 이해당사자도 아닌 협력업체가 왜 사태해결의 전면에 나서는지 이해할 수 없는 대목이다.

2. 파리바게뜨 본사가 불법파견을 해결하기 위한 시간이 부족하다고 주장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 파리바게뜨 본사가 지금껏 고용노동부의 시정명령을 이행하기 위해 노력한 것은 무엇인가? 직접고용해야 할 제빵, 카페 노동자들을 상대로 공식 입장 한번 내놓은 바 없을 뿐만 아니라, 정식으로 대화하자는 노동조합의 4차례의 교섭요청에도 ‘당사자가 아니’라는 이유로 거부해왔던 기업 아닌가? 파리바게뜨 본사는 도대체 무슨 노력을 근거로 시간이 부족하다 말하는가! 

3. 더욱 심각한 것은 설명회 과정에서 사실을 의도적으로 왜곡하거나, 고용노동부의 근로감독 결과를 악의적으로 해석하는 발언들을 늘어놓으며 온갖 불법과 부당노동행위를 저지르고 있다는 점이다. 각 지역에서 진행되고 있는 설명회에서 협력업체들은 ‘직접고용 해도 파견법 위반이다’는 발언을 내뱉고 있는데, 그렇다면 정부가 불법파견을 적발해놓고 그것도 공식문서로 다시 불법을 지시했단 말인가? 

4. 이 뿐만이 아니다. 모 협력업체 대표는 설명회 과정에서 ‘비상식적이고 무리한 결정’이라거나 ‘정부의 고집스런 정책 때문’ 이라며 고용노동부의 시정명령을 악의적으로 왜곡하고 행정처분을 부정했다. 고용노동부가 법에 근거해 내린 판단을 ‘고집스럽다’고 표현하는 저의를 의심할 수밖에 없지 않은가? 

5. 또한, ‘간섭 없이 이대로가 좋다는 부류, 상생기업으로 가서 근로복지를 향상시키는 게 좋다는 부류, 불법이든 뭐든 모르겠고 직접고용이 좋다는 3개 부류가 있을 것’이라는 발언도 있었다. 이는 직접고용을 불법으로 매도하고 청년노동자들의 노동권을 함부로 침해하고 조롱하는 행위이다. 제빵, 카페 노동자들의 노동권이 무슨 물건인가? 힘없고 선량한 청년노동자라고 함부로 기만하는 행위는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6. 합자회사가 고용할 경우, 노동조건이 개선될 것처럼 알려져 있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합자회사로 가면 ‘임금이 13.1% 인상되고 복지도 개선하겠다’는 등의 얘기를 하고 있지만 이는 내년 최저임금 인상을 맞추는 수준의 얘기에 불과하다. 상여금도 100% 인상하여 200% 맞춰주겠다지만 본사는 상여금이 700%였다가 올해 교섭에서 200%를 기본급화 하여 500%인 점과 비교하면 여전히 차별이 상존한다. 그런데 설명회에서는 오히려 이 사실을 왜곡하여 “파리크라상 직원들이 왜 차이를 두냐고 한다”면서 “본사는 추석50%, 설50%”라고 허위사실까지 유포하였다. 결국 임금이나 노동조건 전반에 걸쳐 근본적인 차별의 요소를 건드리지 않겠다는 본사의 의도가 ‘상생기업’이다. 상생, 도대체 누구를 위한 상생이란 말인가!

7. 시민대책위가 주목하고 있는 또 다른 문제는 합자회사의 강요와 부당노동행위에 대한 우려이다. 이 순간에도 협력업체들은 매장을 돌며 개별로 제빵,카페노동자들을 만나 ‘직고용되면 계약직으로 될지도 몰라’ ‘동의서 써도 직접고용 판결나면 무용지물이니까 서명해도 상관없다’ 등 사실과 다른 말로 현혹하면서 사실상 직접고용 포기 ‘확인서’를 강요하고 있다. 이는 위계에 의한 강압행위로 부당노동행위를 염려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런 점에서 고용노동부의 철저한 근로감독이 절실한 상황이다.

8. 또한 합자회사가 되면 직영 제조기사들도 합자회사로 보내겠다며 ‘개인 동의 안되면 물류나 공장 다른 곳으로 가는 것이다, 업무 재배치 할 것이다’는 발언도 확인되었다. 이는 본사 소속 제조기사를 상대로 한 발언이지만, 결국 현재 직접고용의 대상인 협력업체 소속 제빵, 카페 노동자들도 합자회사를 통한 고용의 예외가 될 수는 없을 것이다. 합자회사를 받아들이라는 사실상의 동의서 강요가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나아가 파리바게뜨는 애초부터 정부의 시정지시를 이행하려는 마음이 눈꼽만큼도 없었음을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따라서 파리바게뜨가 말하는 ‘시간 부족’은 결국 청년노동자들을 또다른 간접고용 비정규직의 옷으로 갈아 입히는데 부족한 시간을 말하는 것 아닌가!
 
9. 시민대책위는 법원의 결정으로 인해 결과적으로 시정명령 이행 기한이 연장된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그러나 법원의 이번 결정은 법원이 고용노동부의 불법파견 판정에 대한 시시비비를 가린 것이 아니고, 제기된 소송의 내용을 판단하기 위해 상황의 진행을 잠시 정지시킨 것에 불과하다. ‘법원의 제동’ 등의 표현으로 마치 고용노동부의 판단이 옳지 않았다는 듯한 주장으로 여론을 호도해서는 안 될 것이다. 시민대책위는 불법파견을 시정하기 위해 아무런 노력도 안하고 있던 파리바게뜨 본사가 이제와 시간 부족을 얘기하는 건 어불성설임을 분명히 한다. 더구나 직접고용 이행과 아무런 관련도 없을 뿐 아니라 심각한 노동권 침해를 유발하고 있는 합자회사의 추진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법원 또한 파리바게뜨 청년노동자들의 노동권 회복을 호소하는 목소리를 외면해서는 안된다. 시민대책위는 파리바게뜨 본사가 저지르고 있는 다양한 불법적인 행태와 부당노동행위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엄중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다.

2017년 11월 8일
 
파리바게뜨 불법파견 문제 해결과 
청년노동자 노동권 보장을 위한 시민사회단체 대책위원회
노동인권실현을 위한 노무사모임,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민주노총법률원,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알바노조, 일과 건강,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파리바게뜨 지회, 참여연대, 한국비정규직노동단체네트워크+서울노동인권복지네트워크(강동연대회의, 강서양천민중의집, 경기북부노동인권센터, 경기비정규직지원센터, 광주광역시비정규직지원센터, 구로근로자복지센터, 구로민중의집, 군산비정규노동인권센터, 노원노동복지센터, 당진시비정규직지원센터, 대전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 마포민중의집, 부산비정규노동센터, 부천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 서대문근로자복지센터, 서울남부노동상담센터, 서울노동광장, 서울노동권익센터, 서울동부비정규노동센터, 서울서부비정규노동센터, 성동근로자복지센터, 성북노동권익센터, 송파시민연대, 수원시비정규직노동자복지센터, 아산시비정규직지원센터, 안산시흥비정규노동센터, 안양군포의왕비정규직센터, 양천노동인권센터, 영등포산업선교회 비정규노동선교센터, 우리동네노동권찾기, 울산동구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 울산북구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 은평노동인권센터, 음성노동인권센터, 익산시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 인절미프로젝트, 인천비정규노동센터, 전남비정규직노동센터, 전북여성노동자회, 전주시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 전태일재단, 청주노동인권센터, 중랑민중의집, 충남노동인권센터, 충남비정규직지원센터, 한국비정규노동센터, 희망씨), 한국여성민우회

[직접고용 포기 확인서 양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832 [취재요청] 교육적폐 청산 전교조 단식농성 투쟁과 조합원 연가투쟁 지지 노조하기 좋은 세상 운동본부 기자회견 2017-11-13 194
10831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민주노총 임원선출 직접선거 선거물품 전국 16개 지역 일괄배송 차량출발 2017-11-13 173
10830 [성명] (건설 특고노동자 고공농성 관련) 특수고용노동자 노동기본권 보장하라 2017-11-13 136
10829 [보도자료] 전태일에게 노동조합을! 1,113인 사회적 선언 기자회견 file 2017-11-13 137
10828 [기자회견]건설노조 3만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 file 2017-11-12 204
10827 [보도자료] 모든 노동자들의 노조 할 권리 쟁취! 2017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2017-11-11 441
10826 [보도자료] 2017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전야제 개최 2017-11-11 210
10825 [취재요청] 전태일에게 노동조합을! 1,113인 사회적 선언 기자회견 2017-11-11 128
10824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1/3~11/19) 2017-11-11 191
10823 [민주노총 창립 22주년 기념일 성명] 모든 노동자의 민주노총을 위한 발걸음을 계속할 것입니다 2017-11-11 383
10822 [취재요청] 모든 노동자들의 노조 할 권리 쟁취! 2017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개최 2017-11-10 196
10821 [보도자료] 여성에겐 모든 기업이 한샘이다. 용기있는 여성. 악랄한 기업 그리고 고장난 시스템 2017-11-10 97
10820 [논평] 최저임금 노동자들이 해고 없는 연말을 보내기 위한 근본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 2017-11-09 151
10819 [취재요청] 여성에겐 모든 기업이 한샘이다/여성단체 공동기자회견 2017-11-09 317
» [성명서] 상생기업 설명회, 과연 누구를 위한 상생인가? file 2017-11-08 174
10817 [취재요청]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 조직변경신고에 대한 필증교부 및 특고노동자 노동기본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 file 2017-11-08 102
10816 [보도자료] 민주노총 제9기 임원 직접선거에 4개조 후보 등록 file 2017-11-06 3556
10815 [성명] 트럼프 방한은 종속적 한미동맹과 전쟁위기만 가속화시킬 뿐이다. 2017-11-06 1017
10814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1/6~11/12) 2017-11-04 431
10813 [보도자료] 파견직을 계약직으로 바꾸는 게 문재인 정부의 비정규직 대책인가 file 2017-11-03 24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