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보도자료]

여성에겐 모든 기업이 한샘이다.

- 용기있는 여성. 악랄한 기업 그리고 고장난 시스템

 

20171110일 오전 11. 세종문화회관 계단

 

주최 : 민주노총 여성위원회/ 여성노동법률지원센터/ 전국여성노조/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서울여성노동자회/한국성폭력상담소/한국여성노동자회/한국여성민우회/한국여성단체연합/경기여성단체연합/대전여민회/대구여성회/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성매매문제 해결을 위한 전국연대/제주여성인권연대/제주여민회//포항여성회/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기자회견 순서

발언 1. 한국여성민우회 여성노동팀 권박미숙

발언 2. 서울여성노동자회 김정희 상담팀장

발언 3.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적녹보라의제행동센터장 나영

발언 4. 전국여성노조 나지현 위원장

발언 5. 여성노동법률지원센터 고용평등상담실장 박윤진

기자회견문 낭독

퍼포먼스 / 포토 타임 용기 있는 여성이 고장 난 시스템을 바꾼다

문의처 : 민주노총 여성국장 김수경 (010-9036-4363)

 

[기자회견문 ]

 

여성에겐 모든 기업이 한샘이다

용감한 여성들과 악랄한 기업 그리고 고장 난 시스템

 

이 자리에 모인 우리는 노동시장의 성차별에 대해 고발하고 투쟁해왔다. 주변부 노동으로 몰려왔던 여성노동에 대한 정당한 처우를 요구했으며, 청년여성에게도 시작부터 양질의 일자리가 필요함을 주장했다. 이에 기업내 성별임금격차 해소. 배치와 승진 차별 철폐. 육아휴직으로 인한 부당노동행위가 사라지는 것과 함께 여성들이 일상적으로 겪고 있는 일터 성폭력. 직장내 성희롱을 없애고자 노력해 왔다. 직장내 성희롱 피해 당사자의 증언은 가해자에 대한 처벌과 함께 직장내 성희롱의 예방과 사후조치를 요구했으며, 점차 기업과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성과를 내고 있는 중이다.

 

최근 굴지의 기업 한샘과 현대카드에서 발생한 성폭력사건은 기업에서 여성노동자가 어떻게 성적으로 대상화되고 있는지 보여주고 있다. 우리를 분노하게 한 것은 위와 같은 사건이 기업 안에서 고용 여부 결정권을 쥔 상사에 의해서 자행되었다는 것과 함께 이를 책임져야하는 기업의 사후 조치가 무책임하며, 피해자에게 또 다른 피해를 양산하고 있는 점이다. 꽃뱀. 무고. 연애 관계. 오해... 성폭력 사건에서 들어왔던 피해자에 대한 왜곡된 편견을 고스란히 기업내 성폭력 사건에서도 마주쳐야하는 것은 여성에겐 일터가 곧 여성혐오로 똘똘 뭉친 우리 사회와 다르지 않음을 나타낸다.

 

무엇보다 한샘과 현대카드에서 발생한 성폭력 사건은 특수한 사례가 아니었고 우리사회 여성들이 일하는 모든 기업과 모든 일터의 모습이라는 것이다. 현재 52일째 파업을 하고 있는 LG생활건강의 여성노동자들은 53% 이상이 성희롱 피해를 경험했으며, 72%가 피해 상황에 순응했다고 했다. 성희롱에 대한 기업의 대응 시스템에 대해 절반 이상이 신뢰하지 않았으며, 불응했을 때 고용상 불이익을 겪었다고 진술했다. 우리는 한샘 성폭력 피해자의 용감한 증언으로 다시 한 번 여성들이 일터에서 겪는 성폭력 피해를 확인했으나, 기업과 사회가 이를 인정하지 않고 합당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노력을 하지 않고 오히려 그 피해 책임을 피해 당사자에게 되묻는 악랄한 여론몰이에 분노한다.

 

성희롱 피해는 직급이 낮은. 비정규직. 저연령의 여성에게 주로 일어나지만 고연령, 관리직. 전문직을 포함하여 권력 관계가 형성되는 모든 일터에서 발생한다. 전국의 고용평등상담실에는 해마다 성희롱 피해에 따른 상담이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 성희롱 피해는 여성 노동자 개인의 인격을 훼손함과 함께 이로 인한 불이익처우. 퇴직 등으로 인한 고용상의 위기를 불러오는 노동문제이기에 매우 심각한 노동권의 침해이다.

 

대표적인 사례는 르노삼성 성희롱 피해자에 대한 따돌림, 업무배제, 저성과 유도로 성희롱 피해자에 대한 불이익처우 금지. 고평법 142항 위반을 한 삼성이라는 기업에 대한 법원과 고용노동부의 판결이 4년째 미뤄지고 있다는 점이다. 그 동안 더 많은 피해가 양산되었다. 이는 법원과 고용노동부의 직무 유기이며 삼성이라는 거대 기업에 맞선 용기 있는 성희롱 피해 고발자에 대한 조직적 가해행위라고 할 것이다.

용기있는 여성들이 고장난 시스템을 바꿨다.

어제 국회에서는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을 위한 법률이 직장내 성희롱의 기업주 책임을 강화하고 성희롱 피해자에 대한 불이익 처우를 금지를 강화하는 내용으로 개정되었다. 그 동안 용기 있게 증언하고 투쟁. 연대해왔던 우리의 행동이 가져온 성과중 하나이다.

더 이상 성희롱과 성차별에 혼자 대응할 수 없어서 포기하거나 일터를 떠나는 여성들이 발생하지 않아야 할 것이다. 우리는 용기 있는 증언자들과 함께함으로 기업. 사회 시스템 전체가 성폭력과 성차별에 대응할 수 있도록 기업과 사회의 환경을 바꿀 것이다.

 

20171110

기자회견 참가자 일동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835 [취재및보도요청] 최저임금-노동시간 개악 망언 홍영표 의원 규탄 양대노총 공동 결의대회 2017-11-14 172
10834 [취재요청] 노동시간 특례 11월 국회서 폐기하라! 과로사 OUT 공동대책위 기자회견 2017-11-14 119
10833 [보도자료] 교사들에게 노조할 권리를, 해직교사를 학교로! 전교조 투쟁 지지 기자회견 file 2017-11-14 121
10832 [취재요청] 교육적폐 청산 전교조 단식농성 투쟁과 조합원 연가투쟁 지지 노조하기 좋은 세상 운동본부 기자회견 2017-11-13 194
10831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민주노총 임원선출 직접선거 선거물품 전국 16개 지역 일괄배송 차량출발 2017-11-13 184
10830 [성명] (건설 특고노동자 고공농성 관련) 특수고용노동자 노동기본권 보장하라 2017-11-13 139
10829 [보도자료] 전태일에게 노동조합을! 1,113인 사회적 선언 기자회견 file 2017-11-13 137
10828 [기자회견]건설노조 3만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 file 2017-11-12 211
10827 [보도자료] 모든 노동자들의 노조 할 권리 쟁취! 2017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2017-11-11 444
10826 [보도자료] 2017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전야제 개최 2017-11-11 211
10825 [취재요청] 전태일에게 노동조합을! 1,113인 사회적 선언 기자회견 2017-11-11 128
10824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1/3~11/19) 2017-11-11 193
10823 [민주노총 창립 22주년 기념일 성명] 모든 노동자의 민주노총을 위한 발걸음을 계속할 것입니다 2017-11-11 384
10822 [취재요청] 모든 노동자들의 노조 할 권리 쟁취! 2017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개최 2017-11-10 196
» [보도자료] 여성에겐 모든 기업이 한샘이다. 용기있는 여성. 악랄한 기업 그리고 고장난 시스템 2017-11-10 99
10820 [논평] 최저임금 노동자들이 해고 없는 연말을 보내기 위한 근본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 2017-11-09 153
10819 [취재요청] 여성에겐 모든 기업이 한샘이다/여성단체 공동기자회견 2017-11-09 317
10818 [성명서] 상생기업 설명회, 과연 누구를 위한 상생인가? file 2017-11-08 175
10817 [취재요청]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 조직변경신고에 대한 필증교부 및 특고노동자 노동기본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 file 2017-11-08 103
10816 [보도자료] 민주노총 제9기 임원 직접선거에 4개조 후보 등록 file 2017-11-06 356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