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보도자료]

근로시간면제제도 폐지, 교섭창구단일화 폐지, 공공부문 쟁의권보장

국제기준에 맞는 노조할권리 입법 추진 발표 기자회견

 

일시 : 12. 6.() 13:20 / 장소 : 정론관

 

 

<기자회견 순서>

 

사회 : 한상진 민주노총 조직국장

모두 발언 :

- 이정미 국회의원,

- 최종진 민주노총위원장 직무대행

 

노조법 개정촉구 현장 발언

- 조남덕 금속노조 콘티넨탈지회 지회장

- 박해철 공공운수노조 부위원장

 

기자회견문

- 이승렬 금속노조 부위원장, 김정태 금속노조 대충지부장

 

담당, 문의 : 박은정 민주노총 정책국장 (010-2622-9306)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기자회견문>

근로시간면제제도 폐지, 교섭창구단일화 폐지, 공공부문 쟁의권보장

국제기준에 맞는 노조할권리 입법 추진 발표 기자회견문

 

노조할권리는 모든 노동자에게 주어진 헌법의 권리입니다. 국제노동기구는 노동조합의 단결권과 단체교섭권, 그리고 단체협약 체결을 위한 노동조합의 노동3권을 적극적으로 보장하도록 기본협약으로 보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 노동자들은 헌법의 취지를 담지 못한 노동조합법에 의해 노동조합을 만든 경우에도 단체교섭권과 쟁의권을 제한받고 있습니다. 사업장 단위에서 창구단일화를 거친 노조만 노조활동과 교섭권과 쟁의권을 보장하도록 정한 복수노조 창구단일화 강제조항 때문입니다. 사업장이 어디에 얼마나 있는지 알 수 없는 간접고용비정규직노동자들, 여러사용자과 관계를 맺는 특수고용노동자, 우리나라 80%이상이 조직된 산별노동조합은 창구단일화 강제조항으로 노동조합의 기본 활동인 교섭권이 침해받고 있습니다.

노동조합은 당연히 사용자와 대등한 위치에서 교섭할 수 있어야 하고, 노동조합의 단결력과 교섭력을 높이기 위한 활동은 적극적으로 보장되어야 합니다. 하지만 현 노조법은 근로시간 중 노동조합 활동을 지나치게 협소하게 해석하고 있습니다. 교섭위원의 교섭참여, 교섭준비, 산업안전보건활동, 노사협의회 참가와 결과 공유를 위한 활동 등 기본 활동조차 근로시간면제 범위에서 제외되고 있습니다.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는 노동자라 할지라도 노동자의 사회적 경제적 지위 향상을 위해서 파업할 수 있습니다. 헌법은 공익사업장 노동자에게도 쟁의권을 보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작 헌법의 권리를 보장해야 할 노조법은 필수공익사업장의 범위와 필수유지업무 범위를 지나치게 확장해서 공중의 생명이나 안전과 관련이 없는 업무까지도 파업을 못하는 업무로 정하고 있습니다.

 

2007년 개악된 노동조합법이 만들어 놓은 노동조합에 대한 교섭권 제한, 노조활동제한, 쟁의권 제한은 이제 변화된 시대에 맞게 폐지돼야 합니다. 낡은 제도를 안고는 노동존중사회로 나아갈 수 없습니다. ILO 기본협약 비준을 추진하는 정부에서 국제기준을 부정하는 노조법의 악법조항을 남겨둘 이유가 없습니다.

노동3권은 긴밀하게 연결되어 노동기본권을 구성합니다. 쟁의권 없는 노조의 교섭권이 보장될 수 없고 교섭권 보장이 없다면 단결권도 허약할 수밖에 없습니다. 2000년 이전 노사관계를 기초로 만들어진 법이며 비정규직노동자가 확대되기 전에 만들어진 법입니다. 현실에 맞지 않을 뿐만 아니라 노동자의 정당한 권리를 억누르고 있습니다.

 

이미 19대 국회에선 심상정의원이 타임오프와 창구단일화 강제제도 폐지, 필수유지업무제도를 최소업무로 바꾸는 법을 발의했고, 창구단일화 강제제도와 타임오프제도를 폐지하는 법안을 현재의 민주당과 국민의당 국회의원 127명이 동의하여 발의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20대 국회가 중반에 이르는 현재, 국제기준에 부합하는 노조법으로 바꾸려는 논의는 국회 어느 곳에서도 진행되지 않고 있습니다.

민주노총은 정의당 이정미 국회의원을 대표발의의원으로 국제기준에 부합하는 노조법 개정안을 환경노동위원회에 제출하려고 합니다. 노동존중사회를 향한 시대적 흐름을 거스르는 노동악법을 폐기하고 국제기준에 부합한 노조법 개정논의가 국회 내에서 활발하게 진행되기를 바랍니다.

 

2017. 12. 6.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국회의원 이정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896 [성명] 연가투쟁에 나선 교사들의 요구에 문재인 정부는 답해야 한다. new 2017-12-14 13
10895 [보도자료] ‘노동시간 연장-휴일근무 임금삭감’근로기준법 개악 강행추진 규탄 민주노총 긴급 기자회견 2017-12-14 511
10894 [취재요청] 노동시간 연장-휴일근무 임금삭감 근기법 개악 강행추진 규탄 민주노총 긴급 기자회견 2017-12-13 245
10893 [성명] 장하성 실장은 근기법 개악 강행추진에 날개를 달아주는 발언을 즉각 철회하라. 2017-12-13 656
10892 [弔詞] 윤종광 열사여! 동지여! 노동해방의 대지에 깊게 뿌리 내린 동지의 신념을 잊지 않겠습니다. 2017-12-13 79
10891 [성명] 한국노총의 파리바게뜨 제빵노동자 조직화에 대한 시민대책위의 입장 2017-12-12 216
10890 [보도자료] 민주노총 최종진 위원장 직무대행, 제4차 일자리위원회 참석 2017-12-12 120
10889 [취재요청] 특성화고‧마이스터고 산업체파견현장실습 폐지와 대안적인 직업교육 계획 수립을 촉구하는 입법청원 전달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 2017-12-11 98
10888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2/11~12/17) 2017-12-08 390
10887 [보도자료] 노조 할 권리 입법 쟁취! 근기법 개악 저지! 적폐국회 규탄!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7-12-08 221
10886 [민주노총 임원선출 선거 개표 관련 보도자료 3신] 55,3% 개표, 기호 1번 44.2% 득표로 1위 file 2017-12-07 1041
10885 [민주노총 임원선거 관련 2신] 최종 투표율 54.2%, 22시 현재 개표 중간결과 file 2017-12-07 231
10884 [민주노총 임원선거 관련 1신] 최종투표율 및 개표 시작 file 2017-12-07 201
10883 [논평] 노조 조직률 10.3%, 노조하기 어려운 나라, 기업하기 좋은 나라를 보여주는 통계다. 2017-12-07 218
10882 [취재요청] 노조 할 권리 입법 쟁취! 근기법 개악 저지! 적폐국회 규탄!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7-12-06 211
» [보도자료] 국제기준에 맞는 노조할권리 입법 추진 발표 기자회견 2017-12-06 112
10880 [기자회견]시도교육청 정규직 전환심의위, 가이드라인 위반 및 무분별한 정규직전환 제외 규탄 기자회견 file 2017-12-06 106
10879 [논평] 불법파견 문제해결 회피하는 파리바게뜨 본사에 대한 고용노동부의 사법처리·과태료 부과는 당연한 조치 2017-12-05 127
10878 [보도자료] “적폐 청산과 인권 회복을 위한 양심수 전원석방” 1210 시국선언 2017-12-05 122
10877 [취재요청서] 비민주적인 시도교육청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 운영 및 무분별한 정규직전환 제외 규탄 기자회견 file 2017-12-05 16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