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파리바게뜨 불법파견 문제 해결과

청년노동자 노동권 보장을 위한 시민사회대책위원회

수 신

각 언론사 사회부, 노동부, 법조, 경제, 국회

발 신

임영국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사무처장(010-2442-3633)

최재혁 참여연대 경제노동팀 팀장(010-4740-9143)

제 목

[성명] 한국노총 파리바게뜨 제빵노동자 조직화에 대한 입장

날 짜

2017.12.12.()

 

 

성 명

 

한국노총의 파리바게뜨 제빵노동자 조직화에 대한 시민대책위의 입장

- 불법파견 문제 해소에 대한 입장 없이 교섭대표노조 지위 확보의지만 표명한 한국노총에 깊은 유감

- 협력업체관리자가 직접고용포기확인서와 함께 노동조합 가입원서받고 있다는 제보 이어져. 고용노동부가 노동조합 설립 과정 조사해야

 

1. <파리바게뜨 불법파견 문제 해결과 청년노동자 노동권 보장을 위한 시민사회대책위원회>(이하 시민대책위”)는 오늘(12/12) 언론보도 등으로 알려진, 한국노총 공공연맹 중부지역공공산업노동조합(위원장 문현군, 이하 한국노총”)의 조직과 그 조직 경위 등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 그간 파리바게뜨 제빵노동자의 자주적인 노력으로 파리바게뜨의 불법적인 고용구조와 제빵노동자가 직면해 있는 열악한 처우가 드러났다. 고용노동부 또한 불법파견임을 인정하고 직접고용을 지시하기에 이르렀고 파리바게뜨 제빵노동자의 부당한 현실에 대해 전 사회적으로 그 시정을 요구하고 있다. 파리바게뜨 본사가 사용자로서 자신에게 부여된 책임을 회피한 채 불법파견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구체적인 언급을 하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조직확대에 박차를 가해 조만간 전체 점포제조기사 5,300여명의 과반수를 확보해 교섭대표노조로서의 지위를 확보하겠다는 한국노총의 입장(http://inochong.org/report/201610)은 당혹스럽다. 단지, 누가 교섭대표노조인지 여부가 과연 불법파견이라는 변칙적인 고용구조 하에서 자신의 권리를 박탈당하고 제대로 된 노동조건을 보장받지 못한 채 하소연할 곳도 없는 제빵노동자를 위한 길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2. 더 큰 문제는 1,000명의 제빵노동자가 가입되었다는 이 노동조합의 조직과정에 있다. 제보 등 여러 경로로 확인된 내용은, ‘BMC(협력업체 관리자)가 직접고용포기 확인서를 받으면서 노조 가입원서도 같이 받았다는 것이다. 협력업체는 아무런 역할 없이 인력만 공급하던 불법파견업체이며 불법파견을 해소하기 위한 논의 자리에 참여할 자격이 없음이 분명하다. 이러한 협력업체가 직접고용에 대한 포기를 확인하는데 그치지 않고 노동조합 가입의 창구가 되었다는 것이 현재까지 파악된 정황이다. 협력업체는 불법파견업체이고 파리바게뜨 본사가 내세우고 있는 합작회사의 한축을 담당하고 있다. 따라서 사용자로서의 지위가 명백하다. 사용자인 협력업체 소속의 직원이 제빵노동자에게 노동조합의 가입원서를 제시하고 취합했다는 정황은 매우 충격적이다. 노동조합은 노동자의 자주적인 결사체이다 따라서 노동조합의 결성에 있어 사용자가 역할을 수행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 노동조합의 핵심은 노동자의 자주성에 있기 때문에 현행법은 노동자가 노동조합을 설립함에 있어 사용자가 개입해서는 안 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회사가 주도하여 조직하고 운영되는 노동조합의 경우, 자주성과 독립성이 없어 그 설립 자체는 무효라는 것이 관련한 최근 법원의 판결이다.

3. 파리바게뜨 본사는 자신의 직접고용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제빵노동자에게 직접고용포기확인서를 받고 있다. 시민대책위는 파리바게뜨 본사가 문제해결을 위한 의지는 없고 불법파견업체인 협력업체를 내세워 합작회사로의 전직 동의를 강요해왔다고 수 차례 지적해오며 이의 중단을 촉구해 왔다. 그 과정에서 파리바게뜨 본사와 협력업체는 본사가 직접고용해도 어차피 불법이라는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상생기업 못가겠다면 공장이나 다른 곳으로 배치하겠다는 등의 협박을 일삼아 왔고 지금도 이에 대한 철회서가 계속해서 전해져 오고 있다. 상황이 이러한데, 불법파견의 해결을 위한 명확한 입장도 없이 교섭대표노조 지위 확보라는 계획 하에 행동하는 한국노총 노동조합의 행보는 바람직하지 않다.

4. 시민대책위는 교섭대표노조의 지위 확보를 방침으로 앞세우며 노동자 간의 대립을 조장하고 정작 불법파견 문제해결에 대한 대안은 보이지 않는 작금의 상황에 대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고용노동부에 이 노동조합의 가입과정과 그 과정에서 협력업체를 포함한 파리바게뜨 본사의 역할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한다. 또한, 노동조합 간의 대결로 상황을 몰아갈 뿐 교섭대표노조 지위 확보라는 목표가 불법파견으로 고통받는 노동자의 현실을 개선하는데 그 어떠한 도움이 되지 않음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

5. 시민대책위는 노동자 간의 불필요한 갈등을 조장하고 문제해결을 위한 시간을 허비하게 하는 행태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것임을 밝힌다. 문제해결을 위한 당사자 간의 대화가 그 무엇보다 중요하며 유일한 해법이다. 파리바게뜨 본사는 즉각 노동자와의 진정성 있는 대화에 나서야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904 [취재요청] 근로기준법 개악 저지! 구속노동자 석방! 정치수배 해제! 민주노총 긴급 결의대회 2017-12-20 219
10903 [보도자료]신세계식 근로시간단축 꼼수, 민주노총도 나섰다. 벌써 피해사례 생겨.. 앞으로 전 사회적 문제로 투쟁해 나갈 것! file 2017-12-19 291
10902 [논평] 바른정당의 주제넘은 민주노총 비난은 적반하장도 유분수란 말이 제격이다. 2017-12-19 587
10901 [취재요청] 노동자·민중 진영의 개헌 방향과 쟁점 토론회 '30년 만의 개헌은 민중주도 개헌으로!' 2017-12-18 285
10900 [긴급 보도자료] 수배 중 민주노총 이영주 사무총장 여의도 민주당사 9층(당 대표실)에서 단식농성 돌입 긴급 기자회견 2017-12-18 517
10899 [긴급 취재요청] 수배 중 민주노총 이영주 사무총장 여의도 민주당사 9층에서 단식농성 돌입 2017-12-18 298
10898 [성명] 고용노동부는 열악한 임시 주거시설에 이주노동자를 방치하는 “숙식비 징수지침”을 폐기하고, 이주노동자의 주거권을 보장하라! 2017-12-17 225
10897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2/18~12/24) 2017-12-15 339
10896 [성명] 연가투쟁에 나선 교사들의 요구에 문재인 정부는 답해야 한다. 2017-12-14 313
10895 [보도자료] ‘노동시간 연장-휴일근무 임금삭감’근로기준법 개악 강행추진 규탄 민주노총 긴급 기자회견 2017-12-14 1141
10894 [취재요청] 노동시간 연장-휴일근무 임금삭감 근기법 개악 강행추진 규탄 민주노총 긴급 기자회견 2017-12-13 376
10893 [성명] 장하성 실장은 근기법 개악 강행추진에 날개를 달아주는 발언을 즉각 철회하라. 2017-12-13 970
10892 [弔詞] 윤종광 열사여! 동지여! 노동해방의 대지에 깊게 뿌리 내린 동지의 신념을 잊지 않겠습니다. 2017-12-13 207
» [성명] 한국노총의 파리바게뜨 제빵노동자 조직화에 대한 시민대책위의 입장 2017-12-12 357
10890 [보도자료] 민주노총 최종진 위원장 직무대행, 제4차 일자리위원회 참석 2017-12-12 254
10889 [취재요청] 특성화고‧마이스터고 산업체파견현장실습 폐지와 대안적인 직업교육 계획 수립을 촉구하는 입법청원 전달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 2017-12-11 212
10888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2/11~12/17) 2017-12-08 473
10887 [보도자료] 노조 할 권리 입법 쟁취! 근기법 개악 저지! 적폐국회 규탄!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7-12-08 325
10886 [민주노총 임원선출 선거 개표 관련 보도자료 3신] 55,3% 개표, 기호 1번 44.2% 득표로 1위 file 2017-12-07 1139
10885 [민주노총 임원선거 관련 2신] 최종 투표율 54.2%, 22시 현재 개표 중간결과 file 2017-12-07 31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