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민주노동열사 윤종광 민주노총전북본부장 조사


종광 열사여! 동지여!

노동해방의 대지에 깊게 뿌리 내린 동지의 신념을 잊지 않겠습니다.

 

 

담장 밖 수많은 소식들이 전해지지만 부고(訃告)만큼은 담장을 넘지 않기를 바랐습니다.

얼어붙은 대지를 비집고 기어이 싹을 틔우는 투쟁의지로 그깟 병마 이겨내고 훌훌 털고 일어설 거라 의심치 않았습니다.

조금만 더 버텨내면 손 맞잡고, 어깨 맞대고, 마음과 마음으로 민주노조운동의 후사를 도모할 날이 올 거라 기도했습니다.

 

윤종광 열사여! 동지여!

황망한 부고에 어찌할 바를 모르겠습니다.

뭣이 급하다고 첩첩이 쌓인 이야기보따리 풀 시간도 주지 않고 그리 먼 길 떠났나요.

지금 이 순간만큼은 마주앉아 술 한 잔 나눌 시간마저 앗아 간 모든 것에 분노합니다.

 

노동해방을 위한 길, 민주노조운동 30년 외길을 걸어 온 동지여!

그 길은 대공장노동운동 혁신을 지역연대와 투쟁으로 돌파하겠다는 길이었습니다.

그 길은 지역본부를 투쟁의 구심으로 만들기 위한 길이었습니다.

그 길은 민주노총을 모든 노동자의 희망으로 만들기 위한 길이었습니다.

이제 동지가 걸어 온 길을 우리 모두의 길, 민주노총이 가야 할 길로 받아 안겠습니다.

 

2015, 박근혜 정권의 노동개악에 맞서 물러섬 없이 총파업에 나서야 한다는 동지의 부리부리한 눈빛과 우렁우렁한 목소리가 잊히지 않습니다.

고심이 많던 시기였습니다.

그러나 어렵다고 가야할 길을 돌아가서는 안 된다는 동지의 말이 죽비처럼 내려쳤습니다.

다시 또 같은 상황이 와도 흔들리지 않는 동지의 말이 원칙이 되고 기준이 될 것입니다.

 

윤종광 동지여! 열사여!

육신은 사라지겠지만 노동해방의 대지에 깊게 뿌리 내린 동지의 신념은 영원할 것입니다

좁은 독방 벽면에 열사의 명패 붙이고 곡차대신 물 한잔 올려놓고 먼 길 보내드립니다.

차별과 착취가 없는 세상을 열어 가는 길에 한 줄기 빛이 되어 동행할 거라 믿습니다.

열사가 걸어온 길, 80만 조합원과 2천만 노동자와 함께 거침없이 이어가겠습니다.

모든 고뇌 내려놓고 병마 없는 곳에서 평안히 영면하시길 바랍니다.


화성교도소에서

민주노총 위원장 한상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910 [보도자료] 서울과학기술대학교의 도 넘은 부당노동행위, 특별근로감독 실시해야 file 2017-12-22 210
10909 [보도자료] ILO핵심협약 비준촉구/노조법 전면개정 양대노총 기자회견(10만명 서명지 청와대 전달) 2017-12-21 256
10908 [보도자료] 근로기준법 개악 중단! 양심수 석방! 정치 수배해제! 시민사회단체 긴급 기자회견 2017-12-21 253
10907 [취재요청] ILO핵심협약 비준촉구 ․ 노조법 전면개정 양대노총 기자회견 2017-12-20 168
10906 [취재요청] 근로기준법 개악 중단! 양심수 석방! 정치 수배해제! 시민사회단체 긴급 기자회견 2017-12-20 179
10905 [이영주 사무총장] 민주당사 단식농성 3일째를 맞아 조합원과 국민들께 드리는 글 file 2017-12-20 2074
10904 [취재요청] 근로기준법 개악 저지! 구속노동자 석방! 정치수배 해제! 민주노총 긴급 결의대회 2017-12-20 153
10903 [보도자료]신세계식 근로시간단축 꼼수, 민주노총도 나섰다. 벌써 피해사례 생겨.. 앞으로 전 사회적 문제로 투쟁해 나갈 것! file 2017-12-19 246
10902 [논평] 바른정당의 주제넘은 민주노총 비난은 적반하장도 유분수란 말이 제격이다. 2017-12-19 568
10901 [취재요청] 노동자·민중 진영의 개헌 방향과 쟁점 토론회 '30년 만의 개헌은 민중주도 개헌으로!' 2017-12-18 267
10900 [긴급 보도자료] 수배 중 민주노총 이영주 사무총장 여의도 민주당사 9층(당 대표실)에서 단식농성 돌입 긴급 기자회견 2017-12-18 494
10899 [긴급 취재요청] 수배 중 민주노총 이영주 사무총장 여의도 민주당사 9층에서 단식농성 돌입 2017-12-18 278
10898 [성명] 고용노동부는 열악한 임시 주거시설에 이주노동자를 방치하는 “숙식비 징수지침”을 폐기하고, 이주노동자의 주거권을 보장하라! 2017-12-17 170
10897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2/18~12/24) 2017-12-15 323
10896 [성명] 연가투쟁에 나선 교사들의 요구에 문재인 정부는 답해야 한다. 2017-12-14 304
10895 [보도자료] ‘노동시간 연장-휴일근무 임금삭감’근로기준법 개악 강행추진 규탄 민주노총 긴급 기자회견 2017-12-14 1108
10894 [취재요청] 노동시간 연장-휴일근무 임금삭감 근기법 개악 강행추진 규탄 민주노총 긴급 기자회견 2017-12-13 363
10893 [성명] 장하성 실장은 근기법 개악 강행추진에 날개를 달아주는 발언을 즉각 철회하라. 2017-12-13 955
» [弔詞] 윤종광 열사여! 동지여! 노동해방의 대지에 깊게 뿌리 내린 동지의 신념을 잊지 않겠습니다. 2017-12-13 145
10891 [성명] 한국노총의 파리바게뜨 제빵노동자 조직화에 대한 시민대책위의 입장 2017-12-12 34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