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날짜

20171219()

담당자

정준모 교선국장 010.3071.2012

전화

02. 831. 1206

팩스

02.834.1084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1918

금영빌딩 4

홈페이지

http://martnojo.org

신세계식 근로시간단축 꼼수, 민주노총도 나섰다.

벌써 피해사례 생겨.. 앞으로 전 사회적 문제로 투쟁해 나갈 것 


[보도자료]

신세계식 근로시간단축 꼼수, 민주노총도 나섰다.

벌써 피해사례 생겨.. 앞으로 전 사회적 문제로 투쟁해 나갈 것!

 

신세계-이마트의 <35시간제> 근로시간단축에 민주노총도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마트산업노동조합(이하 마트노조)는 민주노총과 함께 1219() 민주노총 교육원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민주노총은 기자회견에서 신세계식 주35시간제는 근로시간단축의 외피를 쓴 임금삭감꼼수라며, 실질소득인상에 도움이 안 되는 기만적 조치라고 비판했습니다.

기자회견에는 아직 민주노총 선거가 마무리 되지 않은 관계로 각 후보 선본들이 참여했습니다. 향후 민주노총 차원에서 신세계-이마트의 근로시간단축에 대한 강력한 대응의지를 피력한 것입니다. 참가자들은 <신세계식 근로시간단축>은 현재 논란이 커지고 있는 최저임금 범위, 제도개선에서도 핵심적인 문제로, 전 사회적문제로 번질 수 밖에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민주노총 박하순 정책연구원은 이미 지난해 성과급을 200% 녹이는 방식으로 꼼수를 썼던 이마트가 이번에 새로운 스타일로 근로시간단축을 선택했다고 꼬집었습니다.

 

민주노총 위원장 후보들은 신세계식 근로시간단축에 대한 정부와 여당의 정확한 입장을 묻기도 했습니다.

 

기호 1번 김경자 수석부위원장 후보는

최저임금 무력화의 방도를 기업들은 너무 잘 찾아내는 것 같다.

현장은 지금 최저임금 무력화로 너무나 고통스럽다. 현재 상황을 바로 잡으려면 정부가 나서야 한다. 민주노총은 싸울 것이다. 진정 대화를 원한다면 말이 아니라 직접 하면 된다. ”

 

기호 2번 권수정 사무총장 후보도

노동시간단축을 민주노총이 주장했던 것은

일자리를 나눠서 고용을 보장하자는 의미였지, 최저임금에 미달하는 임금을 받자는 것이 아니였다. 근로기준법 개악의 내용인 휴일임금 삭감과 신세계의 근로시간단축이 비슷한 시기에 나온 것이 결코 우연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적폐청산과 노동존중의 생각이 없다면 민주노총은 싸울 것이다 라고 밝혔다.

 

기호4번 김창곤 수석부위원장 후보는

그럴싸하게 발표를 했지만, 속내용은 근로시간단축을 통해 임금과 일자리를 함께 줄인다는 것인데, 마치 목욕물 버린다는 핑계로 아이를 버리는 격이다.

이런 폐단에 맞서 싸울 것이다 라고 얘기했다.

 

소득주도 경제성장을 하려면 무엇보다도 노동자들의 실질소득인상이 중요한데, 정부여당이 최저임금 꼼수를 바로잡지 않고 있는 것입니다. 오히려 재벌들의 요구에 밀려 상여금 등의 산업범위를 포함 하려 한다며 정부의 말뿐인 정책에 강력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또한 여당 내에서 신세계이마트의 근로시간단축의 실체를 들여다보지 않고 <근로시간단축>이면 무조건 환영부터 하는 것도 모순적인 행태라며, 입장을 정확히 세울 것을 촉구했습니다.

 

민주노총은 정부여당이 촛불의 요구이자, 최저임금 1만원의 본의인 월209만원 보장에서 계속 후퇴하는 모습을 보인다면 투쟁에 나설 수 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실질임금 총액인상이 아닌 최저시급을 맞추기 위한 산수놀이는 필요 없다고 못 박고, 즉시 개선에 나설 것을 요구했습니다.

 

한편, 오늘 기자회견에서는 현장에서 계속 확산되고 있는 이마트 내부의 항의행동과 목소리도 소개되었습니다. 이마트지부 전수찬 위원장은 지난 주 기자회견 직후 이마트 현장에서는 직원들의 자발적인 피켓시위가 벌어지며 항의행동이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전 위원장은 벌써 신세계 계열사에서 꼼수가 빠르게 전파되고 있다. 신세계푸드에 인력을 파견하고 있는 한우리 라는 파견업체는 내년 최저임금 인상분에 대한 임금보전없이 근로시간만 단축된다는 설명회를 진행했다며 신세계식 근로시간 단축이 결국 어디로 향하는지 정확히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신세계의 꼼수들이 각 기업들에 모범사례처럼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신세계이마트의 정책변화가 없을 경우 이마트의 반노동, 각종 불법행위에 대해 추가 폭로를 할 것이라 말했습니다.

 

 

-이상-

 

 

 

 

<기자회견 식순>

 

고용 및 소득상승없는 노동시간단축 반대! 신세계식 최저임금 꼼수규탄!

민주노총 임원후보 공동기자회견

 

- 일시 : 1219() 1315

- 장소 : 민주노총 교육원(15)

- 사회 : 마트노조 정민정 사무처장

- 순서

여는 발언 : 민주노총 김종인 수석부위원장직무대행

전문가 발언 : 민주노총 박하순 정책연구원

민주노총 임원 후보 발언 1.

민주노총 임원 후보 발언 2.

민주노총 임원 후보 발언 4.

당사자 발언 : 마트노조 이마트지부 전수찬위원장

영상 상영 : 이마트노동자가 호소 합니다.

기자회견문 낭독 : 서비스연맹 강규혁위원장

 

 

<기자회견문>

 

고용도 소득상승도 없는 신세계식 근로시간단축 규탄

최저임금노동자를 절망으로 내모는 신세계·이마트를 규탄한다.

 

 

 

고용 없는 노동시간 단축, 소득상승 없는 최저임금 인상

이것이 신세계·이마트의 35시간제 도입의 실체다.

신세계·이마트의 35시간제는 문재인 정부의 노동정책에 대한 맞대응 선언일 뿐이다.

 

지금 정부는 일자리위원회를 통해 좋은 일자리와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노동시간 단축은 중요하다. 또한 일자리 창출의 확실한 방안이다. 그러나 최저임금노동자에게는 어떤 노동시간 단축인지가 더 중요하다.

 

신세계·이마트의 임금 하락 없는 근로시간 단축은 꼼수다!

 

2018년 최저임금은 시급 7,530, 월급 1,573,770

이마트 전문직 노동자들의 시급은 8,644, 월급은 1,582,000, 정부가 고시한 최저임금 월급액보다 고작 8,230원 많다.

그러나 신세계·이마트의 꼼수는 이렇게 단순비교하면 잘 보이지 않는다. 본질은 2020년 최저임금 시급 1만원까지의 단계적 인상흐름을 한꺼번에 봐야 확인할 수 있다. 2020년 최저임금 1만원이라고 가정했을 때 209시간 노동자는 209만원, 183시간인 이마트노동자는 183만원이다.

 

신세계·이마트가 최저임금 위반을 회피하면서, 이마트 노동자들에게 지급하면 되는 월 최소지급액은 2020년으로 갈수록 월급총액이 최저임금 월급액보다 떨어진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래도 임금하락 없는 근로시간 단축인가? 누가 보장할 수 있는가!

신세계푸드에 인력을 파견하고 있는 한 업체는 내년 최저임금 인상분에 대한 임금보전없이 근로시간만 단축된다는 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다. 신세계식 근로시간 단축이 결국 어디로 향하는지 정확히 보여주고 있는것이다.

 

노동시간은 단축됐는데 인력충원 계획은 없다?

최저임금 인상 비용을 왜 노동자에게, 그것도 가장 힘없는 최저임금 여성노동자에게 전가하는가?

 

신세계·이마트가 주 35시간으로 변경하면, 현장에서는 오전조와 오후조가 동시에 근무하는 시간이 2시간 줄어들게 된다. 줄어든 2시간만큼 노동자들의 노동강도는 늘어나고, 사용자의 인건비는 줄어든다.

노동시간 단축으로 절감된 인건비는 인력충원, 신규고용으로 재투자되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꼼수라는 비난에서 벗어날 수 없다.

만약 신세계·이마트가 노동시간 단축과 노동강도 강화를 노동자들에게 수용하라고 하려면, 적어도 노동강도 강화에 상응하는 시간당 임금의 인상이 뒤따라야 한다.

더우기, 신세계의 주요 계열사의 하나인 신세계푸드는 근로시간을 단축하면서 고용도 동시에 감축시키려 한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 신세계와 이마트가 온국민을 속여가며 대대적으로 선전한 일 가정 양립을 위한 근로시간 감축의 진짜 얼굴이 여론의 주목을 받지 않는 계열사들에게서는 벌써부터 확인되고 있는 것이다.

 

인력충원 없는 노동시간단축/ 소득상승 없는 최저임금인상

사용자들의 꼼수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입장과 대책을 밝혀라!

 

단지 신세계·이마트만의 문제가 아니다.

최저임금 인상효과를 무력화시키기 위한 일방적이고 변칙적인 노동시간 단축과 노동강도 강화 조치는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다.

시차근무·변형근로 등을 통한 출퇴근시간의 임의조정을 통해 단위시간 당 인력을 감축하는 방법으로 인건비를 줄이고 노동강도 강화를 꾀하는 사용자들의 꼼수는 최저임금에 영향을 받는 거의 모든 사업장에서 적극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또한 이미 지급되는 있는 임금항목의 통폐합 등 미세조정, 유급휴일 인정시간 숫자 줄이기 등 월급총액은 그대로 두고 시급 숫자만 늘이는 창의적 산수는 이미 거의 모든 사업장에서 적극적으로 획책되고 있다.

 

이대로 가면 노동자들의 월 소득은 한 푼도 오르지 않는다.

이대로 가면 노동시간 단축은 과도한 노동강도 강화와 산재로 이어질 뿐이다.

사용자들의 일방적인 취업규칙 변경 등 최저임금 인상 물타기에 대해 적극적인 근로감독을 요청해도 노동부 각 지청은 뒷짐 지고 노사간 대화를 주선하겠다고만 하는 실정이다. 인력충원 없는 노동시간단축/소득상승 없는 최저임금인상,

이것이 문재인 정부 노동정책이 목표로 하는 것인가!

사용자들의 꼼수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입장과 대책을 밝혀라.

 

민주노총과 서비스연맹, 마트노조는 최저임금노동자에게 가해지는 일방적인 노동시간 단축을 빙자한 임금삭감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2017. 12. 19

기자회견 참가자 일동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921 [취재요청] 끝나지 않는 노동자들의 고공농성, “408+49” 파인텍 연대의 날! file 2017-12-29 291
10920 [성명] 차라리 ‘눈에 밟힌다’고 한 발언을 도로 집어넣어라. 2017-12-29 1011
10919 [보도자료] 민주노총 제9기 위원장-수석부위원장-사무총장에 김명환-김경자-백석근 후보조 당선 2017-12-29 623
10918 [성명] 허울 좋은 외국인력정책위원회의 2018년도 외국인력 도입∙운용계획을 비판한다. 2017-12-29 148
10917 [성명] 실업급여 하한액 인하는 철회되어야 한다 2017-12-28 173
10916 [긴급 보도자료] 이영주 사무총장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의 단식농성 중단 요청 수용해 농성해단 결정 2017-12-27 1514
10915 [성명] 상여금을 최저임금 산입범위에 포함시킨 권고안은 논의 대상이 아니라 폐기 대상 2017-12-26 1525
10914 [보도자료] "노동존중사회"의 현실화를 요구하는 사회원로∙각계대표 공동선언 2017-12-26 190
10913 [취재요청] 15시간미만 초단시간노동자 권리보장! 초단시간노동자권리보장법 통과촉구 기자회견 2017-12-26 143
10912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2/25~12/31) 2017-12-22 350
10911 [논평] 노동자 국회의원은 죽이고 비리 정치인은 살린 대법원 판결 규탄한다. 2017-12-22 542
10910 [보도자료] 서울과학기술대학교의 도 넘은 부당노동행위, 특별근로감독 실시해야 file 2017-12-22 167
10909 [보도자료] ILO핵심협약 비준촉구/노조법 전면개정 양대노총 기자회견(10만명 서명지 청와대 전달) 2017-12-21 208
10908 [보도자료] 근로기준법 개악 중단! 양심수 석방! 정치 수배해제! 시민사회단체 긴급 기자회견 2017-12-21 201
10907 [취재요청] ILO핵심협약 비준촉구 ․ 노조법 전면개정 양대노총 기자회견 2017-12-20 136
10906 [취재요청] 근로기준법 개악 중단! 양심수 석방! 정치 수배해제! 시민사회단체 긴급 기자회견 2017-12-20 144
10905 [이영주 사무총장] 민주당사 단식농성 3일째를 맞아 조합원과 국민들께 드리는 글 file 2017-12-20 2001
10904 [취재요청] 근로기준법 개악 저지! 구속노동자 석방! 정치수배 해제! 민주노총 긴급 결의대회 2017-12-20 115
» [보도자료]신세계식 근로시간단축 꼼수, 민주노총도 나섰다. 벌써 피해사례 생겨.. 앞으로 전 사회적 문제로 투쟁해 나갈 것! file 2017-12-19 177
10902 [논평] 바른정당의 주제넘은 민주노총 비난은 적반하장도 유분수란 말이 제격이다. 2017-12-19 52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