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보도자료]

문의 : 남정수 민주노총 대변인 (010-6878-3064)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임기 시작 후 한상균 전 위원장 첫 접견

 

한상균 전 위원장,

열린 공간에서 민주노총이 주도적으로 다방면에서 대화와 토론 이끌어 가주길 당부

노동문제 해결위해 새로운 원칙과 기준이 반드시 정립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김명환 위원장,

민주노총 내부의 단결과 통합을 이루고 당당하게 대화와 투쟁을 병행하겠다는 의지 표명

전 위원장과 전 사무총장의 빠른 석방 위해 대응방안 마련해 실행하겠다는 계획 밝혀

 

 

14,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이 화성교도소에 수감 중인 한상균 전 위원장을 접견해 약 1시간 가량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한 전위원장은 김명환 위원장에게 당선 축하인사와 함께 당부의 말을 전했고, 김 위원장은 한 전위원장에게 수감생활 중 건강관리 잘하시라는 덕담과 새 집행부의 포부와 의지를 밝혔습니다.

 

한 전 위원장은 김 위원장에게 민주노총이 촛불항쟁과 새 정부 출범이라는 열린 공간에서 다방면에서 주도적으로 대화와 토론을 이끌어 가주길 희망했고, 특히 고용노동부가 파리바게뜨 불법파견과 직접고용 결정을 했음에도 이것이 지켜지지 않고 합자회사와 같은 간접고용 방식이 논의되는 사례를 들며, 새 정부에서 꼼수나 편법이 아닌 새로운 원칙과 기준이 반드시 실현될 수 있도록 민주노총이 더 적극적인 노력을 해 주길 당부했습니다.

 

김명환 위원장은 한상균 전 위원장과 이영주 전 사무총장이 구속된 상황에서 임기를 시작한 무거운 심경을 전하고, 빠른 석방을 위해 민주노총 중집을 통해 의견을 모아 대응방안을 세워 실행해 나갈 계획임을 밝히고 무엇보다 새 집행부는 민주노총 내부의 다양한 의견과 이견을 모아내 단결과 통합의 힘으로 제기되는 과제를 당당하게 풀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928 [논평] 남북고위급회담 개최를 환영하며, 남북관계의 획기적 개선을 기대한다. 2018-01-05 379
» [보도자료]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임기 시작 후 한상균 전 위원장 첫 접견 2018-01-04 629
10926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2018년 시무식 인사말] 2018-01-02 867
10925 [김명환 위원장 2018년 신년사] 촛불혁명에 이은 노동혁명! 새로운 민주노총이 열어가겠습니다! 2017-12-31 2886
10924 [성명] 이영주 사무총장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적폐는 여전히 시퍼렇게 살아있다. 2017-12-30 3265
10923 [노동법률단체 성명] 이영주 민주노총 사무총장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를 규탄한다 2017-12-30 317
10922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1~1/7) 2017-12-29 421
10921 [취재요청] 끝나지 않는 노동자들의 고공농성, “408+49” 파인텍 연대의 날! file 2017-12-29 430
10920 [성명] 차라리 ‘눈에 밟힌다’고 한 발언을 도로 집어넣어라. 2017-12-29 1091
10919 [보도자료] 민주노총 제9기 위원장-수석부위원장-사무총장에 김명환-김경자-백석근 후보조 당선 2017-12-29 753
10918 [성명] 허울 좋은 외국인력정책위원회의 2018년도 외국인력 도입∙운용계획을 비판한다. 2017-12-29 294
10917 [성명] 실업급여 하한액 인하는 철회되어야 한다 2017-12-28 263
10916 [긴급 보도자료] 이영주 사무총장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의 단식농성 중단 요청 수용해 농성해단 결정 2017-12-27 1583
10915 [성명] 상여금을 최저임금 산입범위에 포함시킨 권고안은 논의 대상이 아니라 폐기 대상 2017-12-26 1664
10914 [보도자료] "노동존중사회"의 현실화를 요구하는 사회원로∙각계대표 공동선언 2017-12-26 264
10913 [취재요청] 15시간미만 초단시간노동자 권리보장! 초단시간노동자권리보장법 통과촉구 기자회견 2017-12-26 235
10912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2/25~12/31) 2017-12-22 403
10911 [논평] 노동자 국회의원은 죽이고 비리 정치인은 살린 대법원 판결 규탄한다. 2017-12-22 599
10910 [보도자료] 서울과학기술대학교의 도 넘은 부당노동행위, 특별근로감독 실시해야 file 2017-12-22 268
10909 [보도자료] ILO핵심협약 비준촉구/노조법 전면개정 양대노총 기자회견(10만명 서명지 청와대 전달) 2017-12-21 29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