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보 도 자 료

일시

2018226()

문의

대변인 남정수 010-6878-3064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근로기준법 개악저지!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최저임금 산입범위 개악 저지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226() 14/여의도 국민은행 앞

 

1. 취지

- 오늘 오전 10시 민주노총은 국회 앞 기자회견을 통해 근로기준법 개악 중단을 요구하며 여야간사합의안 폐기 정부여당의 깜깜이 개정법안 심의 및 강행처리 중단 근기법 59조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기 우선처리 등을 요구하였습니다.

- 또한 오전 9시부터 민주노총 김경자 수석부위원장, 윤택근 부위원장, 양동규 부위원장, 이경옥 서비스연맹 사무처장, 박해철 공공운수노조 부위원장 등 대표단은 민주노총의 입장과 요구를 전달하기 위해 국회로 들어가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 등 간사와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 홍영표 환노위 위원장등을 만나 노동계의 입장을 분명히 전달했습니다.

- 지금 현재 오전 환노위 고용노동소위가 진행되었고, 오전 법안소위에서는 위원별 간사안에 대한 입장을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고 합니다.

- 오후 5시 속개되는 소위에서는 여야간사합의안과 주휴노동금지를 골자로 하는 깜깜이 법안에 근기법 유급휴일 논의 시 공휴일에 관한 법률제정안도 병합하여 논의하기로 여야가 합의했다고 합니다.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개악안도 마찬가지입니다.

- 이에 민주노총은 오후 2시 기 예정된 국회 앞 결의대회(300여명 참가예정)를 통해 국회 환노위의 일방적 근기법 개악안 및 깜깜이 법안 심의와 강행처리 시도를 규탄, 저지하고, 노동시간 특례 업종 폐지부터 우선 처리할 것을 강력히 요구할 것입니다.

 

2. 진행

- 대회사 :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 투쟁사1 : (근기법 개악저지) 김재하 부산지역본부 본부장

- 문화공연1 : 노동가수 지민주

- 투쟁사2 :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공공운수노조 최준식 위원장

- 투쟁사3 : (최임산입범위 개악저지) 김기완 서비스연맹 부위원장(마트산업노조 위원장) - 문화공연2 : 노동가수 이해규

- 투쟁사4 : (근기법 개악안 논의 및 강행처리기도 규탄) 김경자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

- 투쟁결의문 낭독

- 실천투쟁



[근기법 및 최저임금제 개악저지와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실현을 위한 민주노총 결의문]

 

깜깜이 졸속법안 심의와 강행처리 중단하라!

노동시간 특례업종제도를 당장 폐지하라!

 

노동시간 관련 근로기준법 입법이 파행을 거듭하고 있다. 정작 당사자인 우리는 그 내용조차 모른 채 아무도 내용을 모르는 깜깜이 근기법 개정안 심의 소식만 전해들을 뿐이다. 그동안 국회가 수많은 노동악법을 날치기 통과한 전력이 있지만, 법률안의 내용과 실체를 공개하지도 않은 채 법안심사를 한 경우는 없었다. 여당이 주도하는 깜깜이 졸속법안 심의와 강행처리 의도는 노동자 무시 행태다.

 

문재인 대통령은 노동시간 관련 국회합의가 되지 않으면 잘못된 주68시간 행정해석을 폐기하겠다고 했고, 노동부장관도 그렇게 공언했다. 그러나 이 약속은 여당 스스로 지키지 않았다. 오히려 불법 행정해석은 놔둔 채 여당 주도로 휴일중복할증 폐지라는 개악안으로 여야 간사 간 합의를 작년에 만들었다. 이미 개악안이라고 만천하에 알려진 용도폐기 된 여야간사 합의안은 심의대상도 아니다. 여야간사 합의안부터 즉각 폐기하라.

 

국회 환노위는 깜깜이 법안의 졸속심의와 강행처리를 중단하라. 노동시간 문제는 세계2위 장시간노동과 직결된 문제고, 노동자들의 임금과 노동조건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는 중대한 사안으로, 충분한 사회적 토론과 논쟁이 필요하다. 이런 사안을 법안내용조차 공개하지 않은 채 국회 본회의 이틀을 남겨놓고 졸속강행처리하려는 것은 전례를 찾을 수 없는 막가파 정치다.

 

국회 환노위는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논의부터 다시 시작하라. 최근 들어 여당은 주휴일 근무 금지 및 대체휴가 강제 부여라는 여당 단일안 검토안을 언론을 통해 흘리면서 희대의 언론플레이만 반복해왔다. 우리는 언론플레이에 의존하는 여당의 태도에 노동시간 단축의 의지와 진정성을 손톱만큼도 느낄 수 없다. 여당이 노동시간 단축에 대한 의지와 진정성이 있다면 노동시간 관련 근기법 개정논란에 볼모로 잡혀있는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논의부터 다시 시작하라. 무제한 노동을 가능케 하는 전근대적 특례업종을 그대로 두고 노동시간 단축을 말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우리는 오늘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제도개악 논의까지 환노위에서 벌인다는 소식에도 분노를 금치 못한다. 최저임금 인상을 무력화하려는 악질 사용자들의 온갖 꼼수와 편법 그리고 불법이 횡행하고 있는 지금, 산입범위 확대는 저임금 노동자를 두 번 죽이는 개악이다. 특히 사회적 논의기구인 최저임금심의위원회 논의가 끝나지도 않은 지금, 국회 환노위가 이를 강행 논의한다니, 여당은 진정 사회적 대화 흐름에 찬 물을 끼얹을 셈이란 말인가.

 

우리는 졸속적이고 파행적인 근기법 개정안 심의와 강행처리를 반대하며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논의를 촉구한다. 우리는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시도를 반대하며 사용자들의 꼼수, 편법, 불법에 대한 정부당국의 관리감독 강화를 촉구한다. 이 같은 우리의 요구와 입장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용납할 수 없는 사태가 발생할 경우 노정관계 파행은 물론 강력한 투쟁에 직면할 것임을 국회와 특히 정부에 분명히 경고한다.

 

이에 오늘 결의대회에 모인 우리 민주노총은 다음과 같이 결의한다.

 

하나, 휴일중복할증제도 폐지를 비롯한 현행법보다 후퇴한 근로기준법 국회입법 저지와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기를 위해 총력 투쟁할 것을 결의한다.

 

하나, 최저임금제도 개악 저지와 최저임금 1만원 당장실현을 위해 총력 투쟁할 것을 결의한다.

 

 

2018226

 

근로기준법 개악 저지!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최저임금 산입범위 개악 저지!

민주노총 결의대회 참가자 일동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994 [성명] 광주 근로자 건강센터 정상화에 조선대, 노동부와 안전공단이 적극 나서야 한다. 2018-03-05 196
10993 [취재요청] 2018. 3.8 세계 여성의 날 전국여성노동자대회 및 성별임금격차 해소 ! 3시 STOP 제 2차 조기퇴근 시위 2018-03-05 365
10992 [취재요청] '일하는 사람들을 위한 노동헌법' 개정 촉구 양대노총 기자회견 2018-03-04 284
10991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3/5~3/11) 2018-03-02 383
10990 [브리핑] 근기법 일방 입법처리 관련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 결과 2018-03-01 1002
10989 [과로사 OUT 대책위 성명] 노동시간 특례 전면 폐기와 예외 없는 노동시간 단축 근기법 개정 촉구한다. 2018-02-28 301
10988 [브리핑] 깜깜이 근로기준법 개정안, 결국 짬짜미 법안이 되었다. 2018-02-28 2019
» [보도자료] 근로기준법 개악저지!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최저임금 산입범위 개악 저지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2-26 781
10986 [보도자료] 근기법 개악저지! 깜깜이 졸속법안 강행처리 중단!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최저임금 산입범위 개악 저지 민주노총 기자회견 2018-02-26 400
10985 [성명] 구의역 참사 주범 서울메트로에 대해 무죄 판결한 사법부 규탄한다. 2018-02-24 306
10984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2/26~3/4) 2018-02-23 383
10983 [취재요청] 깜깜이 근기법 졸속법안 강행처리 중단! 노동시간 특례업종 폐지 - 최저임금 산입범위 개악 저지 민주노총 기자회견 2018-02-23 399
10982 [보도자료] 근기법 개악 중단 및 노동시간 특례 즉각 폐기 촉구 과로사 OUT 대책위 기자회견 file 2018-02-23 254
10981 [취재요청] 근기법 개악 중단 및 노동시간 특례폐기 촉구 과로사 OUT 대책위 기자회견 2018-02-22 187
10980 [성명] 노동시간 관련 근로기준법 개정안 2월 국회 졸속강행처리 안 된다. 2018-02-22 1142
10979 [보도자료]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 중단 촉구! 최저임금 1만원 보장!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2-20 357
10978 [취재요청]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 중단 촉구! 최저임금 1만원 보장!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2-19 340
10977 [보도자료] 노동시민사회단체 설맞이 합동 기자회견 2018-02-14 405
10976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2/19~2/25) 2018-02-14 448
10975 [브리핑] 민주노총 제9기 집행부 상설위원회 및 특위 위원장 등 인선 결과 2018-02-14 40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