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취 재 요 청

일시

201837()

문의

민주노총 대변인 남정수 010-6878-3064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노동시간 개악 근기법 일방 졸속처리 민주당 규탄

전국동시다발 기자회견

일시 : 201838()

장소 : 광역시도 민주당사 앞

1. 취지

- 227일 새벽 국회 환노위에서 졸속으로 합의한 근기법 개정안이 2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노동시간 관련 개악내용을 담고 있는 법안 내용의 문제뿐만 아니라 환노위 심의과정에서 노동계를 완전히 배제한 채 심야에 밀실에서 합의한 졸속입법이었습니다.

- 민주노총은 이를 주도한 민주당을 강력히 규탄하는 입장을 밝혔으나 당청은 노동계 특히 민주노총을 완전히 무시하고 진행한 근기법 개정안 처리과정에 대해 단 한마디의 사과도 없이 자화자찬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 또한 36일 최저임금위원회 소위에서 최저임금 산입범위 문제 등 제도개선 과제에 대해 논의했으나 사용자 측의 제도개악 주장 고수로 최종 결렬되었습니다. 그러나 국회 환노위는 최저임금위원회 소위가 결렬되자마자 곧바로 316일 최저임금법과 통상임금관련 근로기준법을 심의하는 환노위 고용노동소위를 개최하고, 그 결과에 따라 법안 의결을 위한 320일 환노위 전원회의가 예정되어있습니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국회 환노위가 노동시간 개악을 포함한 근기법 일방 졸속처리에 이어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개악법 처리를 위한 절차에 돌입한 것입니다.

- 이에 민주노총은 근기법 일방 졸속처리에 이어 최저임금법 개악을 주도하는 민주당에 대해 강력한 규탄과 항의 그리고 경고를 주는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을 해당 지역본부 주관으로 38일 민주당 각 광역시도당 앞에서 진행합니다. 취재와 보도요청 드립니다.

 

2. 진행계획

인천

11, 인천시당 앞

대구

폭설로 3/9, 11시 진행

대구시당 앞

대전

14, 대전시당 앞

경남

14, 경남도당 앞

충북

13:30, 충북도당 앞

제주

14, 제주도당 앞

전북

11, 전북도당 앞

울산

2/26 울시당 앞 진행

전남

11, 전남도당 앞

부산

2/28, 부산시당 앞 진행

 

각 지역별 기자회견문 등 보도자료는 민주노총 지역본부별로 배포될 예정입니다.


근기법 일방 졸속처리, 노동시간 개악 민주당 규탄 전국동시다발 기자회견문

 

지난 228일 노동시간 단축에 관한 근로기준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5인 이상 사업체 노동자에게 공휴일 유급휴일을 적용하고, 노동시간 특례업종을 5개로 축소하는 내용이 포함되었지만 핵심은 1주는 7, 52시간 노동시간 상한을 확인하되 시행시기를 늦추고, 30인 미만 사업장 2022년까지 특별연장근로 8시간 허용, 휴일근로에 대하여 8시간 이내는 통상임금의 50%만을 지급토록 한 사실상 노동시간 개악법안이다. 심지어 통상적인 입법체계를 거슬러 노동부 장관이 탄력적 근로시간제의 단위기간 확대 방안까지 준비하도록 하는 부칙조항까지 명시했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국회 환노위는 근기법 졸속입법과 노동시간 개악법안을 강행하면서 노동계와 민주노총 패씽이라고 할 정도로 단 한 번의 협의조차 하지 않았다. 노동법의 핵심인 노동시간 법안을 다루면서 노동계를 배제한 채 여야 간사 개악 합의안을 만들고 강행추진 하다가 가로막히자 아무도 모르는 깜깜이 법안을 언론에 흘려 여론을 떠보다가 결국 여야 간 밀실협상으로 주고받은 짬짜미 법안을 통과시킨 주역인 집권 민주당의 행보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틈만 나면 촛불정신을 계승하는 정부임을 자처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근기법 개정과정에서 보여 준 민주당의 태도와 행보에서 노동개악 정권이었던 박근혜 정권과 노동존중을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차이가 무엇인지 확인할 수가 없다. 이번 근기법 졸속 입법은 152시간 노동시간제가 현행법임을 확인하고, 휴일근무 중복할증을 해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판결을 무력화하기 위해 졸속으로 야합한 것에 불과하다. 노동시간 관련 개악법안 내용이 박근혜 정권 당시 사용자측 입장을 대변한 새누리당 개악법안 내용과 다르지 않다는 것이 이를 입증한다.

 

관공서 공휴일 민간부문 도입은 노동시간과 별개로 독자적으로 입법추진 되었고, 문재인 정부도 추진약속을 한 바 있는데 이번에 개악내용을 가리기 위해 끼워 넣어졌고, 시행시기도 최장 4년으로 늦춰졌다. 특례업종 폐기도 5개 업종 존치로 100만 명이 넘는 노동자들이 여전히 무제한 장시간 노동에 놓여있게 되었다. 30인 미만 사업장 특별연장근로 허용으로 2022년까지 전체노동자의 과반이 넘는 노동자가 주 60시간 적용을 받아야 한다.

 

우리는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행보에 강력하게 경고한다.

민주노총이 근기법 일방 졸속처리에 대해 민주당에게 강력하게 규탄의 입장을 밝혔음에도 청와대와 정부, 민주당은 마치 대단한 개혁법안을 통과시킨 것처럼 자화자찬하는데 열을 올리고 있다. 민주당은 근로기준법 졸속일방 강행처리로 문재인 정부의 노동존중이 허울 좋은 구호로 전락할 상황에 놓여있을 직시해야 한다. 노동자의 목소리 보다 사용자의 요구를 우선 반영하고, 국회가 자기들만의 이해관계로 야합의 정치를 이어간다면 문재인 정부는 결코 성공한 정부로 기록되지 못할 것이다.

 

민주노총은 오늘 전국 동시다발로 집권 여당인 민주당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우리는 오늘 근기법 처리과정에서 보여준 민주당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하는 것과 함께 추가적인 근기법 개정과제를 실현하기 위해 전력을 다할 것임을 결의한다.

평등권을 침해하고 유례를 찾기 힘든 근로기준법 5인 미만 사업장 적용제외 조항은 즉각 폐기되어야 한다. 이번 근기법 개정에서 남겨진 과제인 특례업종 전면폐지, 30인 미만 사업장 특별연장근로 허용 폐지, 탄력근로시간제 확대도입 저지를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투쟁해 나갈 것이다. 남겨진 특례업종 전면폐기가 조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요구하고 투쟁할 것이다. 정부로 공이 넘겨진 최저임금 제도개악 추진도 반드시 막아낼 것이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민주당은 노동존중이 빈 말이 아니란 것을 분명히 선언하고, 노동계와 함께 과감한 노동개혁에 나서야 한다.

 

201838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014 [보도자료] 여성가족부 #Me too 공감․소통 릴레이 간담회에 참가하며 2018-03-15 390
11013 [보도자료] 노동배제 최저임금 개악 일방강행 저지 민주노총 대표자 국회 앞 농성돌입 기자회견 file 2018-03-15 733
11012 [보도자료] 권력을 사유화 한 파렴치한 범죄왕 이명박을 구속하라. 진보민중단체 공동기자회견 2018-03-13 287
11011 [취재요청] 권력을 사유화 한 파렴치한 범죄왕 이명박 구속촉구 진보민중단체 공동기자회견 2018-03-13 390
11010 [취재요청] 노동배제 최저임금 개악 일방강행 저지 민주노총 대표자 국회 앞 농성돌입 기자회견 2018-03-13 330
11009 [성명] 파렴치한 범죄자 이명박을 구속하라. 2018-03-13 251
11008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3/12~3/18) 2018-03-09 565
11007 [성명] 북-미 정상회담이 평화협정 체결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역사의 분수령이 되길 바란다. 2018-03-09 543
11006 [성명] 불교종립 동국대는 민주노조 탄압을 멈추고 청소노동자들을 직접고용 하라. 2018-03-09 481
11005 [보도자료] 2018. 3.8 세계 여성의 날 전국여성노동자대회 및 3시 STOP 시위 file 2018-03-08 377
» [취재요청] 노동시간 개악 근기법 일방 졸속처리 민주당 규탄 전국동시다발 기자회견 2018-03-07 441
11003 [성명] 최저임금 인상을 무위로 돌리는 제도개악이 아니라 최저임금 1만원 실현논의가 우선이다. 2018-03-07 385
11002 [특사 방북결과 및 합의 관련 환영 성명] 문제는 미국이다. 북-미 대화, 평화협정 체결로 한반도 비핵화와 자주통일로 나아가야 2018-03-07 563
11001 [보도자료] 민중헌법 요구안 발표 진보민중 단체·정당 공동 기자회견 2018-03-07 392
11000 [취재요청] '촛불 이후 새로운 세상을 헌법에 담자' 민중헌법 요구안 발표 기자회견 2018-03-06 331
10999 [3.8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여성노동자, #ME TOO 그리고 민주노총의 약속 file 2018-03-06 339
10998 [보도자료] 최저임금 산입범위 개악 저지 및 최저임금1만원 실현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3-06 293
10997 [보도자료] ‘일하는 사람을 위한 노동헌법’ 개정 촉구 양대노총 기자회견 file 2018-03-06 293
10996 [취재요청] 최저임금 산입범위 제도개악 저지! 최저임금 1만원 실현!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3-05 413
10995 [보도자료] 민주노총 2018년 임금 월 224,000원(7.1%) 정액인상 요구 file 2018-03-05 97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