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 파렴치한 범죄자 이명박을 구속하라.

조회 수 251 추천 수 0 2018.03.13 13:47:50

[성명]

파렴치한 범죄자 이명박을 구속하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검찰에 출두한다.

이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5억 원 대 공천헌금 수수, 인사 청탁관련 20억 원 상당의 뇌물수수 의혹, 다스의 실소유주로 50억 원 가까운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최근 드러난 현대차 계열사인 현대엠시트를 다스에 무상으로 헌납하려한 뇌물제공 의혹 등 20여개가 넘는 권력형 비리와 범죄의 몸통이라는 혐의를 받고 있다.

 

자신의 치부를 위해 권력을 사유화 한 파렴치한 범죄자의 전형이다.

이미 드러난 뇌물수수 액수만 100억 원이 넘고, MB가 다스의 실소유주로 확인될 경우 300억 원대에 달하는 다스의 비자금 조성 의혹과 측근들의 횡령·배임 혐의, 친인척 등을 통한 차명재산 관리의혹에 대해서도 책임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다.

 

순서가 바뀌었지만 박근혜에 이어 이명박이 감옥으로 가는 것은 정의를 세우는 촛불의 요구였고 필연이다그동안 박근혜 정권의 비호아래 법망을 피해왔지만, 더 이상 숨기고 피할 곳은 없다. 이명박과 그 측근, 친인척들의 백화점식 권력형 비리범죄 혐의에 대해 남김없이 수사하고, 유죄입증으로 구속시키는 것이 적폐청산의 칼을 빼든 검찰의 소명이고 검찰적폐라는 오명을 걷어내는 길이다.

 

우리가 주목하는 것은 박근혜와 마찬가지로 이명박 또한 삼성-현대차 등 재벌자본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것이 드러난 것이다. 이명박 정권이 삼성과 현대차로부터 뇌물을 받거나 요구하면서 재벌자본에 얼마나 많은 특혜를 주고, 불법과 비리를 눈감아 주었는지 생각만으로도 분노가 치민다

또한 박근혜가 재벌로부터 뇌물을 받고 재벌자본의 숙원이었던 쉬운 해고, 평생 비정규직, 임금삭감 노동개악을 밀어붙였듯이 이명박 또한 임기 내내 반 노동정책과 폭력적 노동탄압을 자행했다

2009년 쌍용차 정리해고 강행과 살인적 공권력 투입이 대표사례다. 이명박은 감옥으로, 쌍용차 해고자는 공장으로 돌아가야 하는 이유다.

 

범죄자에게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 따윈 필요 없다. 역사의 단죄는 단호해야 한다.

전두환과 노태우에 이어 이명박과 박근혜가 동시에 감방생활을 하는 것은 권력을 사유화한 범죄와 재벌과 권력의 유착비리가 다시는 반복되지 않게 하는 역사의 반면교사가 될 것이다

더불어 두 정권에 연이어 뇌물을 준 이재용은 다시 구속되어야 한다

부패한 권력과 그에 협착한 재벌총수들이 감옥 안에서 공생하는 날이 하루빨리 오기를 바라고 또 바란다. 검찰의 날 선 칼날 같은 수사를 촉구하고 바란다.

 

2018313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014 [보도자료] 여성가족부 #Me too 공감․소통 릴레이 간담회에 참가하며 2018-03-15 390
11013 [보도자료] 노동배제 최저임금 개악 일방강행 저지 민주노총 대표자 국회 앞 농성돌입 기자회견 file 2018-03-15 733
11012 [보도자료] 권력을 사유화 한 파렴치한 범죄왕 이명박을 구속하라. 진보민중단체 공동기자회견 2018-03-13 287
11011 [취재요청] 권력을 사유화 한 파렴치한 범죄왕 이명박 구속촉구 진보민중단체 공동기자회견 2018-03-13 390
11010 [취재요청] 노동배제 최저임금 개악 일방강행 저지 민주노총 대표자 국회 앞 농성돌입 기자회견 2018-03-13 330
» [성명] 파렴치한 범죄자 이명박을 구속하라. 2018-03-13 251
11008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3/12~3/18) 2018-03-09 565
11007 [성명] 북-미 정상회담이 평화협정 체결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역사의 분수령이 되길 바란다. 2018-03-09 543
11006 [성명] 불교종립 동국대는 민주노조 탄압을 멈추고 청소노동자들을 직접고용 하라. 2018-03-09 481
11005 [보도자료] 2018. 3.8 세계 여성의 날 전국여성노동자대회 및 3시 STOP 시위 file 2018-03-08 377
11004 [취재요청] 노동시간 개악 근기법 일방 졸속처리 민주당 규탄 전국동시다발 기자회견 2018-03-07 441
11003 [성명] 최저임금 인상을 무위로 돌리는 제도개악이 아니라 최저임금 1만원 실현논의가 우선이다. 2018-03-07 385
11002 [특사 방북결과 및 합의 관련 환영 성명] 문제는 미국이다. 북-미 대화, 평화협정 체결로 한반도 비핵화와 자주통일로 나아가야 2018-03-07 563
11001 [보도자료] 민중헌법 요구안 발표 진보민중 단체·정당 공동 기자회견 2018-03-07 392
11000 [취재요청] '촛불 이후 새로운 세상을 헌법에 담자' 민중헌법 요구안 발표 기자회견 2018-03-06 331
10999 [3.8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여성노동자, #ME TOO 그리고 민주노총의 약속 file 2018-03-06 339
10998 [보도자료] 최저임금 산입범위 개악 저지 및 최저임금1만원 실현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3-06 293
10997 [보도자료] ‘일하는 사람을 위한 노동헌법’ 개정 촉구 양대노총 기자회견 file 2018-03-06 293
10996 [취재요청] 최저임금 산입범위 제도개악 저지! 최저임금 1만원 실현!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3-05 413
10995 [보도자료] 민주노총 2018년 임금 월 224,000원(7.1%) 정액인상 요구 file 2018-03-05 97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