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취 재 요 청

일시

2018313()

문의

대변인 남정수 010-6878-3064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뇌물, 횡령, 불법자금 수수, 직권남용, 다스 비자금, 차명계좌, 살인적 공권력 행사

권력을 사유화 한 파렴치한 범죄왕 이명박을 구속하라.

진보민중단체 공동기자회견

일시/장소 : 314() 오전 9/ 법원 삼거리 검찰청 앞

1. 취지

- 3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출두에 맞춰 민주노총과 진보정당, 진보민중단체들은 공동으로 검찰의 엄정수사와 이명박 구속을 촉구하는 공동기자회견을 긴급하게 진행합니다.

 

-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명박 전 대통령은 그 혐의가 20가지가 넘을 정도로 광범위한 불법과 비리를 자행했고, 국민이 위임한 대통령이란 권력을 사유화 해 자신의 치부를 위한 도구로 삼은 파렴치한 범죄를 저지른 중범죄자입니다. 같은 이유로 지난 촛불항쟁을 통해 박근혜가 탄핵되고 구속되었듯이 이명박 또한 같은 길을 가는 것이 자명한 이치입니다.

 

- 이와함께 민주노총과 진보민중단체들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2009년 용산 철거현장과 쌍용차 정리해고 투쟁 현장에 살인적 공권력 투입을 승인한 책임자임을 분명히 합니다. 그 결과 용산에서 5명의 철거민과 경찰 1명이 목숨을 잃었고, 쌍용차 노동자는 당시 이명박 정권의 정리해고 강행방침과 공권력의 살인적 폭력으로 지금도 심각한 후유증과 트라우마를 겪고 있으며, 당시 해고된 노동자들이 아직도 공장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명박에게 반드시 그 책임을 물을 것을 요구합니다.

 

- 특히, 이명박이 다스의 실 소유자임과 삼성의 다스 소송비 60억 대납이 뇌물임을 분명히 하고, 추가적으로 폭로 된 현대차의 다스에 대한 특혜제공 의혹 등 뇌물제공 혐의와 정경유착 범죄에 대해 검찰이 철저히 진상을 밝힐 것을 촉구합니다. 그에 따라 사법적폐 판결로 석방되어 있는 이재용을 다시 구속시켜, 뇌물을 주고받은 정경유착 범죄자인 박근혜, 이명박과 이재용 등 재벌총수들이 감방 안에서 공동생활을 하는 날이 하루빨리 오기를 바라며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합니다.

 

2. 진행계획

1) 취지발언 : 윤택근 민주노총 부위원장

2) 이명박에 대한 검찰의 엄정수사와 구속 촉구 발언

- 용삼참사 유가족 전재숙 어머님

- 금속노조 쌍용자동차 지부 김정욱 사무국장

3) 기자회견문 낭독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029 [보도자료]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구조조정 저지! 재벌개혁! 전국노동자대회 file 2018-03-24 483
11028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3/26~4/1) 2018-03-23 462
11027 [취재요청]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구조조정 저지! 재벌개혁! 3.24 전국노동자대회 2018-03-23 313
11026 [성명] 이제 시작이다. 이명박이 저지른 범죄의 전모와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 2018-03-23 578
11025 [보도자료] 국제노총 “문재인 대통령의 신 남방정책 인권 존중 반영해야” 공개서한 2018-03-22 474
11024 [3/15 국민헌법자문특별위원회 개헌자문안 보고서 기조에 관한 양대노총 공동입장] 2018-03-20 381
11023 [논평] 노동의 지평을 넓혔지만 노동기본권 보호엔 여전히 부족하다. 2018-03-20 551
11022 [논평] 홍준표와 쌍두마차 망발제조기 하태경의 노동을 적대시하는 망발을 규탄한다. 2018-03-20 339
11021 [성명] 노동기본권까지 팔아넘긴 산업은행의 만행, 금호타이어 해외매각을 즉각 중단하라. file 2018-03-20 1577
11020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3/19~3/25) 2018-03-16 529
11019 [브리핑] 국회 환노위, 최저임금 개악 일방강행 처리 저지를 위한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 결정 2018-03-16 379
11018 [보도자료] 노동배제 최저임금 개악 일방강행 저지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3-16 357
11017 [논평] 청년일자리 대책 발표 관련 '청년의 요구와 목소리를 외면한 안일하고 부실한 청년일자리 대책' 2018-03-15 406
11016 [브리핑] 청년 일자리대책 보고대회 겸 제5차 일자리위원회 참석 김명환 위원장 입장 2018-03-15 299
11015 [성명] 장옥기 위원장과 전병선 전 실장에 대한 체포시도와 구속영장 집행을 중단하라. 2018-03-15 332
11014 [보도자료] 여성가족부 #Me too 공감․소통 릴레이 간담회에 참가하며 2018-03-15 366
11013 [보도자료] 노동배제 최저임금 개악 일방강행 저지 민주노총 대표자 국회 앞 농성돌입 기자회견 file 2018-03-15 720
11012 [보도자료] 권력을 사유화 한 파렴치한 범죄왕 이명박을 구속하라. 진보민중단체 공동기자회견 2018-03-13 266
» [취재요청] 권력을 사유화 한 파렴치한 범죄왕 이명박 구속촉구 진보민중단체 공동기자회견 2018-03-13 383
11010 [취재요청] 노동배제 최저임금 개악 일방강행 저지 민주노총 대표자 국회 앞 농성돌입 기자회견 2018-03-13 31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