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브리핑]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수 신 : 각 언론사 담당 기자

배포일 : 2018316()

홈페이지: http://nodong.org /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ekctu/

문의 : 남정수 대변인 010-6878-3064

 

국회 환노위,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개악 일방강행 처리 저지를 위한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 결정

 

민주노총은 316일 중앙집행위원회 회의를 통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입법안 일방강행 처리시도와 관련해 다음과 같이 향후 대응계획을 결정했습니다.

- 다 음 -

1. 320일 국회 환노위 전체회의에서 최저임금법 개정안을 일방적으로 처리하지 않는 것을 조건으로 국회 환노위에 최저임금 관련 논의 틀을 요구하고 참여한다.

 

2. 민주노총이 요구하는 논의 틀은 독자적으로 마련한다.

 

3. 교섭에서 논의할 민주노총 요구안은 322일로 예정된 차기 중앙집행위원회에서 정한다.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 회의에서는 산입범위 확대 최저임금 개악에 대한 심각한 우려의 의견이 쏟아졌습니다. 노동을 배제하고 산입범위가 무분별하게 확대되는 법안으로 일방강행처리 될 경우 최저임금 노동자들에게 엄청난 피해를 불러오기에 국회에만 맡겨두면 안 된다는 판단으로 국회 환노위 내 논의 틀을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논의 틀이 마련되면 민주노총은 최저임금 노동자 당사자의 절박한 요구를 다각도로 수렴한 민주노총의 요구와 입장을 가지고 적극 참여한다는 입장입니다.

 

민주노총은 315일부터 국회 앞 농성투쟁과 문화제, 결의대회를 이어오고 있고, 결과적으로 국회 환노위 고용노동소위가 316일 최저임금 산입범위 법안을 일방처리 하지 않은 것은 올바른 결정이라고 판단합니다. 다만, 320일 환노위 전체회의에서 최저임금 법안을 향후 어떻게 처리할 계획인지 등에 대해 불투명한 상황이 계속되고 있어 국회 앞 농성 등 투쟁계획은 계속 진행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025 [보도자료] 국제노총 “문재인 대통령의 신 남방정책 인권 존중 반영해야” 공개서한 2018-03-22 397
11024 [3/15 국민헌법자문특별위원회 개헌자문안 보고서 기조에 관한 양대노총 공동입장] 2018-03-20 322
11023 [논평] 노동의 지평을 넓혔지만 노동기본권 보호엔 여전히 부족하다. 2018-03-20 470
11022 [논평] 홍준표와 쌍두마차 망발제조기 하태경의 노동을 적대시하는 망발을 규탄한다. 2018-03-20 274
11021 [성명] 노동기본권까지 팔아넘긴 산업은행의 만행, 금호타이어 해외매각을 즉각 중단하라. file 2018-03-20 1498
11020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3/19~3/25) 2018-03-16 472
» [브리핑] 국회 환노위, 최저임금 개악 일방강행 처리 저지를 위한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 결정 2018-03-16 314
11018 [보도자료] 노동배제 최저임금 개악 일방강행 저지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3-16 293
11017 [논평] 청년일자리 대책 발표 관련 '청년의 요구와 목소리를 외면한 안일하고 부실한 청년일자리 대책' 2018-03-15 315
11016 [브리핑] 청년 일자리대책 보고대회 겸 제5차 일자리위원회 참석 김명환 위원장 입장 2018-03-15 226
11015 [성명] 장옥기 위원장과 전병선 전 실장에 대한 체포시도와 구속영장 집행을 중단하라. 2018-03-15 264
11014 [보도자료] 여성가족부 #Me too 공감․소통 릴레이 간담회에 참가하며 2018-03-15 303
11013 [보도자료] 노동배제 최저임금 개악 일방강행 저지 민주노총 대표자 국회 앞 농성돌입 기자회견 file 2018-03-15 653
11012 [보도자료] 권력을 사유화 한 파렴치한 범죄왕 이명박을 구속하라. 진보민중단체 공동기자회견 2018-03-13 207
11011 [취재요청] 권력을 사유화 한 파렴치한 범죄왕 이명박 구속촉구 진보민중단체 공동기자회견 2018-03-13 335
11010 [취재요청] 노동배제 최저임금 개악 일방강행 저지 민주노총 대표자 국회 앞 농성돌입 기자회견 2018-03-13 253
11009 [성명] 파렴치한 범죄자 이명박을 구속하라. 2018-03-13 161
11008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3/12~3/18) 2018-03-09 494
11007 [성명] 북-미 정상회담이 평화협정 체결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역사의 분수령이 되길 바란다. 2018-03-09 463
11006 [성명] 불교종립 동국대는 민주노조 탄압을 멈추고 청소노동자들을 직접고용 하라. 2018-03-09 40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