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

삼성에 노동조합 깃발이 펄럭이는 것이 진짜 세상이 바뀐 징표다.

 

42, 한겨레신문 보도에 의하면 검찰이 삼성의 노조와해전략이 담긴 수천 건의 문서를 확보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다고 한다. 불법경영을 일삼고 무노조를 철칙으로 삼는 삼성에서 새로울 것도 없는 소식이지만 이번만큼은 삼성의 노조파괴 전략과 그동안 저지른 범죄행각이 그 뿌리까지 파헤쳐지길 바란다.

 

세계 1위 삼성은 불법으로 쌓아올린 거대한 바벨탑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관리의 삼성이라는 닉네임은 정권이 바뀔 때마다 뇌물로 정권을 관리해온 것에 다름 아니었다. 불법 경영세습, 배임과 횡령, 삼성 장학생 관리, 노조설립 시 미행과 납치, 감금까지 서슴지 않는 무노조 전략을 실행에 옮긴 노조파괴 불법왕국이었다.

 

검찰에게 요구한다. 또다시 용두사미로 끝나지 않아야 한다. 검찰에게 주어진 권한을 조자룡 헌 칼 쓰듯 삼성의 적폐를 도려내길 바란다. 지난 2013년 심상정 의원에 의해‘S그룹 노사전략이란 노조파괴 문건이 폭로되었지만 당시 검찰은 삼성에게 무협의 처분을 내렸다. 노동탄압과 공안탄압 그리고 약자 앞에서 가차 없이 휘둘려진 무소불위 검찰의 칼날이 삼성 앞에서는 언제나 작아지고 구부려졌다. 심지어 정치권력조차 권력은 삼성에게 넘어갔다고 자백했다. 삼성공화국을 무너뜨리지 않는 한 민주주의도 노동자의 권리도 단 한 발자국도 전진할 수 없다.

 

검찰이 확보한 자료에는 당시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린 2013년 노조파괴 전략자료도 포함되어있다고 한다. 한 점 의혹 없이 검찰이 스스로 적폐를 도려내는 심정으로 수사해야 한다. 삼성은 이미 국내뿐만 아니라 국제적으로도 이미 인권과 노동권 탄압으로 국제노동기구에 제소된 바 있다. 부끄러운 대한민국 1등 기업 삼성의 불법 경영을 이제는 끝내야 한다.

 

촛불혁명으로 문재인정부가 들어선 것 보다 삼성의 무노조 경영에 철퇴를 내리고 삼성의 모든 계열사에 노동조합이 만들어지는 것이야말로 진짜 세상이 변하고 있다는 징표다.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윤석렬 서울중앙지검장에게 바란다. 아니 요구한다. 정치권력에 충성하지 않는 것을 넘어 자본권력에 충성하지 않는 검찰의 진면목을 보여주길 바란다. 박근혜 국정농단에 부역한 죄로 구속되었던 삼성 이재용이 사법부의 한없는 아량으로 지금 석방되어있다. 다시 구속되는 것이 바른 길이고 정의로운 길이다. 또 하나의 혐의는 노조파괴 범죄여야 한다.

201843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045 [취재요청]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문제점과 피해사례 집담회 2018-04-04 170
11044 [공지] 한상균 전 위원장 옥중단식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2018-04-04 145
11043 [취재요청] “웹디자이너의 죽음” 에스티유니타스 고발 기자회견 file 2018-04-04 3460
11042 [취재 및 기자간담회 참석 요청] EU 사례를 통해 본 한국의 사회적 대화 발전방안 국제포럼 및 기자간담회 2018-04-03 226
11041 [브리핑] 김명환 위원장, 사회적 대화기구 ‘협의기구’ 성격과 노사 대표성과 중심성 분명히 해야 2018-04-03 668
» [성명] 삼성에 노동조합 깃발이 펄럭이는 것이 진짜 세상이 바뀐 징표다. 2018-04-02 1212
11039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4/2~4/8) 2018-03-30 483
11038 [보도자료] 4·3민중항쟁 70주년 정신계승을 위한 전국노동자대회, 범국민대회 열린다. file 2018-03-30 283
11037 [취재 및 보도요청] 4·3민중항쟁 70주년 정신계승을 위한 전국노동자대회, 범국민대회 열린다. 2018-03-29 183
11036 [논평] 공무원노동조합이 설립신고필증을 무기로 노동기본권 완전쟁취에 나서길 바란다. 2018-03-29 585
11035 [취재요청] 공공인프라 확충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사회서비스공단 설립 촉구 기자회견 2018-03-29 121
11034 [보도자료] 해외진출한국기업의 인권 및 노동권 책임 촉구 기자회견 2018-03-29 102
11033 [성명] 박근혜 정권의 노동법 개악을 위한 조작과 불법 확인, 엄중 처벌해야한다. 2018-03-28 490
11032 [취재요청] 해외진출 한국기업의 인권 및 노동권 책임 촉구 기자회견 2018-03-28 130
11031 [성명] imc 게임즈는 여성노동자에 대한 페미니스트 사상 검증과 전향 강요 중단하라. 2018-03-27 45644
11030 [취재요청] 쌍용차 해고자 전원 복직 약속 이행 ‘함께 살자’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3-26 252
11029 [보도자료]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구조조정 저지! 재벌개혁! 전국노동자대회 file 2018-03-24 398
11028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3/26~4/1) 2018-03-23 396
11027 [취재요청]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구조조정 저지! 재벌개혁! 3.24 전국노동자대회 2018-03-23 252
11026 [성명] 이제 시작이다. 이명박이 저지른 범죄의 전모와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 2018-03-23 50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