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논평]

 

살아있는 권력 이재용을 건드리지 못한 죽은 권력 박근혜에 대한 24년 선고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징역 24년 벌금 180억원이 선고됐다. 박 전 대통령은 재벌대기업으로부터 뇌물을 수수하고, 권력을 사유화 해 국정농단을 저지른 주범이다. 오늘 선고결과를 누구를 탓하기 전에 자업자득 판결로 받아들이고 겸허히 수용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오늘 판결은 수긍하기 어려운 판결내용을 담고 있다.

바로 삼성 이재용의 경영 승계를 대가로 한 뇌물제공 혐의에 대해 제3자 뇌물죄를 인정하지 않은 것이다. 재판부는 박 전 대통령의 삼성그룹 뇌물혐의에 대해 "삼성의 개별 현안에 대한 묵시적·명시적 청탁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했다. 박 전 대통령의 형량감경을 고려한 판결내용이라기 보다 이재용을 살리기 위한 판결내용으로 볼 수밖에 없다.

 

판결로 보면 삼성은 부정한 청탁없이 미르·K재단에 204억원의 출연금을 내고,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162800만원의 후원금을 낸 것이다. 아름다운 기부이고 참으로 고고한 삼성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반면에 현대차, 롯데, SK, 포스코, KT 등은 모두 부정한 청탁 대가성을 인정해 유죄로 인정했다. 대한민국 재벌대기업을 삼성과 삼성 아닌 재벌대기업으로 나눈 기이한 판결이다. 같은 뇌물을 주고도 유죄판결을 받은 다른 재벌총수들이 느낄 소외감과 박탈감이 경제에 악영향을 줄까 오히려 걱정이다.

 

국정농단의 부역자로 또 박근혜-최순실 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구속되었던 이재용은 항소심에서 풀려났다. 경영승계와 관련한 부정한 청탁 대가성이 없다는 것과 함께 심지어 정유라에게 지원한 말 구입비조차 뇌물이 아니고 말 사용료만 뇌물로 인정하는 기상천외한 판결이었다. 삼성은 언제나 예외였다. 언제까지 예외여야 하는가? 박 전 대통령 항소심과 이재용에 대한 대법원 판결이 나아있다. 삼성 앞에서만 무뎌지고 작아지는 사법부가 아닌 최소한 이재용과 다른 재벌총수들이 동등한 법 적용을 받을 수 있도록 공정한 판결을 내리길 촉구한다.

 

이미 죽은 권력인 이명박과 박근혜를 아무리 건드려도 살아있는 자본권력 삼성 이재용을 건드리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은 여전히 삼성공화국이다. 오늘 검찰이 삼성전자서비스센터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삼성이 불법 노조파괴 행위를 한 증거자료 6천여 장이 검찰 손에 들어갔고 그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한다. 삼성의 반 헌법적인 무노조 전략을 끝내고 노조파괴 범죄를 엄단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검찰의 서릿발 같은 수사를 촉구한다. 이재용은 반드시 다시 구속되어야 한다.

 

201846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065 [브리핑] 주한 EU대표부 민주노총 방문...사회적 대화 관련 의견 나눠 file 2018-04-11 91
11064 [취재요청] GM횡포 저지 ‧ 노동자 살리기 범국민대책위 발족식 2018-04-11 303
11063 [보도자료] EU 사례를 통해 본 한국의 사회적 대화 발전방안 국제포럼(자료집) file 2018-04-11 61
11062 [보도자료] 5.24조치 해제 및 개성공단 재가동 촉구 민주노총. 화학섬유연맹 공동 기자회견 2018-04-10 121
11061 [논평] ‘국민적 동의’ 함부로 말하지 마라. 그러다 제 발목 잡힌다. 2018-04-10 222
11060 [보도자료] 한국GM 부실 진짜원인 규명 범국민 대토론회(자료집 첨부) file 2018-04-10 109
11059 [보도자료] 국가권력을 동원한 국가의 노조파괴행위 규탄 기자회견 등 2018-04-10 263
11058 [취재요청] EU 사례를 통해 본 한국의 사회적 대화 발전방안 국제포럼 2018-04-09 74
11057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공공부문 비정규직 1단계 정규직전환 평가 토론회 file 2018-04-09 111
11056 [취재요청] 국가권력을 동원한 국가의 노조파괴행위 규탄 기자회견 등 file 2018-04-09 135
11055 [보도자료] 민주노총, 4월 ‘노동자 건강권 쟁취 투쟁의 달’ 사업 펼친다. 2018-04-09 120
11054 [기자회견문] 삼성 노조파괴 음모, 검찰의 성역 없는 수사촉구 민주노총·금속노조·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2018-04-09 79
11053 [취재요청] 한국GM 부실 진짜원인 규명 범국민 대토론회 2018-04-09 61
11052 [보도자료] 최저임금 개악저지! 최저임금 노동자의 봄 버스 출발 기자회견 2018-04-09 141
11051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4/9~4/15) 2018-04-06 287
» [논평] 살아있는 권력 이재용을 건드리지 못한 죽은 권력 박근혜에 대한 24년 선고 2018-04-06 712
11049 [취재요청] 국회발(發) 임금삭감 STOP! 최저임금 개악저지! ‘최저임금 노동자의 봄 버스’ 출발 기자회견 2018-04-06 143
11048 [보도자료]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문제점 및 피해사례 집담회 file 2018-04-06 119
11047 [보도자료] 매일노동뉴스 '갈 길 먼 최저임금 제도개선 논의 국회에서 멈춰' 기사 관련 설명 2018-04-05 227
11046 [성명] 산재노동자 두 번 죽이는 국민권익위원회와 삼성전자 규탄한다. 2018-04-05 12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