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한국지엠범대위 성명]

GM과 정부는 30만 생존 볼모 협박을 멈춰라

회사는 파산 협박, 정부는 원칙대응 협박... 노동자는 앉아 죽으라는 말인가

지긋지긋한 노조 양보론, 죄 없는 한국지엠 노동자 희생으로 밑 빠진 독 채우려 말라

 

정부는 더 이상 어떤 고통을 분담하라는 말인가

정부가 20일 발표한 경제현안간담회 회의 결과는 결국, 어떠한 합의인가에 대한 고민 없이 노사합의만을 강요하는 내용이다. 정부는 노조에게 국민 눈높이에서 고통을 분담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라며 훈계조로 강조하고 있다.

노동자에게 임금과 고용은 가족의 생존과 직결되는 문제다.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는 평생을 생산현장에서 지낸 조합원 수천 명이 쫓겨나다시피 회사를 그만두고, 미래가 안 보이는 캄캄한 상황에서도 함께 살 길 모색을 호소했다. 더 이상 어떤 고통을 분담하라는 말인가.

평생을 열심히 일한 죄로 해고와 임금체불로 피눈물을 흘리는 노동자에게 정부가 원칙적 대응운운하며 을러댈 일인가.

 

GM, 노동자 목숨을 판돈삼아 배짱부릴 일인가

시정잡배처럼 협박을 일삼기는 GM 본사도 못지않다. GM 본사 총괄사장의 파산보호 언급은 누가 보더라도 협박에 지나지 않는다. 법정관리 신청을 무기로 온갖 양보와 굴복을 강요하는 한편, 교섭에서는 정부가 지원을 먼저 확정하면 신차배정을 확정하겠다는 발상으로 한 나라 정부와 노동조합을 농락하고 있다.

GM은 군산공장 조합원에 이어 정비지회와 부평 2공장 조합원 목숨까지 노리고 있다. 심지어 피가 마르는 심정으로 교섭에 참석한 조합 간부들을 상대로 추가 신차 물량이 있다고 했던 말을 뒤집는 기가 찰 행태를 보이고 있다.

GM은 정부를 대상으로 30만 노동자 목숨을 판돈 삼아 정부지원이 먼저다, 노사 합의가 먼저다 치킨게임을 벌이고 있는 셈이다.

그 사이에서 한국지엠지부 조합원과 비정규직 노동자, 하청부품사 노동자들은 시한부 생명을 선고 받은 불치병 환자와 같은 극심한 압박과 불안에 시달리고 있다. 언제, 누가 해서는 안 될 선택을 하더라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실사결과 공개하고 미래전망 제시하라

정부에게 요구한다. 노조 압박을 중단하고 정부실사단 중간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해 총고용보장 대책마련에 나서라. 대형 회계법인을 동원해 벌인 실사가 한국지엠 범국민 실사단이 추적하고 있는 한국지엠 부실원인에 얼마나 접근했는지 밝혀야 한다. 부실원인 규명 없이 밑 빠진 독에 물을 채울 수는 없다.

 

GM에게 요구한다. 즉각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철회하고, 구조조정 중단하라. 한국정부와 금속노조를 상대로 한 치킨게임을 집어치우라. 알량한 명분싸움과 돈 밝히기는 그만 두고, 미국 본사 파산 위기 이래 GM의 이익과 발전에 세계 누구보다 크게 공헌한 한국지엠 노동자에게 진정성 있는 미래전망 제시에 나서라.

 

정부는 노조압박 중단하고 한국지엠 중간실사결과 공개하라!

GM자본은 한국노동자 목숨을 담보로 한 구조조정 중단하고 미래전망 제시하라!

30만 노동자 생존이 먼저다, 철수협박 중단하고 공장폐쇄 철회하라!

 

2018.04.21.

한국지엠범국민대책위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103 [보도자료] 삼성 노조파괴 규탄! 이재용 재구속! 삼성에서 노조하자! 민주노총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 2018-04-26 207
11102 [취재요청] 삼성 노조파괴 규탄! 이재용 재구속! 삼성에서 노조하자! 민주노총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 2018-04-25 496
11101 [보도자료] 2018 최악의 살인기업 선정식 file 2018-04-25 438
11100 [지엠범대위 성명] 우리의 요구는 멈추지 않는다. 2018-04-24 670
11099 [논평] 새로운 사회적 대화기구 개편방안 합의에 부쳐 2018-04-24 279
11098 [보도자료] 4·28 산재사망 노동자 추모 민주노총 결의대회 file 2018-04-24 351
11097 [공동기자회견문] 부산지역 강제징용노동자상 관련 외교부 입장 규탄 공동기자회견 2018-04-24 120
11096 [취재요청] 2018 최악의 살인기업 선정식 및 기자회견 개최 2018-04-24 143
11095 [성명] 전쟁터를 방불케 한 사드 공사 강행을 규탄한다. 2018-04-24 263
11094 [성명] 불법과 갑질의 주범, 재벌의 족벌경영체제를 해체해야 한다. 2018-04-24 211
11093 [취재요청] 부산지역 강제징용노동자상 관련 외교부 입장 규탄 공동기자회견 2018-04-23 211
11092 [보도자료] 한국지엠 부실원인 은폐, 30만 노동자 생존 위협, 정부 규탄 및 범국민 행동 돌입 기자회견 2018-04-23 198
11091 [취재요청] 한국지엠 부실원인 은폐, 30만 노동자 생존 위협, 정부 규탄 및 범국민 행동 돌입 기자회견 2018-04-22 121
» [한국지엠범대위 성명] GM과 정부는 30만 생존 볼모 협박을 멈춰라 2018-04-21 397
11089 [보도자료] 4.21 노동자 평화통일 한마당 김명환 위원장 대회사 2018-04-21 128
11088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4/23~4/29) 2018-04-20 320
11087 [브리핑] 민주노총 제9차 중앙집행위원회 회의결과 2018-04-20 630
11086 [취재요청] 남북, 북미 정상회담에 바란다! 남북 노동자 대표자회의 성사하자! 4.21 노동자 평화통일 한마당 2018-04-20 174
11085 [보도자료] (지엠횡포저지 노동자살리기 범국민대책위) 한국지엠 범국민실사단 1차 브리핑 자료 file 2018-04-19 267
11084 [성명]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 추진 관련 외교부 입장’ 공문에 유감을 전한다. 2018-04-18 47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