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보 도 자 료

일시

2018511()

문의

민주노총 남정수 대변인 010-6878-3064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민주노총 한상균 전 위원장, 네덜란드노총(FNV)·미국노총(AFL-CIO)에서 수상한 상금 

삼성 조직화 기금 및 투쟁사업장으로 전달

한상균 석방국제연대, “삼성에서 노조하자로 화답

 

25개월째 수감 중인 민주노총 한상균 전 위원장이 2017년 네덜란드노총(FNV)과 미국노총(AFL-CIO)으로부터 각각 수상한 상금을 삼성에서 노조 할 권리를 위한 캠페인 기금과 투쟁사업장 후원기금으로 전달한다.

 

네덜란드노총은 20175평생을 민주주의, 노동기본권, 사회정의를 위한 한국 노동자들의 투쟁에 헌신하며 한국과 세계 노동자 운동에 기여한 바를 인정한다는 취지로 한상균 전 위원장에게 <페베 엘리자베스 벨라스케스 인권상>을 수여했다. 뒤이어 같은 해 10월에는 미국노총(AFL-CIO)기업의 탐욕과 부패에 맞선 대규모 노동자시위를 이끌고, 희생을 간내하며 노동자권리를 위해 투쟁해온 점과 반민주 탄압에 맞선 끈기와 노동자 권리 방어를 위한 변함없는 투쟁을 기리며한 전 위원장에게 <조지미니-레인 커클랜드 인권상>을 수여했다. 위 상금으로 각각 5,000유로와 2,500 미 달러(한화로 총 920여만원)가 전달되었다.

 

한상균 전 위원장은 위 두 상과 관련해 개인에게 주는 상이 아니고 민주노총의 투쟁에 주는 상으로 받겠다는 수상소감과 함께 상금의 용처에 대해 상의 취지를 살려 세계 곳곳에 공장을 세우고 다단계 하청망을 거느리고 있는 초국적기업인 삼성의 글로벌 무노조정책을 무너뜨리는 것은 국제 노동운동의 일부인 민주노총의 중요한 과제며, 그 출발점은 한국에서 삼성 계열사 모든 노동자가 노조 할 권리를 실현하는 것이라며 국제노동운동이 보여준 소중한 연대의 정신에 화답하는 데 상금을 쓰겠다고 상금 전달 취지를 밝혔다.

 

이에 민주노총은 수상의 취지를 살려 511일 두 노총에서 받은 상금 중 520만원을 삼성에서 노조 할 권리실현을 위해 전면에 나선 <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에 조직화 기금으로 전달하고, 일부 상금은 노조탄압, 단체협약 불이행, 손배가압류, 노조활동 불인정 등노조 할 권리를 억압하고 탄압하는 자본에 맞서 장기간 투쟁을 지속하고 있는 8개 사업장에 나누어 전달했다.

8개 사업장

금속노조 인천지부, 대충지부 콜트콜텍지회

금속노조 대충지부 현대성우메탈지회

금속노조 구미지부 kec지회

금속노조 세종충남지부 파인텍지회

공공운수노조 택시지부

서비스연맹 리베라유성호텔지부

사무금융연맹 현대라이프지부

보건의료노조 인천성모병원지부

 

참고

[노동과 세계]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 페베 엘리자베스 벨라스케스 노동조합상수상

http://worknworld.kctu.org/news/articleView.html?idxno=245882

[노동과 세계] 한상균 위원장, 미국노총으로 부터 조지 미니-레인 커클랜드 인권상수상

http://worknworld.kctu.org/news/articleView.html?idxno=24667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보도자료] 한상균 전 위원장, 네덜란드노총·미국노총에서 수상한 상금, 삼성 조직화 기금 등으로 전달 2018-05-11 729
11136 [정책보고서] 2018년 민주노총 지방선거 공동요구 file 2018-05-10 353
11135 [성명] 김상조 위원장은 재벌자본에게 욕먹지 않는 공정거래위원장의 길을 가서는 안 된다. 2018-05-10 291
11134 [보도자료] 문재인 정부 취임 1년에 즈음한 민중공동행동 출범 기자회견 2018-05-10 369
11133 [취재요청] 문재인 정부 취임 1년에 즈음한 민중공동행동 출범 기자회견 2018-05-09 308
11132 [논평] 문재인 정부 1년, 노동존중사회를 위한 발걸음은 더뎠고 전진하지 않았다. 2018-05-09 870
11131 [성명] 이주노동자에 대한 반인권적 살인단속 즉각 중단하라. 2018-05-09 678
11130 [한국지엠범국민실사단 브리핑] 쓰러진 한국지엠 노동자 위에 딛고 선자 누군가 2018-05-09 490
11129 [성명] ‘기억을 넘어 행동으로’, 부산지역 강제징용 노동자상은 소녀상을 만나야 한다. 2018-05-09 760
11128 [보도자료] 문재인 정부 출범 1년, 약속불이행 규탄 민주노총 특수고용노동자 결의대회 2018-05-09 293
11127 [보도자료] 광장에서 지역으로 노동존중 복지․안전 사회 실현, 2018년 민주노총-진보제정당 지방선거 공동요구안 토론회 file 2018-05-09 331
11126 [취재요청] 에스티유니타스 웹다자이너 과로자살 진상조사결과 및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위한 토론회 2018-05-08 308
11125 [취재요청] 문재인 정부 출범 1년, 약속불이행 규탄 민주노총 특수고용노동자 결의대회 2018-05-08 290
11124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5/7~5/13) 2018-05-04 508
11123 [성명] 삼성과 산자부는 화학물질 정보공개 방해 행위를 중단하라. 2018-05-04 622
11122 [논평] ‘최저임금 인상 후폭풍, 고용대란’, ‘가짜뉴스’로 드러나 2018-05-03 2173
11121 [보도자료] 문재인 정부 1년 노동정책 평가와 과제 정책토론회 개최 file 2018-05-03 568
11120 [성명] 검찰은 삼성의 노조파괴 범죄 주범을 밝히고, 전모에 대한 종합적 수사결과를 발표하라. 2018-05-03 453
11119 [건설노조 보도자료] 건설근로자법 개정 투쟁과 장옥기 위원장 거취에 대한 건설노조 입장 발표 기자회견 2018-05-03 344
11118 [보도자료] 한·미 노동자 판문점 선언 환영 및 한반도 평화선언 기자회견 2018-05-03 37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