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

 

경찰은 인권 경찰로 거듭나겠다는 약속을 지켜라. 성추행과 폭력연행 책임자를 처벌하라.

 

박근혜 정권 때 법 위에 존재했던 대한민국 경찰의 폭력성이 다시금 재발되었다. 어제 국회 앞에서 최저임금법 개악을 규탄하는 민주노총의 집회와 시위가 있었다. 그런데 집회를 시작하기도 전에 경찰은 국회를 두 겹의 차벽으로 둘러쌓고, 집회행진을 막기 위해 위험천만하고 조잡한 철제 장벽을 설치해 도로를 가로막았다. 적법한 공권력 행사의 범위를 이미 넘어서서 차벽과 물대포로 무장한 박근혜 경찰이 또다시 부활하고 있는 듯 했다.

 

경찰은 새 정부 출범 후 인권 경찰로 거듭나겠다고 밝혔고,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까지 가동했다. 그러나 우리는 어제 보여준 경찰의 납득하지 못할 인권침해 행태에 경악과 분노를 금하지 않을 수 없다. 경찰은 어제 집회 마무리 시점에 국회 앞 에서 민중당 김진숙 서울시장후보에 대해 성추행을 하면서 연행시도를 하였다.

 

인권규칙을 무시하고 남성경찰이 김진숙 후보를 뒤에서 끌어안고 가슴 쪽으로 팔을 둘러 몸을 꺾어서 끌고 간 것이다. 이 상황은 수많은 채증 사진으로 확인되고 있다. 또한 이에 항의하는 민중당 최나영 공동위원장을 경찰은 아무런 체포이유도 없이 연행하는 폭거를 저질렀다. 더욱 기가 막힌 것은 무슨 이유로 체포했느냐에 대해 불법행위 자료를 제시하지도 못하고, 자료를 다 뒤져 혐의가 없으면 국가에 책임을 물으라는 식으로 대한민국 공직자로서 자격이 없는 막말을 내뱉은 것이다.

 

지난 정권에서 인권을 무시한 경찰의 폭력은 수없이 반복되었고 백남기 농민은 그 과정에서 끝내 돌아가셨다. 새 정부 출범이후 경찰청장이 달라지겠다고 약속했기에 근절되길 바랐다. 그러나 어제 경찰의 행태는 제 버릇 남 못준다는 말처럼 경찰의 인권수준은 여전히 밑바닥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고, 집회참가자를 적대시하는 태도와 행태도 그대로 재현되고 있음이 확인 되었다.

 

민주노총은 어제 벌어진 경찰의 성추행과 폭력적 연행을 강력히 규탄하면서 관련한 진상규명과 책임자를 처벌할 것을 경찰청에 강력히 요구한다. 인권 침해에 단호하게 대처하는 것이 재발을 막기 위한 출발이다.

 

2018529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200 [논평] 지금 공익위원들이 할 일은 최저임금 삭감법에 대한 분명한 규탄입장이어야 한다. 2018-05-30 331
11199 [취재요청] 강제동원피해자 사건 ‘재판거래’와 대법원 사법권 남용 문제 대응을 위한 시민사회단체 긴급 기자회견 2018-05-30 256
11198 [보도자료] 5.29 노동부 보도자료, 저임금노동자 임금삭감피해 축소 위한 왜곡자료에 불과 file 2018-05-30 850
11197 [브리핑] 최저임금 삭감법 폐기! 문재인 정부 노동존중 정책 폐기 규탄!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 입장 및 투쟁계획 2018-05-30 674
11196 [보도자료] 5.31 민주노총 이주노동자 결의대회 file 2018-05-30 316
11195 [취재요청] 편파적 사건처리, 민주노조(금속노조 하인스지회) 교섭대표권 박탈한 중앙노동위원회 규탄 기자회견 2018-05-30 278
11194 [취재요청] 민주노총 한상균 전 위원장 석방 언론사 공동 기자 간담회 및 석방 환영식 2018-05-30 354
11193 [취재요청] 법원 사법농단 피해자 공동고발 및 입장발표 기자회견 2018-05-29 281
» [성명] 경찰은 인권 경찰로 거듭나겠다는 약속을 지켜라. 성추행과 폭력연행 책임자를 처벌하라. 2018-05-29 396
11191 [보도자료] 촛불혁명을 노동자후보 선택으로 완성합시다. file 2018-05-29 421
11190 [성명]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는 노동존중 정책의 파탄을 선언한 것이다. 2018-05-28 1692
11189 [최저임금 산입범위 개악 저지 총파업대회 김명환 위원장 대회사] 2018-05-28 462
11188 [최저임금 개악저지 민주노총 총파업 투쟁 결의문] 2018-05-28 401
11187 [보도자료] 최저임금법 개악 저지! 민주노총 총파업! 전국 5만여 조합원 총파업 대회 참여! 2018-05-28 369
11186 [취재요청] 613지방선거 민주노총-진보제정당 지방선거 공동요구안 및 민주노총 후보, 지지후보 발표 기자회견 2018-05-28 336
11185 [보도자료] 개악 최저임금법 폐기 촉구! 최저임금연대·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민중공동행동 공동 기자회견 2018-05-28 512
11184 [보도자료] 문송면 ․ 원진노동자 산재사망 30주기 추모조직위원회 ‘송면이의 친구’ 뱃지 크라우드 펀딩 오픈! file 2018-05-28 257
11183 [전국 작은 사업장 ·지역공단(산업단지)노동자 권리찾기 사업단 공동성명] 작은 사업장 노동자 임금삭감법 즉각 폐기하라. 2018-05-28 290
11182 [취재요청] 제주 베트남 어업이주노동자 폭행 사건 가해자 처벌과 피해자 보호 촉구를 위한 동시다발 기자회견 file 2018-05-28 286
11181 [성명] 형식에 얽매이지 않은 남북 정상회담을 환영한다. 민간부문 자주적 교류도 즉각 실행되어야 한다. 2018-05-28 39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