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민중공동행동

취 재 요 청

일시

201864()

문의

민중공동행동 언론팀장 한선범 010-4731-4045

민주노총 대외협력국장 곽이경 010-8997-9084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71 | FAX (02)2635-1134

 

최저임금 개악 뒤집는 24시간!

민중공동행동 집중실천 돌입 기자회견

 

일시 : 201864() 11

장소 : 청와대 분수대 앞

 

1. 단체소개

민중공동행동은 민중총궐기 공동투쟁본부가 정비·강화의 과정을 거쳐 20185월 출범한 제 민중시민단체 연대체이며, 현재 52개 단체가 참가하고 있습니다.

 

2. 회견취지

- 민중공동행동은 65일 국무회의가 예정된 상황에서 최저임금 삭감법 폐기를 위한 24시간 집중실천에 돌입하고자 합니다.

- 최저임금 개악법 폐기 여론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우리는 촛불 정신에 역행하고 600만 최저임금 노동자 민중의 고통을 야기하는 최저임금 삭감법을 즉각 폐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귀 언론사의 적극적인 취재를 부탁드립니다.

 

3. 진행순서 (사회자 : 윤용배 민중공동행동 공동집행위원장)

진보정당 후보자 발언

민중공동행동 대표 발언

노동계 규탄 발언

24시간 집중실천 계획 발표

기자회견문 낭독

 

첨부: 24시간 집중실천 계획 1. .

 

24시간 집중실천 계획

민중공동행동 24시간 집중행동.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220 [취재요청] 사법농단 재판거래 양승태 구속수사 촉구 피해노동자 공동 기자회견 2018-06-05 342
11219 [보도자료]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107차 ILO총회 본회의 기조연설 2018-06-05 745
11218 [보도자료] 대통령 거부권 행사 거부, 최저임금삭감법 국무회의 의결 규탄 긴급 기자회견 2018-06-05 527
11217 [보도자료] ‘최저임금 인상 부작용 경고’ KDI의 연구보고서, 부끄러운 엉터리 어용자료로 드러나 2018-06-05 409
11216 [취재요청] 최저임금삭감법 국무회의 의결시 긴급 규탄 기자회견 2018-06-04 468
11215 [보도자료] 대법원 사법농단 규탄 법률가 기자회견 2018-06-04 369
11214 [보도자료] 최저임금법 개정안 관련 여론조사결과, 국민의 2/3가 반대 file 2018-06-04 9891
11213 [보도자료] 최저임금 개악 뒤집는 24시간! 민중공동행동 집중실천 돌입 기자회견 2018-06-04 356
11212 [성명] 노동부는 헌재 결정 존중하고 단협시정명령 의결요청 모두 취하하라. 2018-06-04 291
11211 [보도자료] 최저임금삭감법 대통령거부권 촉구! 최저임금연대 기자회견 2018-06-04 311
» [취재요청] 최저임금 개악 뒤집는 24시간! 민중공동행동 집중실천 돌입 기자회견 file 2018-06-03 300
11209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6/4~6/10) 2018-06-01 431
11208 [취재요청] 최저임금삭감법 대통령거부권 촉구! 최저임금연대 기자회견 2018-06-01 281
11207 [보도자료] 편파적 사건처리, 민주노조(금속노조 하인스지회) 교섭대표권 박탈한 중앙노동위원회 규탄 기자회견 file 2018-06-01 256
11206 [논평] 양승태의 첫번째 범죄부인 입장발표, 구속수사가 원칙이다. 2018-06-01 328
11205 [성명] ‘최저임금 삭감법을 존중한다’는 문대통령. 직접 나와 입장을 밝혀라. 2018-06-01 379
11204 [성명] 부산지역 강제징용 노동자상 강제철거를 강력히 규탄한다. 2018-06-01 357
11203 [보도자료] 최저임금 삭감법 폐기! 문재인 대통령 면담 요구! 청와대 앞 농성 투쟁 돌입 기자회견 2018-06-01 337
11202 [기자회견문] 사법부는 ‘강제동원 피해자 판결의 정치적 거래’를 진상규명하고 정의에 입각하여 조속히 판결하라 2018-05-31 265
11201 [취재요청] 최저임금 삭감법 폐기! 문재인 대통령 면담 요구! 청와대 앞 농성 투쟁 돌입 기자회견 2018-05-31 35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