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최저임금연대

보 도 자 료

일시

201864()

문의

김은기 최저임금연대 간사 010-3362-7826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최저임금삭감법 대통령거부권 촉구!

최저임금연대 기자회견

 

1. 취지

촛불을 들어 대한민국을 바꾼 국민의 뜻을 국회가 배신하고 의결한 최저임금삭감법에 대한 대통령거부권 촉구 최저임금법 입법취지 역행! 국회 입법절차 무시! 근로기준법 무력화! 등 위헌적 최저임금삭감법에 대한 대통령거부권 촉구

 

2. 개요

- 일시 및 장소: 2018. 6. 4() 10/ 청와대 분수대 앞

- 주최 : 최저임금연대

최저임금연대는 20012월 최저임금인상과 저임금노동자 권익향상을 위해 시민, 노동단체를 중심으로 건설되었으며 현재 시민, 노동, 정당 등 30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음.

 

3. 회견 순서 (사회 : 김은기 최저임금연대 간사)

1) 국민의 뜻을 배신하고 적폐정당과 야합하여 저임금노동자의 임금을 삭감한 더불어민주당 규탄발언 민중당 김창한 상임대표

2) 최저임금삭감법이 시행될 경우 저임금노동자 피해사례 - 전국여성노조 나지현 위원장

3) ? 최저임금삭감법은 위헌적인가? - 한국노총 금속연맹 김만재 위원장

4) 문재인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촉구 - 민주노총 마트노조 전수찬 수석부위원장

5) 기자회견문 낭독 - 청년유니온 김영민 사무처장, 한국비정규노동센터 김세진 활동가

 

4. 주요 구호

- 촛불 정신 배신한 최저임금삭감법 규탄한다!

촛불 배신 노동 배신 최저임금삭감법 폐기하라!

- 대통령은 최저임금삭감법 거부하라!

 

 

 

 

<////>

 

최저임금삭감법에 대한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촉구한다!

 

국회가 국민을 배신하고 최저임금제도에 사형선고를 내렸다. 민의의 전당이라는 말이 무색한 입법독재이자 국회 입법절차까지 무시한 폭거였다.

 

수많은 노동자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최저임금법 개정은 충분한 협의와 논의를 통해 신중하게 결정해야만 했다. 그러나 노동시간 단축 근로기준법을 통과시키는데 5년이나 걸렸던 국회는 산입범위를 확대하는 최저임금법의 처리만큼은 일사천리였다. 노동계를 철저히 배제하고 무시하며 여야 보수정당들이 강행처리한 결과는 최저임금 삭감과 최저임금제도 무력화였다.

 

개악된 최저임금법은 월단위로 쪼개 지급하기만 하면 어떠한 임금이든 최저임금으로 둔갑할 수 있게 만들었다. 내년에 당장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올려도 상여금과 수당으로 채우면 그만인 게 된 것이다. 우리의 촛불이 노동 존중 정부를 만들었다고 자부해온 노동자와 국민의 소득향상 기대에 찬물을 끼얹었다.

 

그러고도 저임금노동자를 위한 법 개정이라 우기는 개악주범들의 뻔뻔함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 그들이 내놓은 소위 1년간의보호장치란 것은 최저임금에 산입되는 상여금과 복리후생수당에서 최저임금의 25%7%를 제외시켰다는 것이다. 그나마 최악은 아니라며 감지덕지할 일인가. 식사비, 숙박비로 20만원을 받아온 연간급여 2100만원의 최저임금노동자들은 내년 최저임금이 시급 1000원 올라도 360원이 삭감된 640원의 임금인상 효과밖에 누리지 못하게 된다. 더구나 임금 2500만원 이상이면 저임금노동자가 아니라는 기준은 도대체 어디에서 만들어진 법인가?

 

최저임금삭감법은 저임금 장시간 노동체제를 지탱해온 누더기 임금체계를 더 복잡하게 만들었다. 상여금과 수당으로 최저임금 인상분을 채울 수 있으니 사용자는 기본급을 확대하기는커녕 기존 기본급도 쪼개 새로운 수당을 만들려 할 것이다. 이는 결국 노동자들에게서 초과노동수당마저 줄이는 이중 임금삭감효과를 일으키는 셈이다.

민주당과 자한당의 야합으로 빚어진 개악법에는 사실상 노동자의 임금을 삭감시키는 상여금과 각종 수당의 쪼개기를 단지 의견청취만으로 가능하게 한 독소조항까지 담겨있다. 이는 취업규칙을 노동자에게 불이익하게 변경할 때 노조나 노동자 과반수의 동의를 구해야 한다는 근로기준법을 무력화시킬 뿐만 아니라, 노동3권을 부여해 노동자들이 근로조건에 관련된 중대한 사안을 집단적으로 교섭할 수 있도록 한 헌법에도 위배 된다. 더욱이 노사관계가 대등한 사업장에서는 사용자의 일방적 변경을 방어할 수 있지만, 무노조 사업장과 노조의 힘이 약한 중소영세사업장의 노동자들은 속수무책일 수밖에 없다. 결국, 저임금노동자들이 개악의 최고 피해자가 되는 것이다.

최저임금법 개악사태의 일차적 책임은 지지율에 취해 기고만장해진 더불어민주당과 뼛속까지 친자본인 자유한국당에 있다. 하지만 저들이 최저임금에 내린 사형선고 집행을 우선적으로 막아야 하기에, 우리는 오늘 보수정치인들의 아집과 무능이 낳은 개악 최저임금법을 거부하는 대통령의 결단을 긴급히 촉구한다. 거부권 행사는 최저임금 1만원 공약을 꼼수와 편법으로 달성하려는 것이 아니라는 대통령의 진정성을 확인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노동존중사회실현이라는 약속이 여전히 유효하며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포기하지 않았다는 선언이다.

 

노동자들의 임금과 희망마저 삭감시키는 최저임금삭감법은 폐기되어야 한다. 최저임금제도의 합리적 개선은 원점으로 돌아가 사회적 합의로 새롭게 마련되어야 한다. 촛불정신의 계승을 자임하는 정부라면 국민의 힘을 믿고 대통령의 권한을 행사해야 한다.

 

우리는 절박한 심정으로 대통령에 요구한다.

보수정치가 개악한 최저임금법을 촛불의 힘이 세운 대통령이 거부하라!

 

201864

최저임금연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214 [보도자료] 최저임금법 개정안 관련 여론조사결과, 국민의 2/3가 반대 file 2018-06-04 9530
11213 [보도자료] 최저임금 개악 뒤집는 24시간! 민중공동행동 집중실천 돌입 기자회견 2018-06-04 227
11212 [성명] 노동부는 헌재 결정 존중하고 단협시정명령 의결요청 모두 취하하라. 2018-06-04 146
» [보도자료] 최저임금삭감법 대통령거부권 촉구! 최저임금연대 기자회견 2018-06-04 183
11210 [취재요청] 최저임금 개악 뒤집는 24시간! 민중공동행동 집중실천 돌입 기자회견 file 2018-06-03 171
11209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6/4~6/10) 2018-06-01 309
11208 [취재요청] 최저임금삭감법 대통령거부권 촉구! 최저임금연대 기자회견 2018-06-01 167
11207 [보도자료] 편파적 사건처리, 민주노조(금속노조 하인스지회) 교섭대표권 박탈한 중앙노동위원회 규탄 기자회견 file 2018-06-01 107
11206 [논평] 양승태의 첫번째 범죄부인 입장발표, 구속수사가 원칙이다. 2018-06-01 210
11205 [성명] ‘최저임금 삭감법을 존중한다’는 문대통령. 직접 나와 입장을 밝혀라. 2018-06-01 269
11204 [성명] 부산지역 강제징용 노동자상 강제철거를 강력히 규탄한다. 2018-06-01 250
11203 [보도자료] 최저임금 삭감법 폐기! 문재인 대통령 면담 요구! 청와대 앞 농성 투쟁 돌입 기자회견 2018-06-01 233
11202 [기자회견문] 사법부는 ‘강제동원 피해자 판결의 정치적 거래’를 진상규명하고 정의에 입각하여 조속히 판결하라 2018-05-31 128
11201 [취재요청] 최저임금 삭감법 폐기! 문재인 대통령 면담 요구! 청와대 앞 농성 투쟁 돌입 기자회견 2018-05-31 254
11200 [논평] 지금 공익위원들이 할 일은 최저임금 삭감법에 대한 분명한 규탄입장이어야 한다. 2018-05-30 229
11199 [취재요청] 강제동원피해자 사건 ‘재판거래’와 대법원 사법권 남용 문제 대응을 위한 시민사회단체 긴급 기자회견 2018-05-30 120
11198 [보도자료] 5.29 노동부 보도자료, 저임금노동자 임금삭감피해 축소 위한 왜곡자료에 불과 file 2018-05-30 729
11197 [브리핑] 최저임금 삭감법 폐기! 문재인 정부 노동존중 정책 폐기 규탄!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 입장 및 투쟁계획 2018-05-30 549
11196 [보도자료] 5.31 민주노총 이주노동자 결의대회 file 2018-05-30 196
11195 [취재요청] 편파적 사건처리, 민주노조(금속노조 하인스지회) 교섭대표권 박탈한 중앙노동위원회 규탄 기자회견 2018-05-30 14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