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취 재 요 청

일시

201865()

문의

박성환 조직국장 010-8429-5002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양승태를 박근혜 곁으로!

사법농단 재판거래 양승태 구속수사 촉구

피해노동자 공동 기자회견

 

일시 : 67() 13

장소 : 양승태 자택 (성남시 수정구 대왕판교로 915번길 27-11)

 

1. 취지

박근혜-양승태의 재판거래 사법농단의 실체가 속속 확인되고 있습니다. 오늘 다시 그 일부인 98개의 파일이 공개되었습니다. 양승태 대법원은 정의와 양심에 입각해야 할 법원판결을 권력에 바치는 선물로 조작했고, 정보공작기관과 다를 바 없는 사찰을 불법으로 자행했습니다. 청와대 권력의 비위를 맞추는 사법부가 3권 분립, 사법부 독립을 말할 자격이 없습니다. 법원은 정의와 양심으로 판결하는 곳이 아니었습니다. 천인공노할 사법농단 적폐를 도려내지 못한다면 어느 국민이 사법부에 대한 신뢰를 보낼 수 있겠습니까?

 

양승태의 재판거래 사법농단의 주괸 대상은 노동사건이었습니다. 통상임금 소송, 전교조 법외노조, 콜트콜텍지회, 쌍용자동차지부 정리해고 사건, 공공운수노조, 철도노조 파업과 철도노조 KTX열차승무지부 불법파견 소송관련 등 납득할 수 없는 판결뒤집기가 청와대에 상납하기 위한 양승태의 작품이었다는 것에 우리는 참담한 심정과 함께 분노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럼에도 양승태는 지난 61일 기자회견을 통해 저는 대법원장 재직하면서 대법원의 재판이나 하급심의 재판이건 간에 부당하게 간섭, 관여한 바가 결단코 없다며 자신의 범죄행각을 전면부인 했습니다. 검찰이 감히 자신을 수사할 수 있겠느냐는 오만한 태도로 일관 했습니다. 그것을 지켜본 사법농단 피해 노동자들은 피울음을 삼켜야 했습니다. 이에 피해 노동자들은 더 이상 지켜만 볼 수 없기에 오늘 양승태 등 사법농단 관련자를 검찰에 고발했고, 오는 67일 피해 노동자들이 함께 잘못이 없다고 버티는 양승태의 책임을 직접 묻기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합니다. 취재와 보도 요청 드립니다.

 

2. 기자회견 참가 단위

양승태 재판거래 사법농단 피해 노동단위 전교조, 공무원노조 법원본부, 금속노조 콜트콜텍지회, 쌍용자동차지부, 공공운수노조 철도노조, 철도노조 KTX열차승무지부, 통상임금 소송노조등이 참석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234 [논평] 이영주 민주노총 전 사무총장의 석방을 환영한다. 2018-06-14 198
11233 [논평] 6.12 북미 정상회담, 되돌릴 수 없는 한반도 평화시대를 열었다. 2018-06-13 356
11232 [보도자료] 이영주 민주노총 전 사무총장 석방촉구 기자회견 2018-06-11 261
11231 [보도자료] 한국지엠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촉구 기자회견 2018-06-11 187
11230 [보도자료] 최저임금삭감법 폐기! 문재인 정부 규탄! 민주노총 수도권 결의대회 2018-06-09 441
11229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6/11~6/17) 2018-06-08 372
11228 [취재요청] 양승태 사법농단규탄, 노동자 피해 원상회복을 위한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6-08 196
11227 [취재요청] 한국지엠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촉구 기자회견 2018-06-08 138
11226 [취재요청] 민주노총 이영주 전 사무총장 석방촉구 기자회견 2018-06-08 303
11225 [취재요청] 최저임금삭감법 폐기! 문재인 정부 규탄! 민주노총 수도권 결의대회 2018-06-08 199
11224 [성명] 청와대 정한모 행정관의 ‘일자리위 여성TF 모욕’ '민주노총 비방’ 발언 규탄한다. file 2018-06-07 2015
11223 [보도자료] 양승태 사법부의 재판흥정 규탄! 피해자 ‘즉각 원상회복’ 요구 기자회견 2018-06-07 168
11222 [성명] 건설일용노동자 국민연금 가입확대 즉각 실시하라 2018-06-07 163
11221 [논평] ILO총회에서 ‘최저임금’ 단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는 노동부 장관 자격 없다. 2018-06-05 366
» [취재요청] 사법농단 재판거래 양승태 구속수사 촉구 피해노동자 공동 기자회견 2018-06-05 210
11219 [보도자료]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107차 ILO총회 본회의 기조연설 2018-06-05 601
11218 [보도자료] 대통령 거부권 행사 거부, 최저임금삭감법 국무회의 의결 규탄 긴급 기자회견 2018-06-05 395
11217 [보도자료] ‘최저임금 인상 부작용 경고’ KDI의 연구보고서, 부끄러운 엉터리 어용자료로 드러나 2018-06-05 283
11216 [취재요청] 최저임금삭감법 국무회의 의결시 긴급 규탄 기자회견 2018-06-04 343
11215 [보도자료] 대법원 사법농단 규탄 법률가 기자회견 2018-06-04 24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