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

전교조에 노조 아님족쇄를 채워 놓고 노동존중 말할 자격 없다.

법외노조 취소-노동3권 쟁취 전교조 연가투쟁을 지지한다.

 

오늘 전교조가 법외노조 취소, 노동3권 쟁취를 위한 연가 투쟁에 돌입한다. 교사의 연가투쟁은 노동3권이 보장되지 않는 교사노동자들이 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집단투쟁이다. 전교조는 5만여 조합원 가운데 최대 3,000여명 교사들이 연가-조퇴투쟁에 참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교사, 공무원들은 노동조합이 있어도 단체행동권을 온전히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 그런데 노동3권 중 첫 번째인 노동조합으로 단결할 권리부터 부정당하고 있는 조건에서 오늘 전교조의 연가투쟁은 그 의미가 더욱 남다르다.

 

노동기본권에 족쇄를 채워놓고 노동존중을 말하는 것은 양립할 수 없는 모순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73일 민주노총 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정부의 노동존중 정책에 변함이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나 헌법이 보장한 노동기본권이 전혀 보장되지 않는 법외노조 상태를 그대로 둔 채 노동존중정책에 변함이 없다고 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좋은 말도 여러 번 반복되면 지겨워지기 마련이다. 우리는 듣기 좋은 노동존중 브랜드가 아니라 실질적인 노동기본권 보장 조치를 요구한다. 정부의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취소가 노동존중이다.

 

언론을 장악하고, 국민의 눈과 귀를 막고 국정농단을 자행한 박근혜 정권에게 전교조는 눈엣가시였다. 2013년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는 전면적인 전교조 탄압을 위한 무장해제 조치이기도 했다. 청와대는 국정원까지 동원해 전교조 죽이기 공작에 나섰고 그 사실은 김영한 비망록만 봐도 확인할 수 있다. 더불어 양승태 사법부는 정권의 의중을 충실히 떠받들어 재판에 개입해 전교조 법외노조 굳히기 판결로 부역했다. 박근혜 정권이 저지른 수많은 적폐가 있지만 전교조에 대한 집요하고 치밀한 공작과 탄압은 전례가 드물 정도다.

 

지난 620일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사실관계조차 파악하지 못하면서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취소조치는 불가하다는 황당한 입장을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미 박근혜 정권의 전교조 때려 죽이기와 문재인 정부의 전교조 말려죽이기가 다르지 않음을 규탄한 바 있다. 전교조 법외노조 조치 철회에 동의하고 당선된 문재인 대통령은 더 이상 시간을 끌면 안 된다. 오늘 연가투쟁에 돌입한 교사노동자들은 문재인 정부에 즉각적인 법외노조 통보 취소처분을 요구한다. 노동기본권을 빼앗긴 교사들이 헌법과 노동3권을 가르쳐야하는 참담한 이율배반 현실에 문재인 정부는 응답해야 한다.


201876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291 [성명] 대체인력투입은 SK브로드밴드가 진짜 사장임을 보여준 것, 파업파괴 하지 말고 직접고용하라. 2018-07-11 1456
11290 [보도자료] 인도노총, 쌍용차 정리해고 문제해결 위해 문재인대통령에게 면담요청 file 2018-07-10 185
11289 [보도자료] 노동자-중소상공인 함께 살자! 공동기자회견 file 2018-07-10 177
11288 [양대노총 보도자료]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서울 개최 관련 2018-07-10 141
11287 [취재요청] ‘최저임금 올리고! 임대료-수수료 내리고!’ 노동자-중소상인자영업자 ‘함께 살자’ 공동기자회견 2018-07-09 324
11286 [보도자료] “촛불 국민은 요구한다. 내란을 음모한 자들을 처벌하라” 기무사 “내란음모” 사건에 대한 시민사회 긴급기자회견 file 2018-07-09 112
11285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7/9~7/15) 2018-07-06 483
» [성명] 전교조에 ‘노조 아님’ 족쇄를 채워 놓고 노동존중 말할 자격 없다. 2018-07-06 178
11283 [취재요청] 한국오라클노조, 외국계 IT회사 최장기 파업, 파업 55일차 투쟁승리 결의대회 2018-07-06 560
11282 [보도자료] 사법농단 진상규명! 책임자처벌! 피해원상회복! 사법개혁! 양승태 사법농단 고발대회 file 2018-07-05 118
11281 [성명] 이채필 전 장관과 노조파괴범죄에 대한 연이은 영장기각은 법비의 반동이다. 2018-07-05 177
11280 [취재요청] 사법농단 진실규명! 사법농단 책임자처벌! 피해자 원상회복! 양승태를 구속하라! 양승태 사법농단 고발대회 2018-07-04 251
11279 [보도자료] 문송면-원진 노동자 산재사망 30주기 추모와 반올림 농성 1천일! 삼성을 포위하라 2018-07-04 108
11278 [브리핑] 김명환 위원장, 문재인 대통령 면담 관련 2018-07-03 1620
11277 [일본정부의 고베조선고급학교 수학여행물품 압수에 따른 규탄 공동 기자회견] 조선학교 아이들에게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준 일본정부를 규탄한다. 2018-07-03 109
11276 [취재요청] 문송면-원진 노동자 산재사망 30주기 추모와 반올림 농성 1천일 맞이, 7월4일, 삼성을 포위하라 2018-07-03 193
11275 [보도자료] 문송면 ․ 원진 산재사망 30주기 반올림 농성 1,000일 기자회견 file 2018-07-02 146
11274 [보도자료] 최저임금 개악법 폐기! 하반기 총파업·총력투쟁선포! 2018 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 file 2018-06-30 631
11273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7/2~7/8) 2018-06-29 382
11272 [취재요청] 최저임금 개악법 폐기! 하반기 총파업·총력투쟁선포! 2018 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 2018-06-29 21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