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

 

대체인력투입은 SK브로드밴드가 진짜 사장임을 보여준 것, 파업파괴 하지 말고 직접고용하라.

 

SK브로드밴드가 자회사인 홈앤서비스 소속 노동자들로 구성된 SK브로드밴드비정규직지부의 정당한 파업을 무력화하기 위해 대체인력 투입을 한다고 한다. 자회사 소속 노동자들의 정당한 쟁의행위에 원청이 대체인력을 투입하는 것은 명백한 파업파괴행위이고 부당노동행위다.


79, SK브로드밴드의 자회사인 홈앤서비스는‘SK브로드밴드 수탁업무 일부 반납 사실 공유의 건이라는 공문을 통해 최근 SK브로드밴드비정규직지부의 파업으로 인한 업무수행 차질에 대해 고객 타사이탈방지, 불편해소 및 원활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수탁 받은 업무일부를 반납하게 되었다고 통지했다. 그리고 조속한 시일 내에 반납한 업무를 재수탁 받아 정상적인 업무수행이 가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문에 따르면 원청과 자회사가 위·수탁계약에 근거해 수탁 받은 업무의 전부 또는 일부를 필요에 따라 자유롭게 반납하고 또 언제든 다시 수탁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작년 5, SK브로드밴드는 하청업체 노동자를 직접고용 하겠다고 발표했는데 그 결과가 원청이 언제든지 업무를 가져갈 수 있고 다시 줄 수 있는 것이라면 다단계 하청업체와 한 치도 달라진 것이 없다.

 

SK브로드밴드비정규직지부는 작년 자회사 설립을 통한 직접 고용으로 고용불안 해소와 노동조건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지만 1년이 지난 지금 현실은 전혀 달라지지 않았다. 여전히 기본급은 158만원으로 저임금상태이고, 저임금-장시간 노동을 강제하는 포인트제가 유지되고 있으며, 심지어 유연근무제까지 도입하려고 한다. SK브로드밴드가 100% 자본을 출자해 만든 자회사 홈앤서비스는 직접고용을 통한 노동조건 개선이 아니라 비정규직 노동조합의 정당한 단체행동을 통제하고 무력화 하기위한 꼼수에 불과함이 드러난 것이다.

 

원청과 자회사가 업무를 주거니 받거니 하면서 원청 대체인력 투입의 명분으로수탁업무 반납이라는 희대의 편법과 꼼수를 동원한 것은 홈앤서비스 노동자들의 실제 사용자가 SK브로드밴드임을 다시 한 번 입증하고 있다. 파업무력화와 대체인력 투입을 위해 업무 일부 반납을 한 것이라면 차라리 원청에 모든 업무를 반납하는 것이 맞다. 껍데기뿐인 자회사를 해체하고 SK브로드밴드가 직접고용 해야 한다.

 

정부는 비정규직 직접고용이라는 허울 좋은 명분을 앞세워 자회사를 노동기본권을 파괴하는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는 SK브로드밴드의 불법을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된다. 정당한 단체행동권을 보호하면서 원청의 대체인력 투입이 부당노동행위임을 분명히 하고 중지시켜야 한다. 또한 진짜 사용자 SK브로드밴드 원청의 책임으로 즉각 단체교섭이 타결될 수 있도록 나서야 한다.

 

201871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301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7/16~7/22) 2018-07-13 441
11300 [보도자료] 최저임금 개악법 폐기! 임금개악 저지!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7-13 538
11299 [입장문] 도둑질 당한 최저임금 원상회복-최저임금법 재개정을 위해 투쟁하겠습니다. 2018-07-13 523
11298 [취재요청] 최저임금 개악법 폐기! 임금개악 저지!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7-12 396
11297 [성명] 임금격차 해소와 원·하청 공정거래 쟁취를 위한 금속노조 총파업은 정의로운 투쟁이다. 2018-07-12 340
11296 [성명] ‘죽음의 위협에서 탈출해 온 난민들에게 혐오와 배제, 인종차별이 아니라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환대하고 인권을 보장해야 합니다! 2018-07-12 373
11295 [보도자료] 위험의 외주화 금지, 영업비밀 제한하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에 대한 규제개혁위원회 심의 촉구 기자회견 2018-07-12 335
11294 [취재요청] 민주노총 건설노조 7월 12일 3만 총파업 상경투쟁, 간다! file 2018-07-12 514
11293 [취재요청] 사법농단 진실규명! 사법농단 책임자처벌! 양승태 사법농단 2차 고발대회 2018-07-11 340
11292 [취재요청] 위험의 외주화 금지, 영업비밀 제한하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에 대한 규제개혁위원회 심의 촉구 기자회견 2018-07-11 318
» [성명] 대체인력투입은 SK브로드밴드가 진짜 사장임을 보여준 것, 파업파괴 하지 말고 직접고용하라. 2018-07-11 1677
11290 [보도자료] 인도노총, 쌍용차 정리해고 문제해결 위해 문재인대통령에게 면담요청 file 2018-07-10 383
11289 [보도자료] 노동자-중소상공인 함께 살자! 공동기자회견 file 2018-07-10 423
11288 [양대노총 보도자료]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서울 개최 관련 2018-07-10 367
11287 [취재요청] ‘최저임금 올리고! 임대료-수수료 내리고!’ 노동자-중소상인자영업자 ‘함께 살자’ 공동기자회견 2018-07-09 521
11286 [보도자료] “촛불 국민은 요구한다. 내란을 음모한 자들을 처벌하라” 기무사 “내란음모” 사건에 대한 시민사회 긴급기자회견 file 2018-07-09 307
11285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7/9~7/15) 2018-07-06 671
11284 [성명] 전교조에 ‘노조 아님’ 족쇄를 채워 놓고 노동존중 말할 자격 없다. 2018-07-06 363
11283 [취재요청] 한국오라클노조, 외국계 IT회사 최장기 파업, 파업 55일차 투쟁승리 결의대회 2018-07-06 758
11282 [보도자료] 사법농단 진상규명! 책임자처벌! 피해원상회복! 사법개혁! 양승태 사법농단 고발대회 file 2018-07-05 31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