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취 재 요 청 서

일시

2018711()

문의

민주노총 노동안전보건실 최 명선 010-9067-9640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37 FAX (02)2635-1134

 

규제개혁위원회는 생명안전의 관점에서 산안법 개정안을 신속히 처리하라

위험의 외주화 금지, 영업비밀 제한하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에 대한

규제개혁위원회 심의 촉구 기자회견

 

일 시: 2018712일 오전 10

장 소: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후문 (국무조정실 의견 제출)

공동주최: 민주노총, 일터건강을지키는직업환경의학과의사회, 생명안전시민넷, 반올림, 노동환경건강연구소, 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노동위원회,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

 

1. 취지

세월호 참사는 과적 등 무분별한 규제완화도 주요 원인이었습니다 그러나, 이명박 박근혜 정부하의 규제개혁위원회는 기업의 이윤만을 규제완화가 남발되어 왔습니다.

매년 2,400명이 산재사망 하는 한국에서 19살 구의역 김군을 비롯 하청 노동자 산재사망과 기업의 솜방망이 처벌이 지속되고 있으나, 이에 대한 법 개정은 전혀 진행되지 않았습니다. 또한, 가습기 살균제 참사와 삼성 반도체 직업병 등 화학물질로 수많은 피해 노동자가 양산되고 있지만, 기업들의 영업비밀을 앞세운 독성정보 제공 거부도 지속되고 있습니다.

이에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이 지난 2월 입법예고 되었으나, 5개월째 국회로 이송되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경총 및 사업주 단체들이 사업장 안전을 위한 최소한의 조치를 <규제 강화>로 주장하고 있고, 규제개혁위원회의 신속한 처리가 지연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생명안전을 중요과제로 제기하고 산재사망을 절반으로 줄이겠다는 문재인 정부에서 규제개혁위원회가 노동자와 시민의 생명안전과 직결되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을 어떻게 처리하는 가는 또 다른 바로미터가 될 것입니다.

이에 노동시민사회 단체는 반복적인 산재사망을 근절하기 위한 산업안전보건법 개정 방향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규제개혁위원회의 신중한 심의와 신속한 처리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합니다.


2. 프로그램

여는 말 -------------------------------- 이상진 민주노총 부위원장

노동자 안전과 시민안전을 위한 입법 방향 - 송경용 신부 생명안전시민넷 상임 공동대표

위험의 외주화 금지 입법 --------------------- 박다혜 변호사 민변 노동위원회

영업비밀 제한 입법 -------------------------- 이종란 노무사 반올림 활동가

생명안전입법은 규제가 아니다 ---------------- 손진우 활동가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 집행위원장

기자회견문 낭독

 

의견서 전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294 [취재요청] 민주노총 건설노조 7월 12일 3만 총파업 상경투쟁, 간다! file 2018-07-12 208
11293 [취재요청] 사법농단 진실규명! 사법농단 책임자처벌! 양승태 사법농단 2차 고발대회 2018-07-11 83
» [취재요청] 위험의 외주화 금지, 영업비밀 제한하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에 대한 규제개혁위원회 심의 촉구 기자회견 2018-07-11 104
11291 [성명] 대체인력투입은 SK브로드밴드가 진짜 사장임을 보여준 것, 파업파괴 하지 말고 직접고용하라. 2018-07-11 1470
11290 [보도자료] 인도노총, 쌍용차 정리해고 문제해결 위해 문재인대통령에게 면담요청 file 2018-07-10 187
11289 [보도자료] 노동자-중소상공인 함께 살자! 공동기자회견 file 2018-07-10 188
11288 [양대노총 보도자료]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서울 개최 관련 2018-07-10 150
11287 [취재요청] ‘최저임금 올리고! 임대료-수수료 내리고!’ 노동자-중소상인자영업자 ‘함께 살자’ 공동기자회견 2018-07-09 326
11286 [보도자료] “촛불 국민은 요구한다. 내란을 음모한 자들을 처벌하라” 기무사 “내란음모” 사건에 대한 시민사회 긴급기자회견 file 2018-07-09 114
11285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7/9~7/15) 2018-07-06 486
11284 [성명] 전교조에 ‘노조 아님’ 족쇄를 채워 놓고 노동존중 말할 자격 없다. 2018-07-06 178
11283 [취재요청] 한국오라클노조, 외국계 IT회사 최장기 파업, 파업 55일차 투쟁승리 결의대회 2018-07-06 561
11282 [보도자료] 사법농단 진상규명! 책임자처벌! 피해원상회복! 사법개혁! 양승태 사법농단 고발대회 file 2018-07-05 120
11281 [성명] 이채필 전 장관과 노조파괴범죄에 대한 연이은 영장기각은 법비의 반동이다. 2018-07-05 178
11280 [취재요청] 사법농단 진실규명! 사법농단 책임자처벌! 피해자 원상회복! 양승태를 구속하라! 양승태 사법농단 고발대회 2018-07-04 252
11279 [보도자료] 문송면-원진 노동자 산재사망 30주기 추모와 반올림 농성 1천일! 삼성을 포위하라 2018-07-04 108
11278 [브리핑] 김명환 위원장, 문재인 대통령 면담 관련 2018-07-03 1624
11277 [일본정부의 고베조선고급학교 수학여행물품 압수에 따른 규탄 공동 기자회견] 조선학교 아이들에게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준 일본정부를 규탄한다. 2018-07-03 109
11276 [취재요청] 문송면-원진 노동자 산재사망 30주기 추모와 반올림 농성 1천일 맞이, 7월4일, 삼성을 포위하라 2018-07-03 193
11275 [보도자료] 문송면 ․ 원진 산재사망 30주기 반올림 농성 1,000일 기자회견 file 2018-07-02 14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