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입장문]

 

도둑질 당한 최저임금 원상회복-최저임금법 재개정을 위해 투쟁하겠습니다.

 

최저임금 인상률을 결정하는 최저임금위원회 참여는 매우 중요합니다.

그러나 최저임금법 개악으로 저임금 노동자들의 밥상을 엎고 밥그릇을 빼앗았습니다.

최저임금 삭감법을 그대로 두고 최저임금위원회에 복귀할 수는 없습니다.

 

지난 528500만 저임금노동자들의 생계비인 최저임금을 삭감하는 법이 통과되었다.

민주노총은 최저임금법 개악을 묵과할 수 없는 국회와 정부여당의 만행으로 규정하고, 단호하게 사회적 대화와 최저임금위원회 불참 선언을 했다. 민주노총은 20년 만에 새롭게 사회적 대화기구 구성 논의에 참여했지만 노동법 개악 특히 최저임금 노동자들의 생계비를 앗아가는 개악으로 노-정 관계는 결국 파행상태에 직면했다.

 

지난 73,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다. 문 대통령은 노동존중 정책방향은 흔들림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리고 정부가 최저임금법 재개정을 포함한 주요 노동현안에 대해 협의할 의지가 있음을 확인했다. 최저임금법 개악을 둘러싸고 평행선을 달리던 노정관계를 개선할 기회였다. 그러나 대통령의 의지를 믿고 시작된 고용노동부 장관과의 정책협의, 차관과의 실무협의는 실망 그 자체였다.

 

정부는 최저임금위원회 복귀만 강조 할 뿐 개악된 최저임금법 재개정과 주요 노동현안에 대한 정부의 책임 있는 조치에 대해 결단하지 못하고 애매모호한 태도로 일관했다. 노정관계 정상화에 대해서도 진정성 있는 의지를 보여주지 않았다. 노정간에 갈등은 있지만 대화는 이어져야 한다는 대통령의 말은 존중과 대화를 위한 어떤 조치도 선뜻 내놓지 않는 정부부처의 불통으로 공중분해 되었고 결국 정부와의 정책협의는 사실상 결렬되었다.

 

민주노총은 최저임금위원회에 복귀해 온전한 최저임금 1만원 조기실현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는 당연한 요구를 잘 알고 있다. 업종별 차등 적용 주장과 함께 사용자 단체들이 최저임금 동결을 최초요구안으로 제출한 상태에서 노동계의 역할이 더욱 크다는 것도 모르지 않는다. 그러나 아무런 담보 없이 최저임금위원회에 복귀하는 것은 저임금 노동자들의 밥상을 엎고 밥그릇을 빼앗은 악법을 그대로 인정하는 것이다.

 

조건 없이 최저임금위원회에 복귀하는 것이 얼마나 무망한 것인지는 김동연 경제부총리의 발언에서도 확인되고 있다. 김동연은 712일 최저임금 인상이 고용에 악영향을 끼친다, 최저임금 인상을 억제해야 한다는 망발을 했다. 경제수장이 최저임금 결정시한을 코앞에 두고 최저임금 인상억제 입장을 밝힌 것은 최저임금위원회의 독립성을 훼손하고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 억제 가이드라인을 설정하겠다는 선포를 한 것에 다름 아니다.

 

민주노총 노동자위원의 최저임금위원회 복귀불가 입장에 선택의 여지가 없다. 오늘내일 결정 될 최저임금 인상률은 산입범위를 확대한 문재인 정부가 전적으로 책임을 져야한다. 500만 저임금 노동자가 지켜볼 것이다. 민주노총은 도둑질 당한 최저임금 원상회복과 최저임금법 재개정 투쟁을 강력하게 이어갈 것이다. 하반기 노동적폐청산과 최저임금 개악법을 포함한 노동법 전면개정 총파업 총력투쟁을 더 힘 있게 준비할 것이다.

 

최저임금 삭감법 폐기하라!

온전한 최저임금 1만원 쟁취하자!

 

2018713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최저임금위원회 민주노총 노동자위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303 [성명] 최저임금 3년 내 1만원 실현 공약폐기 선언에 조의를 보낸다. 2018-07-14 975
11302 [취재요청] 산업재해 피해자 증언대회 및 노동안전보건 과제 대토론회 2018-07-13 148
11301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7/16~7/22) 2018-07-13 276
11300 [보도자료] 최저임금 개악법 폐기! 임금개악 저지!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7-13 368
» [입장문] 도둑질 당한 최저임금 원상회복-최저임금법 재개정을 위해 투쟁하겠습니다. 2018-07-13 359
11298 [취재요청] 최저임금 개악법 폐기! 임금개악 저지!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7-12 224
11297 [성명] 임금격차 해소와 원·하청 공정거래 쟁취를 위한 금속노조 총파업은 정의로운 투쟁이다. 2018-07-12 170
11296 [성명] ‘죽음의 위협에서 탈출해 온 난민들에게 혐오와 배제, 인종차별이 아니라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환대하고 인권을 보장해야 합니다! 2018-07-12 193
11295 [보도자료] 위험의 외주화 금지, 영업비밀 제한하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에 대한 규제개혁위원회 심의 촉구 기자회견 2018-07-12 156
11294 [취재요청] 민주노총 건설노조 7월 12일 3만 총파업 상경투쟁, 간다! file 2018-07-12 328
11293 [취재요청] 사법농단 진실규명! 사법농단 책임자처벌! 양승태 사법농단 2차 고발대회 2018-07-11 114
11292 [취재요청] 위험의 외주화 금지, 영업비밀 제한하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에 대한 규제개혁위원회 심의 촉구 기자회견 2018-07-11 131
11291 [성명] 대체인력투입은 SK브로드밴드가 진짜 사장임을 보여준 것, 파업파괴 하지 말고 직접고용하라. 2018-07-11 1513
11290 [보도자료] 인도노총, 쌍용차 정리해고 문제해결 위해 문재인대통령에게 면담요청 file 2018-07-10 219
11289 [보도자료] 노동자-중소상공인 함께 살자! 공동기자회견 file 2018-07-10 251
11288 [양대노총 보도자료]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서울 개최 관련 2018-07-10 191
11287 [취재요청] ‘최저임금 올리고! 임대료-수수료 내리고!’ 노동자-중소상인자영업자 ‘함께 살자’ 공동기자회견 2018-07-09 366
11286 [보도자료] “촛불 국민은 요구한다. 내란을 음모한 자들을 처벌하라” 기무사 “내란음모” 사건에 대한 시민사회 긴급기자회견 file 2018-07-09 131
11285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7/9~7/15) 2018-07-06 501
11284 [성명] 전교조에 ‘노조 아님’ 족쇄를 채워 놓고 노동존중 말할 자격 없다. 2018-07-06 19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