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

 

친위쿠데타를 기도한 자들을 모두 색출하고 즉각 체포하라.

 

청와대가 20173월 박근혜 탄핵정국 당시 기무사가 작성한 계엄령 세부계획 자료내용을 일부 공개했다. 문 대통령의 지시로 국방부 특별수사단이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 작성 관련 조사를 하고 있는 가운데 추가로 확인된 문건이라고 한다. 청와대에 의하면 67쪽짜리 계엄령 선포대비계획 세부자료는 경악스러운 친위쿠데타 계획임을 보여주고 있다.

 

세부자료에는보안유지 하에 신속한 계엄선포와 주요한 목 장악’‘중요시설 494개소 및 광화문과 여의도에 계엄군을 야간에 전차·장갑차 등을 이용해 신속 투입’‘합참의장이 아닌 육군 참모총장으로 계엄사 구성과 계엄사 위치’‘방송 및 신문, 인터넷 및 SNS 언론 전면통제’‘여소야대 국회의 계엄해제 표결을 막기 위한 방안까지 치밀하고 완벽한 계획이 담겨있다. 헌법재판소 탄핵기각 결정에 따른 계엄선포 계획이니 촛불항쟁을 짓밟고 박근혜 정권을 지키기 위한 명백한 친위쿠데타 계획이다.

 

박근혜 퇴진을 요구한 1700만 촛불항쟁은 민주주의 자체였다. 이 계획에 따르면 2017310일 헌법 재판소가 탄핵청구를 기각했을 경우 그 날 자정을 넘기며 곧바로 계엄령이 선포되고, 장갑차가 국회를 포위하고 중무장한 특전사 계엄군이 광화문 촛불광장의 수백만 시민을 겨냥했을 것이다. 4.19혁명을 짓밟은 박정희의 5.16 군사쿠데타, 1980년 민주주의 봄, 광주항쟁을 짓밟은 전두환의 12.12 군사쿠데타처럼 촛불항쟁을 피로 물들일 3.10 친위쿠데타계획에 몸서리치는 분노를 금하지 않을 수 없다.

 

이 문건 작성자가 당시 기무사령관 조현천이라고 한다. 그러나 이는 단독범행으로 몰고 가려는 가당치 않은 알리바이에 불과하다. 친위쿠데타 계획을 공모하고 작전과 실행계획을 세운 거대한 세력이 있을 것임은 충분히 짐작하고도 남는다. 헌법과 법률을 무력으로 짓밟고 민주주의를 학살하기 위한 계획을 세운 모든 공모자들을 남김없이 색출해야 한다.

 

이석구 현 기무사령관은 당시 계엄령 문건은 윗선에까지 보고되었다고 한다. 윗선의 정점은 탄핵기각 시 대통령직을 유지했을 박근혜와 당시 총리로 대통령 권한대행이었던 황교안이다.‘전방의 군인과 장갑차까지 동원하는 계엄령발동 계획 문건을 이 둘에게 보고하지 않고 작성했다고 상상하기는 쉽지 않다. 친위쿠데타 계획 문건 작성을 승인한 최종결정권자를 반드시 밝혀야 한다.

 

결과적으로 실행되지 않았고 지금 박근혜가 감옥에 있다고 안일하게 대응해서는 안 된다. 국회해산과 1980년 광주학살을 넘어서는 시민대학살을 불러왔을 수 있는 계엄선포와 쿠데타를 공모한 자들이 미수 또는 불발에 그쳤다는 이유로 자유롭게 활보하게 해서는 안 된다. 국방부 특별수사단 수사와 함께 국회 국정감사와 특별검사를 포함한 검찰조사도 추진되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같은 쿠데타 계획을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세울 수 있었던 배경은 전두환, 노태우 같은 군사쿠데타의 수괴들이 버젓이 사면 받고 떵떵거리며 살아가고 있기 때문임을 알아야 한다. 역사의 단죄가 무뎌지면 불행한 역사는 되풀이될 수밖에 없다. 어떤 정치적 고려도 배제되어야 한다. 친위쿠데타를 계획한 범죄자들을 지체 없이 체포하고 법정 최고형으로 다스려야 한다.

 

201872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321 [공동성명] 박근혜 정부의 의료적폐, 의료민영화 재추진 중단하라 2018-07-25 374
11320 [보도자료] 쌍용차지부 故 김주중 조합원 명예회복과 해고자 전원복직을 위한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7-25 371
11319 [취재요청] 문재인정부, 쌍용자동차 마힌드라 회장 약속이행촉구 전국동시다발 기자회견 2018-07-24 391
11318 [성명] 삼성직업병 피해자 조정 합의를 환영하며 최종 결실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 2018-07-24 471
11317 [추도성명]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황망한 죽음을 애도합니다. 2018-07-23 1615
» [성명] 친위쿠데타를 기도한 자들을 모두 색출하고 즉각 체포하라. 2018-07-21 743
11315 [성명] KTX 해고승무원의 승리를 해고노동자 모두의 승리로 만들자. 2018-07-21 612
11314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7/22~7/29) 2018-07-20 587
11313 [취재요청] 간접고용철폐! 직접고용쟁취!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7-20 440
11312 [논평] 김학용 신임 환노위원장은 ‘선무당 사람 잡는다’는 말을 새겨야 한다. 2018-07-18 410
11311 [보도자료] (정책보고서) 미국 최저임금 현황과 인상효과 file 2018-07-17 536
11310 [보도자료] 한국지엠 불법파견, 정부 해결촉구 기자회견 2018-07-17 366
11309 [보도자료] 적폐청산 의지없는 국방장관 필요없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 촉구 기자회견 2018-07-17 334
11308 [취재요청]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 촉구 기자회견 2018-07-16 331
11307 [성명] 고용노동부는 기간제교사노조 설립신고 반려 즉각 철회하고, 모든 교육노동자의 노동기본권 보장하라! 2018-07-16 406
11306 [지엠 범대위 취재요청] 한국지엠 불법파견, 정부 해결촉구 기자회견 2018-07-16 368
11305 [취재요청서] ‘이명박 경찰청’ 희망버스 댓글공작 고발 및 여론조작 노동탄압 규탄 기자회견 file 2018-07-15 386
11304 [이슈페이퍼] 2019년 최저임금 유감, 실제 인상률은 한 자릿수 file 2018-07-15 1551
11303 [성명] 최저임금 3년 내 1만원 실현 공약폐기 선언에 조의를 보낸다. 2018-07-14 1172
11302 [취재요청] 산업재해 피해자 증언대회 및 노동안전보건 과제 대토론회 2018-07-13 336



위로